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윤이 윤종신의 <본능적으로> 부르는 것을 처음 보던 날.
노래에 완전 꽂혀가지고 좋아하던,
이후에 강승윤한테 꽂혀서 완전 팬이 된 김현승.
엄마, 강승윤 목소리는 음...이렇게 우어어어어.... 하면서 멋지지?
하면서 강승윤의 굵고 느낌있는 목소리를 묘사하기도 하얐다.
누나 MP3에 있는 노래를 얼마나 들었는지 어느 새 외워버린 듯.
서서 기타치는 폼을 잡고 이걸 부르는데 아~ 다리 벌리고 꼿꼿하게 서서 노래하는 강승윤 엉아의 삘을
잘도 살리네.


범생님이라 크게 '현승'의 틀을 벗어나지 않지만 나름 '승윤'모드로 애를 많이 썼다는...
1이 있으면 기본 옵션 '오버'가 있기 때문에 3을 보여주는 채윤이와는 달리
3이 있으면 1만 보여주는 현승이.
블로그에 절대 올리지 말라는 다짐을 받아놓고도 몬가 의식이 되어 얼어있는
현승이의 동요삘 <본능적으로>

즐.감.하시고




* 채윤이 현승이 리얼스토리 많이 듣고 보고 싶은 분들은 챈과 현승 앞에선
보고도 못 본 척, 읽고 안 읽은 척 잊지 말아주세요.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학의 끝을 잡고  (12) 2011.01.29
WP 신동 탄생  (11) 2011.01.25
본능적으로  (14) 2011.01.19
크리스마스의 아이들  (14) 2010.12.29
재혼설, 그 이후  (12) 2010.12.19
서당개 3년, 누나 동생 8년  (14) 2010.11.13
  1. 우쭈꿈 2011.01.19 11:56

    현승이넘깜찍해요♥
    특히거의마지막부분에서웃을때ㅋㅋㅋㅋㅋ저두그때이노래완전좋아서무한반복으로들었었는뎁ㅋㅋㅋㅋㅋㅋ
    강승윤의 순수버전이네용♥

    • BlogIcon larinari 2011.01.19 17:46 신고

      우와, 우리 쭈꾸미 1빠상 줘야겠다.
      아이폰의 힘이야?
      너 내가 상준다.ㅋㅋㅋ

  2. myjay 2011.01.19 12:09

    진성과 가성을 넘나드는.. 신승훈이군요.^^
    (갑자기 신승훈이 자화자찬할 때 표현이 떠올라서..)
    그나저나 현승군은 나쁜 남자는 못할 운명 같아요.ㅋ

    • BlogIcon larinari 2011.01.19 17:48 신고

      현승군은 한 여자를 찍어서,
      마음에 그 사랑을 익히고 익히고 농익혔다가,
      그 사랑을 끝내 이뤄내서 혼신을 다해 사랑할 타입이죠.
      ㅋㅋㅋㅋ

  3. 선수맘 2011.01.19 17:06

    현승아~~카메라 돌아갈 땐 ..이럴땐
    걍 본능적으로 해야쥐 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11.01.19 17:49 신고

      현승이는 한 사람만 자길 쳐다보고 있어도 본능적으로 하기는 힘든 명원초 보람반 3번 어린이.ㅋ

  4. mary 2011.01.19 20:55

    즐.감. 했습니다.
    나두 이노랜 해보고 싶다만 노래 분위기 살리기가 그리 쉬운 곡은 아닌 듯.
    현승이가 나름 잘 살려부르네.
    입술은 여전히 반짝반짝. 많이 보던 내복패션에 모자로 살짝 포인트를 주셨군 ㅎㅎ

    • BlogIcon larinari 2011.01.19 22:01 신고

      실은 저 노래도 채윤양이 완전 분위기 잘 살리죵.ㅎㅎㅎ
      제 생각에 현승이가 채윤이보다 노래나 성대모사가 안되는 큰 이유 중에 하나는 '침'인 것 같아요.ㅋㅋㅋ

  5. Duddo 2011.01.19 23:51

    왠지 현승이 좀 큰거 같아요
    남자의 향기가 물씬 풍겼는데 마지막 이 드러내면서 웃는 모습은 영락없는 초딩이네요^^
    즐겁고 웃고 갑니다!!
    못 본척 안 읽은 척 하기 힘든데..ㅠㅠ ㅋㅋㅋㅋ

    • larianri 2011.01.20 18:37

      남자가 되어야 할텐데 어무 연약하기만 하셔서 걱정.ㅋ
      요즘 왜 조용해?
      트윗에선 너의 무대뽀 재잘거림이 필요해.

  6. forest 2011.01.20 08:32

    현승의 남성성은 참 부드럽지만 힘이 있다니깐요.
    나중에 넘 인기끌까봐 그게 더 걱정.^^

    하여간 본능적으로 제 점수는요... 하게 되는군요.ㅋ

    • larianri 2011.01.20 18:37

      위에서 언급하고 내려왔더니만...ㅋㅋ
      남성성이 너무 부드럽기만 한 듯 하여 살짝 걱정요. 엄마로선 그 부드러움에 녹아나긴 하지만요.ㅎ

  7. hs 2011.01.20 13:45

    블로그에 안 올린다는 약속을 해도 그들도 블로그에 올라 갈 것을 알고 있겠죠? ^^
    현승이가 그래도 누나 덕(?)에 속에서 꺼내기 힘든 끼를 조금씩 꺼내며 발전하고 있네요.
    속에 있는 끼를 잘 못 꺼내는 그 심정을 저도 100% 공감한답니다.ㅋㅋ

    • larianri 2011.01.20 18:39

      기냥 제가 아주 조심에 조심을 하고 있어요. 들킬까봐요.
      아닌게 아니라 현승이가 진짜 자기 성격 극복하는데 누나 덕 많이 보고 있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