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나긴....
(남편을 아는 모든 분들이 입을 모아서 하시는 말씀은 '벌써 마지막 학기냐? 세월 참 빠르다' 라고 하시지만)
내게는 기나긴 3년의 마지막 학기 개강이다.

내일이면 마지막의 첫날이다.
지난 다섯 번 동안 개강하여 내려가는 첫날은 얼마나 힘겨운 날이었던가.
1학년 2학기때 아파서 일주일 유치원을 못 가던 채윤이가 버스정류장에 서서 손을 흔들던 모습으로 인해 아빠는 얼마나 두고두고 슬퍼했던가.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다'는 식으로 말하기에는 참으로 구구절절한 세월이었다.
그 구구절절함에 내게는 남은 한 학기 조차 3년 처럼 길게 느껴진다.
다만 반복되던 일이라 덤덤해졌을 뿐이다.

주일 저녁이라 피곤하기는 하지만 기숙사로 가는 남편에게 맛있는 집밥을 해주고 싶었다.
오랫만에 등갈비 김치찜을 해서 맛있게 먹었다.

그래도 이젠 좀 덤덤해져서 다행이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부의 요리가 생산하는 부가가치  (9) 2008.09.07
당볶이  (6) 2008.08.31
최후의 만찬  (18) 2008.08.24
김치 깔밥  (12) 2008.07.26
퀵퀵 볶음우동  (5) 2008.07.21
비어 치킨:일명, 붕가붕가 치킨  (8) 2008.07.19
  1. h s 2008.08.25 08:37

    가족과 떨어져서 하는 공부라 보통학생들과는 다르게 긴 세월로 느껴졌으리라 생각됩니다.
    마지막 학기.
    끝이 저~어기 보이니까 희망을 가지고~~~~~~~ ^^

    아픈 딸을 두고 떠나야 했던 아빠의 심정이 어떠했는지 알 것 같습니다.
    그런 마음을 채윤이는 절대 모르죠?ㅋ
    자신이 그 입장이 되어 봐야 조금 알 수 있을텐데 나중에 결혼하면.... ^^

    • larinari 2008.08.26 10:52

      채윤이는 그런 사실이 있었는 지조차 모를거예요.ㅋ
      어제 그러는데 학교 가서 동기들 만났더니 모두들 똑같더래요. 정말 오기 싫었다고들 하면서...

      시작했으니 끝이 또 오겠지요.^^

  2. BlogIcon forest 2008.08.25 08:42

    아~ 벌써 방학끝, 개학인가요?

    덤덤하시다는데 정말 덤덤하신가봐요. 덤만 둘이나 있는게...
    근데 덤에게는 더머가 있어야 잼나요~^^

    이크, 아침부터 썰렁합니다. ^___^

    • larinari 2008.08.26 10:54

      썰렁한 거 왕짱 좋아합니다.ㅋ
      '덤'에는
      '더머'가 최고죠.
      저희 집에 두 망아지가 바로 '덤앤더머'잖아요.ㅋㅋ
      어째....댓글 분위기가 같이 사시는 분하고 심하게 닮아가신다는.ㅋ

  3. 진지남 2008.08.25 12:10

    혼자 먹기 아까울 정도로
    진짜 맛있었다.

    그동안 개학 때가 되면
    은근히 얼른 내려가고 싶은 마음이 쬐금 있었는데,
    이번엔 나도 내려가기 참 힘들다.
    어여 시간이 흘러 갔으면 좋겠네.

    • larinari 2008.08.26 10:55

      논문과 숙제와 졸시에 매몰되다 보면 어느 새 시간이 갈거야. 우리는 셋이서 방학숙제 마무리 하느라고 오늘 아침부터 완전 독서실 분위기.

  4. 2008.08.25 21:3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08.08.26 10:57 신고

      이제 정말 막바지네요.
      부탁드리겠습니다. 특별히 힘이 솟는 기도를 함께 넣어 잘 섞어주시라고 주문하겠습니다.ㅎㅎㅎ

  5. hayne 2008.08.26 12:31

    나두 저 등갈비찜 먹고 싶어요 흑흑.
    쓴 커피한잔 못 나누고 방학이 가버린것인가요 흑흑.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지만
    끝이 오면 또 다른 시작이 온다는 것을.
    난 또 뭔소리를 하는 것이여 ㅡ.ㅡ

    • BlogIcon larinari 2008.08.26 16:28 신고

      정말 이번 방학에는 커피 한 잔을 못했네요.
      방학이 어찌 이리 빨리 지나갔나 싶어요.
      방학이 빨리가듯 학기가 빨리 갔으면 싶어요.

      애들 개학하고 제 방학이 되면 김치찜 한 접시 하시죠.^^

  6. 2008.08.26 13:40

    비밀댓글입니다

  7. 나무 2008.08.26 19:18

    이제 우리모두 마지막이별이죠~ ^^
    한학기가 얼릉 가주길..
    사모님이 주시는 커피한잔 마시고 싶네요~~

    • larinari 2008.08.27 10:28

      동병상련이란 말이 딱이네요.
      언제든 9301 타고 휑하니 다녀가세요~
      애들이 내일 개학이라 집에 딱 붙어 있었어요.
      개학하고도 대체로 집에 있을거니까 언제든 전화하고 놀러오세요.

  8. 2008.08.28 10:34

    비밀댓글입니다

    • larinari 2008.08.29 01:08

      저는 단 것 쫌 넣고 쥬스로요~
      애들한테 인기 좋습니다! 헤헤헤헤...
      오늘은 하고 많은 날 중에 어찌 날을 잡아도 그렇게 잡는지. 제가 그렇다니깐요.

  9. BlogIcon 털보 2008.08.30 00:20

    왜 난 저게 반드시 취기를 동반해야할 무엇인가로 보이는 거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