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끗한 머리칼, 흐릿한 시력, 흐물흐물한 살.

거스를 수 없는 늙은 몸의 신호, 3종 세트다.

흐물흐물한 살들이 복부에 모이고, 두둑해진 배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먹어도 살은 찔 것 같지 않았던 남편의 배가 두둑해졌다.

"탄수화물 먹지 말래. 나 이제 저녁 안 먹을 거야. 닭가슴살 먹을 거야."

그 답지 않게 신경을 많이 쓴다.

 

그 어떤 욕구보다 식욕이 낫았었는데, 

절제하려 하면 이상하게 더 치솟는 것이 우리의 욕구다.

"아, 여보. 어떡해. 이것밖에 안 남았어. 밥이 자꾸 없어져. 맛있는데 너무 빨리 없어져."

 

금요일인데, 저녁으로 닭가슴살 하나를 먹겠다고 한다.

그러고 기도회 다녀오면 분명 또 냉장고 문을 열고 서서 고민에 빠질 것이다.

"현승아, 라면 먹을까?"

여드름 때문에 인스턴트 끊겠다는 아이까지 끌어들여 라면을 끓일지 모른다.

 

닭가슴살 대신 떡볶이를 먹기로 했는데.

떡은 딱 한 주먹 넣었고, 

양배추, 마늘쫑, 파프리카, 브로콜리, 양파를 산더미 같이 넣었다.

저탄수화물 떡볶이라고 하자. 

떡볶이라기보다는 족보가 야채 볶음 쪽인 것 같지만.

배부르게 맛있게 먹었다.

 

등교날이라 학교 다녀온 현승이가 떡볶이 재료를 보고 기겁을 했다.

"와, 이걸 다 넣었다고? 최악이다. 최악의 떡볶이다."

고개를 절레절레.

 

더 늙어서 이까지 못 쓰게 되면 떡볶이 죽을 개발 할지도 모르겠다. 

우리 부부, 떡볶이를 참 많이 사랑한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이소박이 국수  (0) 2020.07.11
저탄 떡볶이  (3) 2020.05.22
무청과 고등어  (0) 2020.02.28
고기 테라피  (0) 2020.02.25
마늘 명란 떡볶이  (0) 2019.10.05
파마늘 떡볶이  (2) 2019.09.21
  1. SJ 2020.05.26 10:57

    사모님표 떡볶이는 늘 다양한 변신을!
    근데 매번 맛있어 보이기 있기, 없기요!! ㅋㅋㅋ

  2. SJ 2020.05.26 11:02

    즐겨 쓰시던 '음식'에 대한 글쓰기를 '다시' 시작하셨다는게.. 한결 안심이 되고.. 그렇습니다... 대충 이렇게 얘기해도 제 맘 아시죠?

    • BlogIcon larinari 2020.05.26 21:14 신고

      안심된다는 말, 딱 와닿죠!
      특히 '한결' 안심되니까! ^^
      이젠 총각이 된 한결이 볼 날이 머지 않았으니, 한결이 가족 만날 생각이 기쁨 한 조각이에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