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 벌써 졸업이세요? 3년 금방이네요' 라고 해주시는 말씀을 들으면....
'주말부부에 애들 둘 데리고 일하면서 지내보셨어요? 안 해봤으면 말을 하지 마세요' 라고는 말 못하고... '저는 금방이 아니든데요...헤헤...' 했었는데 지나고 나니 금방인 것도 같습니다.
드뎌 기다리고 기다리던 졸업을 했답니다.
김종필님의 졸업을 제일로 기뻐하는 사람은 위의 두 사람이랍니다. '아빠 이제 천안 안 가? 야호!'



수석입학 수석졸업 이런 얘기를 하면 도사님께서 아주 불편해 하시는데...
3학년 끝으로 가던 어느 날 이런를 얘기한 적이 있습니다.
'여보! 나는 1등 이것에 정말 관심이 없어. 그저 공부가 너무 재밌고, 지금 내가 당신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은 그나마 학교 있는 동안 시간 허비하지 않고 성실하게 공부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렇게 하고 있을 뿐이야. 나 정말 시간을 허비하지 않을려고 애 많이 쓴다. 욕심이 있다면 1등 자체보다 졸업식장에서 당신과 부모님이 왔을 때 앞에 나가서 상받는 모습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은 해봤어'
그 약속을 지키셨습니다. 정말 당신 훌륭합니다. 끊임없이 높아지려는 자신의 욕망과 싸우면서 성실함으로 공부한 당신, 그에 대해서 큰 기쁨과 좋은 것들로 갚아주신 하나님. 당신의 신대원 3년은 당신의 성실함 하나님의 신실함으로 정리할 수 있을런지요.


0123


소중한 시간을 함께 보낸 전도사님들. 이 분들께는 의외로 '까칠 종필형'으로 불리고 있습죠. ^^

012345

축하하러 와주신 여러분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남다른 기도로 키웠던 막내 아들의 신대원 졸업은 어머님께도 큰 기쁨이지요.


어머님만 기쁘신 것이 아니고 마눌님도 기쁘구요.


우리 빛소금에서 축하 특사로 와준 독수리 오남매는 너무 이쁜 관계로 따로 한 방 더 찍고요.


졸업식 마치고 집에 와서는 우리 따님 김채윤양이 거실에서 엉덩이를 하늘로 올리고 뭘 끄적이고 있길래 또 무신 놀이에 빠지셨나보다 했더니...
'헤헤헤헤헤.... 아빠.....헤헤헤....' 부끄러워 하면서 아빠한테 흰봉투 하나를 내밀고 달아났는데...
'아빠 졸업 축하해. 축하축하' '강도사님 되어서 더 훌륭한 사람이 돼' (이건 적었다가 지웠음) 라고 쓴 봍투에 돈 3만원이 들어있습니다. ㅋㅋㅋ 퐝당 아빠 표정!


사은회 때문에 하루 전 날 내려가서 남편이 3년을 묵었던 기숙사에서 하룻밤을 잤더랬죠.
감개가 무량수전이었습니다.


당신 인생에서 이렇게 빡세고, 이렇게 행복한 시절이 또 올까요?
빡센 3년 잘 보낸 거 축하합니다. 수석입학은 몰라도 수석졸업은 당신에게 충분한 자격이 있습니다.
축하, 고마움, 사랑의 박수를 보냅니다.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칭찬합니다  (12) 2009.03.31
어머니, 우리 어머니  (15) 2009.02.28
3년의 신대원 시절에 마침표  (14) 2009.02.20
큰 웃음 드립니다  (19) 2009.02.19
뜨거운 밤이었다뉘?  (15) 2009.02.16
변신 며느리  (12) 2008.11.14
  1. forest 2009.02.20 22:23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도사님~^^
    축하의 말들이 참 많이 고여 있는데 어느 말이 가장 적당한지 모르겠어요.
    무엇보다 아이들에게 멋진 아빠셨으며
    싸모님께 멋진 남편이셨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도사님 싸모님 애 많이 쓰셨어요.
    가까이에서 두 분의 모습을 지켜볼 수 있어서 행복했답니다.^^

    • larinari 2009.02.21 07:53

      축하가 고인 그 마음이 그대로 느껴지니 더 많은 설명이 필요치 않네요. 저희도 두 분을 가까이 뵙는게 항상 복이죠. 헤~^^

  2. hs 2009.02.20 23:06

    사진을 보고 또 보고....^^
    너무 아름답습니다.
    1등에 대한 욕심이 없이 시간 허비 않고 열심히 하셨다는 그 말씀이 마음에
    팍 와 닿습니다. ^^
    모두 모두에게 축하드립니다. ^*^

    • larinari 2009.02.21 07:55

      감사 감사드려요.
      해송님 댓글 보고 다시 사진을 보니 학사모 쓴 남편이 참 아름답다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늘 속사람이 아름다운 사역자 되기를 기도해 주세요. 다시 감사드려요.

