할아버지 장례식 이후 이 찬송을 열심히 부르던 현승이가 오랜 묵상 끝에 성령님께서 말씀하셨나 봅니다. 딱 통찰이 왔어요.


"엄마, 나 이 노래 무슨 뜻인지 알아. 천국에서 만나보자가 무슨 뜻인지 안다고.
천국에서 만나자는 건 지금 같이 죽자는 뜻이야"


"그럼 우리 다같이 지금 죽자는 뜻이야?"


"아니, 그게 아니고 우리 다가 아니라... 할머니만.... 이거 봐바. 너의 등불 밝혀 있나, 기다린다 신랑이.... 이랬잖아. 그러니까 할아버지가 기다린다는 뜻이니까 할머니만 말하는 거지..."


아하.... 그렇구나.... 다행이다.... 읭?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보 엄마  (0) 2011.08.11
성경학교로 가요  (0) 2011.08.07
천국에서 만나보자  (6) 2011.07.28
애들 냉커피  (0) 2011.07.28
무촌에 가까운 일촌끼리의 우정  (6) 2011.07.21
야한 남자  (0) 2011.07.21
  1. 신의피리 2011.07.28 17:35

    ㅎㅎㅎ 다행이다...ㅎ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11.07.28 18:27 신고

      우리 어머니 안되셨다.
      이 느무 아들, 며느리, 손주녀석 한다는 소리들 좀 봐바.

  2. BlogIcon happiness pd 2011.07.29 12:11 신고

    푸하하하하하 현승이 진짜 똑똑하다

    • BlogIcon larinari 2011.07.29 12:24 신고

      할머니한테 이 얘길 전해드렸어.
      할머니가 빵터지셔 가지고...
      "현승아, 할머니 신랑이 기다리니까 할머니 빨리 죽어야 한다는 뜻이야?"
      하셨더니....
      "아니, 뭐 그런 뜻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어요.....#$$&$%#$" 하며 꼬리를 내리더라는...ㅋㅋ

  3. hs 2011.07.29 14:51

    ㅋㅋㅋㅋㅋㅋㅋㅋ 잠시 들른 거라 보고만 가려했는데 너무 우습고 현승이가 구여운 생각이 들어 그냥 못 가겠네요.
    현승이 너무 재밌다. ^*^

    • larinari 2011.07.29 15:18

      애들이 크면 재밌는 일이 줄어들 것 같았는데 현승이는 아직도 매일 매일 터뜨려주고 있어요.ㅎㅎㅎ
      현상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 보다 되든 안되든 자기 나름의 해석을 하려고해서 그런가봐요. 현승이 할머니가 현승이 사설에 웃으셔요. 요즘.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