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장마차의 술안주로 익숙한 듯한 홍합탕.

가끔 애들 간식으로 주기에도 좋은 것 같다.


최소한의 에너지로 요리하기에 적합한 요리라는 거.

홍합을 깨끗하게 씻어서 물 붓고 소금을 아주 조금 넣고 끓이면 그만.

막 끓으려고 할 때 올라오는 거품 깨끗이 걷어내주고,

다같이 둘러 앉아서 까먹으면 일품.


먹고 나서 쓰레기가 한보따리라는 단점이 있다.


Tip : 살을 발라 먹을 때 포크나 다른 스푼보다는 껍데기를 가지고 떼먹고,

       역시 껍데기를 가지고 국물을 떠먹으면 애들이 재밌어가지고 좋아 죽음.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묵내면 묵내면 묵사발  (2) 2007.06.30
등갈비 김치찜  (0) 2007.06.30
홍합탕  (0) 2007.06.30
브로콜리 스프  (0) 2007.06.30
앙증 치즈 스파케뤼  (0) 2007.06.30
럭셔리 카레 떡볶이  (0) 2007.06.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