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사람 꽃 본문

꽃보다 사람

사람 꽃

larinari 2016.05.14 01:47




바쁘시죠?

뭐 그렇죠.

강의 많이 하느라 바쁘신 거 아녜요?

강의로 바쁜 적은 없어요.


힘드시죠?

힘들긴요.

글 쓰고 일이 많으시잖아요.

글 쓰느라 (마음이) 힘든 경우는 없어요.


강의보다 강의 사이사이 구역장 업무로 마음이 바쁘구요.

원고 쓰며 아이디어를 쥐어 짠다지만

아이들에게 문제 생겨 해결하는라 고심하는 에너지에 비할 바가 아니죠.


구역 소풍 다녀오는 거사를 치루고,

사고 아닌 사고를 친 중딩 아들 건사하는 일이 겹친 날이었습니다.

강의가 아니라 이런 일정을 두고 바쁘다 하는 것이고,

원고가 아니라 예민한 아들 놈 케어하는 일이 힘들다 하는 것이지요.


바쁘고 힘든 하루를 보내고 취침, 기절, 좌절의 증상으로 소파에 고꾸라진 저녁.

부재중 전화 두 통이 신호탄이 되어 꽃을 든 남자, 아니고 제자들 등장했습니다.

고맙다. 고마워.

카네이션 꽃이 아니라 사람 꽃이로구나!


며칠 드글드글 속을 태우며

'어디 한 번 저를 일으켜 보시라구요. 저는 낙심하여 소파를 뚫고 들어갈테니까요.'

기도 시위를 했더니 이렇게 협상을 해주시는군요.

사람을 꽃보다 아름답게 만드신 당신, 좋아효!




 



'꽃보다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전히 사람, 은혜 그리고 생명  (0) 2016.07.16
엄마와 하룻밤_실시간 중계  (2) 2016.06.29
사람 꽃  (2) 2016.05.14
충청도 이모의 김종필 사랑  (2) 2015.12.08
쟤가 나를 싫어해요!  (0) 2015.11.19
말랑말랑함 힘  (2) 2015.11.13
2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사람꽃1 2016.05.14 22:09 찾아뵐수있는 스승님이 계시니 저희가 영광입니다^^
    무작정 찾아간 제자들에게 맛있는 떡볶이도 뚝딱 만들어주시고
    여러 상황들이 마음의 여유가 없을수도 있는데도 한없는 사랑의 마음을 베풀어 주시고
    밤늦도록 수다꽃을 펼수있도록 온가족이 배려해 주시고
    빈손으로 집에 가게하지 않으시고 쇼핑백 하나씩 들러보내시고
    이 모든것 이상으로 감사합니당^^
    살짝 오글거릴수있지만

    사랑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6.05.16 23:35 신고 많이 늘었어!
    이제 오글오글도 꽤 잘해. ㅎㅎㅎㅎㅎ
    갑작스런 방문과 수다 덕분에 마음이 가벼워지고
    힘을 내게 되었다.
    차마 사랑한다고 맞받아치진 못하겠으나 하여튼 하트하트하트야!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