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니모의 세계로 본문

그리고 또 일상

니모의 세계로

larinari 2008. 2. 13. 10: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엑스 아쿠아리움에서 우리 가족이 뽑은 못생긴 물고기 입니다.
의외로 못생긴 물고기가 많더라는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와 현승이가 함께 하는 모습은 언제봐도 보기가 좋습니다.
명절에 보는 사람 사람마다 '아빠랑 똑같애. 아빠랑 똑같애' 이러시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셋이 있어도 똑같은 건 마찬가지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변기 안에 물고기가 있어요!!!
누구 응아에 물고기가 함께 나왔나?
아니면 누가 안주로 회를 먹고 바로....여기까지!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 손에 있는 각질을 뜯어 먹겠다고
자칭인지 타칭인지 '의사 물고기'라고 불리는 녀석들이 달려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이~키, 키, 키, 키, 키....커어~커, 커,커,.....
키컸으면~ 키컸으면~ 키컸으면...................좋겠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과 눈 사이가 진짜로 먼 물고기가,
눈과 눈 사이가 진짜로 가까운 채윤이랑 대화를 나누는 중입니다.
둘 섞어서 반반씩 나눴으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고긴데 뭘 닮았나요? 고양이를 닮았나요? 그래서 CAT FISH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의 세계를 휘젓고 다니는 아가씨 같죠?
지느러미가 실같이 저래요. 제 눈에는 꼭 네온사인 같이 보였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승이와 채윤이에게 가장 인상 깊었던 고기래요.
용이 바다에 살면 저렇게 된대요. 해룡이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오리 아줌마 간질르기.
아줌마! 간지런 안 타요? 지금 웃음 참고 있는 거죠? 에~ 표정이 그런데요. 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는 꼭 후레쉬 안 터뜨리고 사진을 저렇게 찍어 놓고는
'멋지지 않냐? 실루엣만 찍은거야'이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채윤아! 엄마가 늘 말하는 건지만 표정관리 하면서 웃기기는 쉽지 않아.
몸개그를 시작했으면 그냥 망가지는거야.
봐바...엄마처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며칠 간 밥도 못 먹고 기운이 쪽 빠진 현승이는
물고기 귀경이 다 끝나기도 전에 저렇게 쓰러졌다는....ㅎㅎㅎ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갑자기 찾아온 봄, 갑자기 친 벙개  (9) 2008.03.09
노동. 돈. 소유. 믿음  (16) 2008.02.16
니모의 세계로  (10) 2008.02.13
좋은 나라  (5) 2008.02.09
여유, 자유  (7) 2008.01.16
우리들의 크리스마스  (14) 2007.12.26
1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