  3. 유나뽕!!★ 2009.02.21 01:37

    수석졸업이신것 자체가 대단하다고 생각하지만...
    도사님이 수석졸업하신것은 "자신의 욕망을 채우기" 보다는..
    정말 "하나님을 높이는" 그 "신실" 하심을 나타내신것 같아서
    정말 훌륭하고 대단한것 같다는 생각을 해요...^^

    싸모님은 정말 킹왕짱이시라서
    "멋진 남편" 님과 너~~~~~~~무 사랑스럽게 어울리시는것 같아요오오오~>ㅁ<♡

    • larinari 2009.02.21 07:57

      윤아가 뭘 제대로 아는구나!^^
      윤아의 삶에도 신실하신 하나님이 드러나길 기도할께.

      룰루랄라..
      우리는 킹왕짱 부부!ㅋ

  4. 주안맘 2009.02.21 10:39

    그날 너무 사람이 많아서 같이 사진 한방을 못박았네요 ^^
    너무 축하드려요 강도사님 그리고 사모님...
    도사님을 둘러싼 수많은 기도와 눈물이 저런 귀한 열매를 맺음에 감사하고
    같이 감격합니다 함께 하나님나라를 확장하는 동역자되어요 ^^
    신실하시고 성실하신 주님의 손길에 오직 주께만 영광돌립죠 우리~~
    함 만나요 사모님^^
    아참! 그 무엇보다 사모님의 3년간의 묵묵한 사랑에 박수를 보냅니다 너무 수고하셨어요...

    • larinari 2009.02.21 18:02

      사모님이 일등예요.
      나는 그래도 말이라도 통하는 애들이었죠.
      가장 큰 박수는 사모님이 받아야해요.
      정말 수고 많으셨어요. 앞으로의 날들이 승재도사님께는 더 귀한 일들이 기다리고 있을 거예요.
      저희 남편이 입버릇처럼 '목회를 잘 할 동기'의 일등이 승재도사님이예요.^^

      그 날 넷이 사진 한 번 찍으려고 찾았는데 찾아져야지요. 승재도사님하고는 두 분이서 한 장 찍었는데 흔들려서 못 쓰겠더라구요.

      이번 주 친정엄니, 다음 주 시엄니 생신인데 이것 치루고 지대로 얼굴 한 번 봐요.

  5. 해란^^ 2009.02.21 21:00

    다시 봐도 감개무량-
    정말 도사님 이선균.. 던킨도나츠 광고에서 쏘~옥 나오신거 같아요.ㅋㅋㅋ

    • larinari 2009.02.23 00:33

      오늘 집에 왔는데 왤케 허전한가 했더니 우리 해란신부 얼굴을 못봤네 그려.

      누가 그랬든가 이선균이 도사님 사진 들고 가서 성형한거라고.ㅋㅋ

  6. myjay 2009.02.23 02:07

    오... 수석!
    정말 축하드립니다.
    그간 자매님과 종필 도사님 모두 고생 많으셨습니다.
    앞으로의 사역도 힘드시겠지만 매사에 항상 행복하기를 기도합니다.

    • BlogIcon larinari 2009.02.23 08:59 신고

      감사합니다.
      수석인지 돌맹인지 자꾸 떠벌이면 도사님한테 혼나는데....^^;

      mayjay님 저희 청년부 특강 강사 섭외 일순위로 거론되시는 거 아세요? ㅎㅎㅎ

  7. 인아 2009.02.27 17:39

    너무너무 감동이다. 진짜로 너무너무 감동 흑흑---

    • BlogIcon larinari 2009.02.28 23:10 신고

      너무 너무 감동이라는 말이 딱 알겠다.
      가슴으로 팍 들어왔어.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