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행복감에 푸욱 빠진 남편 본문

JP&SS 영혼의 친구

행복감에 푸욱 빠진 남편

larinari 2007. 6. 30. 10:34

어젯밤 채윤이가 갑자가 아빠한테 '아빠! 내가 클래식 음악동화에 푹 빠져 있어'했는데...

아빠는 정말 푸욱 빠져있다. 어딘가에 푸욱 빠져있다.


결혼 7년여 만에 처음 보는 남편의 행복한 나날인 것 같다.


설교준비, 이런 저런 초등부 계획, 자잘한 교회 일들, 그리고 새벽기도....

이런 것들에 푸욱 빠져 있는데 정말 행복한가보다. 아니, 정말 행복하단다.

잠을 못 자면 정신을 못 차리는 사람이 토욜에는 새벽 한 두 시가 되도록 설교 준비를 하며 머리를 쥐어 짜면서도 행복하단다. 평생에 이렇게 행복하게 일해본 적이 없단다.


집이 멀어서 굳이 그러지 않아도 되는데 새벽에 혼자 일어나서 새벽기도를 간다.

계절학기 잠시 쉬는 동안에 굳이 출근하지 않아도 되는데 교회 사무실에 나가곤 한다.

정말 그러고 싶어서, 기뻐서, 행복해서 그러는 것 같다.


소명을 발견한다는 것이 이런 것인가 보다.

이제껏 이런 저런 일을 하는 남편을 보면서 잘 하고 있는데도 늘 부족하다 느끼고, 스스로 만족하지 못하고, 그리 행복하게 일하지 않는 것을 보고 기질 탓이려니했다.

헌데, 정말 자신이 좋아하고, 잘 할 수 있고, 의미 있는 일. 즉 자신의 소명을 찾아 일하기 시작하니 전혀 다른 남편의 모습을 본다.


남편이 정말 행복하다는 증거는 이것이다.

이런 저런 이유로 내가 요즘 심하게 남편을 불편하게 하는 편인데도 그에 대한 인내심이 거의 부처님 수준이다. 끝없이 허허거리고, 이해해주고....


남편의 행복에 이제 그만 질투할까보다.

나도 함께 행복에 동참해야 할까보다.


여보!

공개 사과야!

이제 이제 그만 엇나갈께~

그리고 '그 말' 완전히 용서하고 잊을께.ㅎㅎㅎ

이따 교회서 봐~~~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안해는 남자의 언어(남편 글)  (0) 2007.06.30
강한 남편 만들기  (0) 2007.06.30
행복감에 푸욱 빠진 남편  (0) 2007.06.30
당신의 빈 자리  (0) 2007.06.30
내 남자친구와 일박 여행  (0) 2007.06.30
신혼이 끝났음을 선언  (0) 2007.06.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