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이것이 일곱 살 채윤이 간식 도시락 본문

음식, 마음의 환대

이것이 일곱 살 채윤이 간식 도시락

larinari 2007.06.30 00:33


 

채윤이 병설유치원.

교육비가 싸서 좋지만 대신 종일반 아이들은 간식을 싸가야 하는 부담이 있다.

근데 실은.....채윤이 엄마는 간식 싸는 게 그리 부담도 아니다.

일단, 도시락 싸는 걸 재밌어 한다는 것.

(난 어릴 적에 소꿉놀이를 너무 많이 한 탓인가? 살림에 관련된 일, 도시락 싸는 일 이런 게 이렇게 은근히 재밌으니...놀이 같기도 하고.ㅎㅎ)


채윤이가 아무거나 먹다보니 먹던 거 그냥 싸주면 된다는 것.

빵, 계란 삶은 것, 만두, 고구마에다가...

아침에 먹던 과일 한 조각, 또는 오이, 당근, 파프리카 이런 것 그냥 썰어서 넣어주면 맛있게 잘 먹고 온다는 것.


선생님이 '채윤이가 제일 좋은 간식 싸오는 거다. 너희들도 채윤이처럼 간식 싸와라'하셨다고 한다.

ㅎㅎㅎ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음 냉면  (1) 2007.06.30
토요일 오후 간식 시리즈  (0) 2007.06.30
이것이 일곱 살 채윤이 간식 도시락  (0) 2007.06.30
울트라 캡숑 떡볶이 매니아  (0) 2007.06.30
떡볶이 장인  (0) 2007.06.30
깔끔한 갈비양념 비법공개  (1) 2007.06.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