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주일에 한 번 씩 가는 평택대에는 제가 찜해둔 꽃사과 나무가 있습니다.
활짝 핀 꽃이 어찌나 이쁜지 벚꽃은 갖다 대지도 못할 정도죠.
학기초부터 '저 놈이 언제 피나? 언제 피나?' 하면서 기다렸는데 어제 드디어 만개를 했더이다.
이쁜 꽃을 보니 님 생각이 났습니다.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성 톨게이트에서 통행권을 받고 나오면 저렇게 길이 갈라지지요.
저 표지판을 볼 때마다 되지도 않는 갈등을 살짝 하지요.
님 만나러 갈까?
오른쪽으로 틀면 천안이라는데.....여기서 10여 분이면 갈텐데....
그렇지만 핸들은 늘 왼쪽으로 꺽지요.
두 녀석 손 잡고 집에 와서 열쇠 열고 들어와 식탁에 놓여진 돈 천 원으로 아이스크림 하나 씩 사서 물고는 엄마가 이제 오나 저제 오나 기다리고 있을 테니까요.
마음은 항상 오른쪽에 가 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오는 길 고속도로에서 본 하늘은 저렇습니다.
마치 그림 같아요.
하늘이 드넓고 포근해 보이기가 님의 마음 같습디다.ㅎㅎㅎ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친소  (6) 2008.05.01
사월  (7) 2008.04.30
하늘과 꽃과 님과 봄  (18) 2008.04.18
주상절리와 엄마 이빨  (12) 2008.04.16
유채꽃 시리즈  (7) 2008.04.12
수퍼맨 리턴즈  (11) 2008.04.11
  1. BlogIcon forest 2008.04.18 10:38

    분명 운전대를 잡으시고 찍으신 컷이옵니다.
    고속도로 위험합니다. 저얼대 하지 마시어요~ㅎㅎ

    아~ 맞다. 저 나무의 이름이 꽃사과구나.
    정말 예쁘게 피지요. 저 나무도.
    평택대에 김종일목사님이 기증하신 나무가 있어요.
    동그랗고 작은 나무지요.
    제가 불경스럽게도 그 나무와 목사님이 닮았다고 놀리기까지 했는데...ㅎㅎㅎ
    물론 맘 넓게 웃어주시긴 했지만요.

    • larinari 2008.04.18 15:06

      그잖아도 올리면서 분명히 이거 '고속도로에서 운전 중에 사진 찍는 위험한 짓을 했다고 태클성 댓글이 하나 쯤 들어올 것이다' 각오를 하고 있었죠.ㅋ 저는 해송님 쯤에서 태클이 올 걸로 짐작했는데요...ㅋㅋ

      그 나무가 어떤 나무일까요? 다음 주에 가면 찾아봐야겠어요.

    • BlogIcon ♧ forest 2008.04.18 15:25

      그렇잖아도 그 나무 많이 컸는지 궁금했는데 찾을 수 있으면 사진 찍어주세요.
      학교가 넓어서 찾기는 쉽지 않을 것 같아요.
      저두 한번 간거여서 어느쪽인지 기억도 못하구요..
      아사무사한 기억에는 학교에 들어가서 오른쪽편이었던 것 같아요.

      재밌는 건 그때 두 분이 기증했는데
      키가 크신 분은 날씬하고 큰 나무를
      목사님은 동그랗고 통통한 나무를 기증했었지요.
      그러니 그냥 넘어가지 못하고 입방정을 떨었지요. 제가 ^_~

    • h s 2008.04.18 23:09

      헉~!

      화요일에 검사를 받으신 결과가 궁금했는데 오늘 수술을 해야 한다는 소식을 듣고 가심이 철렁했는데 그래도 수술을 하면 잠시 회복기간을 거치면 괜찮다고 해서 안심을 하며 기도를 하고 왔어요.그래도 걱정을 하며 들어 왔는데 오늘의 숙제가 있어서 반가운 맘으로 아름다운 꽃 사진을 보며 내려 오다가 아니,이것이 뭐여? 운전기사를 따로 두셨나?했는데....

