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천자문에 빠져있는 현승이랑 놀아주던 아빠가 '작을 소'를 읽어주면서 '현승아! 큰 대의 반대말을 뭘까?' 하면 현승이는 '대 큰!' 이렇게 자신있게 외칩니다.
평일의 반대는 '일평'이 아니고 '휴일'인데 휴일은 휴일답게 평일하고는 반전이 있는 오전이 되었습니다. 오랫만에 네 식구가 함께 맞이한 휴일 오전은 확실히 '평일의 반대'였습니다.

#1
우리 집에서 젤 먼저 자고 젤 늦게 일어나는 현승입니다. 평일 아침에 식구들이 밥 다 먹도록 침대에서 뒹굴거나, 겨우 깨워 놓으면 머리를 베개에 쳐박고 엉덩이를 쳐들고 다시 잠들어 있는 현승이죠. 어쩌다 잠으로 치자면 막상막하인 아빠가 새벽기도 갔다와서 자기보다 늦게 일어났다 치면 '내가 제일 조금 잤잖아' 하면서 억울해서 죽을려고 하는 현승이죠.
휴일 아침에 9시가 되도록 식구들이 자고, 방 안 가득 햇살이 비쳐 훤해졌을 때 현승이가 젤 먼저 정신이 들어서는 '어? 아침이네. 식구들~ 일어나!' 하면서 1등을 일어났다죠.

#2
평일에 7시부터 혼자 일어나서 밥 하고, 국 끓이고 분주하던 엄마가 일어나서도 빈둥거리고 있는 사이 아빠와 채윤이가 빵을 굽고, 우유를 따르고 상을 차리기에 분주합니다. 차려 놓은 상을 제일 먼저 받고는 부랴부랴 밥 먹고 학교 가는 채윤이랑, 엄마의 뚜껑이 열리기 직전까지 침대에서 뒹굴다 나오는 아빠가 엄마 역할을 대신하는 반전. 역시 평일의 반대입니다.

#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악은 틀어주면 들을 줄만 알았던 아빠가 새로 산 음반을 꼼꼼히 읽으면서 여우를 부립니다.
식탁에서든 화장실에서든 잠시 나는 틈에도 손에서 책을 놓지 않는 아빠가 오랫만에 학교 숙제와 관련없는, 전공과 관련없는 책자를 들고 있습니다.

웬일인지 식사를 마치고 여유가 생겼다 싶으면 베란다로 나가서 온갖 장난감을 끌어다 늘어놓고 상상놀이를 하고 있어야할 채윤이가 거실 탁자에 조용히 공부모드로 앉아있습니다.
'마티스 그림 따라잡기' 책을 어디서 찾아와서 열심히 색칠놀이를 하고 있습니다. 덩달이는 역시나 누나랑 마주 앉아서 어설픈 그림놀이를 하고 있습니다.
평일 저녁마다 숙제며 일기를 하느라 몸을 베베 꼬면서 엄마랑 싸움을 싸워가며 앉아 있는 거실 탁자가 휴일 오전에 아주 차분한 놀이터가 되어 있습니다. 덕분에 엄마빠 조용히 음악 들으면서 차를 마실 여유도 생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가 틀어주는 음악을 다 듣기고 하고 휴일은 이렇게 늘 똑같던 일상과 다른 일들이 자연스럽게 일어나게 하는 힘이 있습니다. 휴일이 가진 그 힘은 아마도 '여유' 일 것입니다.
아빠에게도, 엄마에게도, 아이들에게도 언제나 필요한 것은 한 템포만 쉬어가는 여유인 것 같습니다. 사람이 원래 일과 생활에 쫓기면서 살도록 지어지지 않았을텐데요...
우리 일상은 매일 일에 쫓기고, 공부에 쫓기고, 해야만 하는 많은 것들에 쫓기며 사네요.

휴일오전을 보내고 집 앞에서 종로 가는 좌석버스를 타고는 시내의 서점에 나갔습니다. 시내 나가면 이상하게 많이 걷게 됩니다. 밥을 한 번 먹으려해도 한참을 걷고 기웃거리게 되고...서점에 가서도 한참을 걸었습니다. 결국 엄마 아빠는 유아, 아동 코너에서 힘을 다 빼고 '우리 둘이 저 놈들 맡기고 나중에 따로 한 번 나오자'는 약속 아닌 약속을 중얼거리면서 서점을 나왔지요. 그러고보면 평일이 있어서 평일의 반대 휴일이 있으니 평일도 사랑해줘야겠네요.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유, 자유  (7) 2008.01.16
우리들의 크리스마스  (14) 2007.12.26
평일의 반대, 휴일  (17) 2007.12.20
족발과 아이들  (4) 2007.12.05
나를 알아주는 한 사람  (18) 2007.11.28
첫눈  (16) 2007.11.19
  1. hayne 2007.12.20 14:22

