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학교 가는 길 본문

기쁨이 이야기

학교 가는 길

larinari 2012.04.05 09:09


 

 


엄마, 가가멜이 학교 가면 어떻게 되는 줄 알어?
출석번호가 1번이야.
'가'에 또 '가'니까 무조건 1번일껄.


누나는 봉사활동이라 일찍 가고,
혼자 거실에 엎드려 레고 들고 중얼거리다가, 엄마 옆에 와서 쫑알거리다 학교 가는 길.


(팔불출 드립 발사!)
우찌 이렇게 귀여운 애가 내 아들이 됐다냐!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과 어린 왕자  (10) 2012.04.08
아빠, 양가감정  (2) 2012.04.06
학교 가는 길  (4) 2012.04.05
이야기 정거장  (7) 2012.03.26
높고 험한 양육의 산맥  (14) 2012.03.22
내향이 묻고 외향이 답하다  (2) 2012.03.10
4 Comments
  • 프로필사진 이과장 2012.04.05 09:36 이렇게 이쁘고 착한 아줌마가 고모 조카고, (오글오글~ㅋ)
    시크(수현), 터프(우현), 귀요미(세현) 삼형제가 고모 조카고,
    인형같은 얼굴, 쿨한 성격, 예리한 눈썰미의 아가가 고모 손녀고...
    글고보니 고모랑 연결된 아그들(나도 포함?!)은 다 괘안쿠만요 ㅎㅎ

    물론, 그중에 제일은... 모태 음악가 딸과 모태 티슈남 아들! ^^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4.05 13:09 신고 우현이가 아무리 어이없이 웃겨도,
    조카 중에 젤 웃기는 애는 장롱 이불 위에 올라가서 '그러~엄, 잘 뒤얐다. 같이 먹자꾸나♬' 노래하던 애.ㅋㅋㅋ
  • 프로필사진 이과장 2012.04.05 18:35 그러고보니..
    집집마다 그런 애가 하나씩 있네 ㅋㅋㅋ

    우리집은 나, 고모네는 채윤, 삼촌네는 우현...
    아마도 성은이가 저를 넘어설 듯 합니다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4.05 22:46 신고 집집마다 그런 애라 함은....
    혹시 ㄲㅌ?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