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미안하다 해라 본문

JP&SS 영혼의 친구

미안하다 해라

larinari 2007. 7. 3. 22:39
우리 어머님이 그런 식의 말씀 잘 안 하시는데...
몇 번을 나한테 부탁하신 말이 있다.

'너 나중에라도 내가 뭐 때매 너한테 섭섭해 있으면 꼭 미안하다고 해라. 니가 미안한 일 아니라도 꼭 그렇게 말해야 한다'
하시며 어떤 시어머니가 며느리한테 뭐가 섭섭했었는데 며느리가 그 사실 알고 잘 해드리는데도 속에서 천불이 나서 삼일을 집에 못 들어가셨단다. 그러고나서 며느리가 여차여차해서 미안하다고 말하고 나서 마음이 풀리셨단다.

그게 무슨 마음인지 조금 알 것 같다.
어른이 될수록 참을 일도 많고 덮고 지나갈 일도 많은 것 같다. 아랫사람이나 젊은 사람으로서는 다 이해할 수 없는 참아주는 부분이 있을 거라는 얘기다. 그럴 때, 그저 듣고 싶은 말 한 마디는 다름 아닌,
'미안합니다. 죄송합니다' 이것 하나일 때가 있더라는 것이다.

하긴, 어디 위 아래 관계 뿐이랴? 어떤 관계든 그렇지~
오늘 아침 출근 길에 남편에게 이런 말 했더니,'미안하단 말 못하는 마음은 당신이 잘 알잖아~' 한다. 맞어. 나 미안하단 말 잘 못해. 특히 정말 미안할 때는 더더욱 못해.
더 열심히 '미안하다'는 표현을 하도록 해

2004/1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혼의 친구 부부  (0) 2007.07.03
PC방에서(김종필)  (0) 2007.07.03
미안하다 해라  (0) 2007.07.03
여보 싸이질 해야지  (0) 2007.07.03
설 곳 없는 당신 ㅎㅎㅎ  (0) 2007.06.30
또 다시 보내고  (0) 2007.06.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