      한번이 두번되고 두번이 세번 되는 법입니다.
      아무리 욕심이 나드래도 다~~시는 위험한 일 하지 마세욧~! ^^

    • larinari 2008.04.19 12:22

      이럴 줄 알았다니깐요. 해송님께 혼날 줄 알았어요.ㅎㅎㅎ
      다시는 안 그러겠습니다! 조수석에 앉을 때만 촬영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목장에서 들으셨군요.^^ 수술하는 것도 좀 걱정이 되고, 한편으로는 수술해서 깨끗해지면 좋겠다 싶기도 하고요.
      걱정해주시고, 기도해주시고....감사해요.^^

  2. BlogIcon 김용주 2008.04.18 12:14

    저 갈림길은 초등학교 때 집과 오락실의 갈림길 만큼이나 유혹적이군요.^^

    • larinari 2008.04.18 15:09

      소시 적에 갤러그 쫌 하셨군요!^^
      아니다...갤러그는 아니겠구나.
      갤러그, 너구리, 1942, 제비우스, 엑스리온...
      이런 건 아니죠? ㅎㅎ

  3. hayne 2008.04.19 09:16

    저 꽃사과 정말 이쁘다.
    정말 벚꽃이 음매 기죽어 하게 생겼네.
    열매는 없는 것이요? 파란 하늘도 이쁘고..

    • BlogIcon ♧ forest 2008.04.19 09:58

      일전에 봄꽃나무 찍은 것 중에 이름모를 나무 하나 있었잖아요.
      아마도 그게 어린 꽃사과나무일 것 같아요.
      아마도 크면 lari님이 찍은 저 사진처럼 될거예요.
      이름은 꽃사과여서 참 예쁜데 열매는 먹지 않는다고 하던걸요.^^

    • larinari 2008.04.19 12:21

      채윤이 낳았을 때 서울시에서 00년도 태어난 딸들에게 기념식수를 하나씩 해줬어요. 고덕산에 심었는데 꽃사과 나무였거든요. 잘 자랐으면 이뻤을텐데 관리를 안해주더라구요. 아주 쬐그만 사과가 열리는데.....

      근데 두 분 음악은 안 좋으신가요?^^
      두 분 중에 한 분이 음악이 '글하고 딱이다'며 칭찬해주실 줄 알았는데....헤헤헤헤....

    • BlogIcon ♧ forest 2008.04.19 15:12

      음악은 hayne님 전공인지라...ㅋㅋ

      맨 아래 사진을 보면서 꽃밭에 돗자리 깔고 누워서 하늘을 보면 저렇겠다 싶더라구요.
      mp3 귀에다 꼽구요...
      아무래도 올해는 돗자리 펴고 어딘들 가서 앉을 시간은 별로 없을 것 같아서 쪼매 안타까워요.
      지천으로 널려있는 쑥뜯으러도 못가구...ㅜ.ㅜ
      그래도 한번쯤은 잔디밭에 누워서 코에 바람넣고 오고야 말테야요~^^

    • hayne 2008.04.19 19:01

      아~ 그꽃이 꽃사과나무? 꽃모양과 색이 그런거 같네요.
      음악이 아주 딱이네~ 이렇게 말이지? 헤헤
      기타연주가 참 좋다.. 정훈희의 노래보다 고급스러워.

    • BlogIcon larinari 2008.04.23 23:13 신고

      그죠! 그렇게 한 마디 해주셨어야죠.ㅋ

  4. 신의피리 2008.04.21 19:20

    천안 캠퍼스를 뒤덮은 연두색 빛깔에 물들은 것 같애.
    풋풋한 신혼 때가 유난히 많이 생각이 나.
    오늘 저녁, 이 캠퍼스를 함께 걸었으면 참 좋겠는데...

    • larinari 2008.04.21 20:53

      잉~ 월요일부터 눈물나게 해.
      내가 이 글을 올릴 때 마음이 바로 그거 였다규!

  5. 2008.04.22 22:36

    비밀댓글입니다

  6. 써니맘 2008.04.23 15:43

    이런이런..^^ 이..애틋함이란~*
    참 보기 좋아용ㅋ

    • larinari 2008.04.23 22:03

      그지? 쫌 애틋하지? 약간은 눈꼴 사납기도 하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