    아빠가 있으니까 그 휴일이 비로소 평일의 반대인 휴일이 된거겠지?
    평일이 분주하지 않음 휴일이 뭐 그리 반갑고 기다려지겠엉.
    마법천자문 그거에 빠진 남아들이 꽤 많든데 정말 재미있나봐..
    두 아이가 책상에 얌전히 앉아 공부할때 넘 이쁘지?ㅎㅎ

    • larinari 2007.12.21 09:58

      얼마나 꿀같은 시간인지 모르겠어요. 둘이 저렇게 조용히 앉아서 놀면...저렇게 자발적으로 앉아 있을 때는 절대 공부는 아니고요.ㅎㅎㅎ
      아빠가 있는 거 하고 없는 거 하고 정말 다른 거 같아요. 그러니 어릴 적부터 아버지 없이 엄마랑 동생이랑 세 식구 살았던 저희 집이 다른 집의 일상과 얼마나 달랐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니까요.

  2. forest 2007.12.20 15:03

    마법천자문은 또 뭐래요?
    너무 학구적인 분위기인걸요.

    비로소, 휴일의 모습을 찾으셨군요.
    그리고 비로소, 두 분이 함께 하는 시간을 가지시는군요.
    많은 시간 같이 하시길...

    피리님 패션이 바뀌셨네요. 3=3=3=

    • larinari 2007.12.21 10:00

      날이 추워지니 그 공식 실내복도 어쩔 수 없이 자취를 감추던데요. 혹시 댁에서는 아직도?ㅎㅎㅎ
      마법천자문은 만화로 한자를 배우는 책인데 카드가 같이 있어서 애들이 너무 좋아해요. 옛날 딱지놀이를 요즘 애들은 카드로 하는 것 같아요. 여기다 학습을 접목시켰으니 애들 좋지, 엄마들 한자 외우는 아이 보고 뻑가지....
      저 책으로 아마 때돈 벌었을 거예요.

    • 신의피리 2007.12.21 16:54

      제 집안 패션은 딱 두 벌이에요 ㅋㅋ

    • BlogIcon ♧ forest 2007.12.21 21:22

      저희 집은 저 패션으로 겨울 못나요.
      우린 빠알간~ 내복입고 지낸다지요.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07.12.22 11:13 신고

      아~ 그러시겠어요.
      빠알간 내복 입으시공,
      예전처럼 MP3 귀에 꽂으시고
      '불놀이야' 부르시는 사진,
      그러니까 말하자면 겨울버젼으로 도찰 하나 하셔서...ㅋㅋ
      ㅋㅋ 그런 사진 하나 강추요!

  3. h s 2007.12.21 08:49

    ㅎㅎ 쉬는 날엔 현승이도 잠이 일찍 깨어지나 보죠?

    전도사님의 여유있게 쉬는 모습이 부러울 정도입니다.^^

    온 가족의 모처럼의 시내 나들이도 좋구요.

    • larinari 2007.12.21 10:02

      여유는 있으신데...
      이 도사님께서 쉬지를 않으시네요.
      저는 안 쳐다봐주고 책만 쳐다보구요.ㅎㅎㅎ

    • 신의피리 2007.12.21 16:55

      내향적인 사람들은 안쳐다보는 척 하면서,
      실은 계속 쳐다보고 있지요.
      제 아내는 그걸 몰라요. ^^

    • h s 2007.12.21 22:34

      마져요.
      내향적인 사람의 특징중의 하나~!

      그래두 일부러라두 봐 드리세요. ^^

      저 사람은 그러려니~~해두 서운함을 느끼게 되니까요. ^^

    • BlogIcon larinari 2007.12.22 11:11 신고

      hs님 말씀 들으셨죠? 도사님!

  4. 신의피리 2007.12.21 16:57

    글에는 안 나왔지만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부터 애들 손잡고
    식당 찾으러 종로2가까지 내려오는 길은
    참 슬픈 시간이었지.
    좀 미리 알아보고 갈 걸.
    너무 수동적인 내 삶이여~~~

    • BlogIcon larinari 2007.12.22 11:14 신고

      글에는 안 나왔지만....
      당신 뒤를 따라 현뚱이 손 잡고 걸어가며 속으로 '@#$)^#$^#$^#&%#&^&(*$' 했지.
      한 마디 하고 싶은 거 참으면서....
      참 인내의 시간이었어.

    • 신의피리 2007.12.22 17:45

      나 뒤통수로 다 들었거든?

  5. 은행나무 2007.12.21 19:37

    '대 큰'ㅋㅋ, 구여운 현승이.^^
    마법천자문이라~ 역시 하민이와 코드가 맞아.
    하민이도 12권까지 쫙 독파했잖아. 만화책만..ㅎㅎ

    • BlogIcon larinari 2007.12.22 11:15 신고

      채윤이 요즘 하민이한테 자극 받아서 글씨 많은 책 열띠미 본다. ^^
      이거 다음에 만나면 현뜽이하고 하민이 마주 앉아서 서로 논할 것이 많구먼. 주몽의 칼싸움 기법이며 마법천자문이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