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먼 나라 사춘기 나라 본문

기쁨이 이야기

먼 나라 사춘기 나라

larinari 2018.06.06 19:03



2018년 6월 6일, 할아버지 7주기 추도예배 가는 길.

거리거리 펼쳐진 선거 현수막에 대화 주제는 6.13 지방 선거.

엄마 아빠는 선거일 전에 사전 선거 하겠다는 말에 '그러면 선거날에는 완전 노는 거냐'는 현승이 질문.

결국 휴일에 어떻게 노느냐, 어떻게 놀았느냐, 로 대화 주제가 흘러간다.


엄마 : 우리 이번 선거일에 예봉산 갈까? 털보 아저씨네 하고. 

아빠 : 맞아, 8년 전이네. 지방선거 날이었지?

엄마 : 등산 갔다가 명일동에서 같이 투표했는데. 얘들아 털보 아저씨한테 말씀 드려볼까? 

        예봉산 갈래? 아이스 께~~~~에끼, 기억 나?

채윤 : 나는 좋아. 

현승 : 아니, 난 그럴 수 없어. 휴일이 두 번인데 두 번 다 가족한테 쓰는 건......

엄마 : 가족, 의문의 일패!

아빠 : 그래, 현승아. 선거날은 친구들이랑 농구 하고, 게임 하고 놀아. 바이바이(사춘기 나라로 잘 가)~

현승 : 나 떠나온지 오래 됐는데.........

아빠 : 알아. 알고 있어. 이제 곧 돌아올 때가 됐지.

채윤 : 내가 있잖아. 내가 이렇게 돌아와 있잖아.

현승 : 아냐, 끝이야. 돌아가는 거 없어.

엄마 : 누나는 돌아왔잖아. 돌아온 거 아냐?

현승 : 아냐, 누나도 그런 건 아냐. 

아빠 : 알았어. 이제 엄마 아빠만 남은 거 다 알아. 아빠는 엄마만 있으면 돼.



그리하여 다시 허전한 마음에 8년 전 예봉산 갔던 날 털보 아저께서 찍어주신 사진을 찾아본다. 

한 장 한 장 다 예뻐서 막 올려본다. 

우리 모두 '그 나라'의 존재를 몰랐던 시절.

아니 존재는 알았으나 실체는 몰랐던 그 시절.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현승의 세음  (0) 2018.06.20
먼 나라 사춘기 나라  (2) 2018.06.06
열여섯 유채색  (2) 2018.05.26
네모의 꿈  (0) 2018.03.08
시의 계절, 詩험기간  (2) 2017.12.08
아들과 나, 폭력과 하나님  (2) 2017.11.16
2 Comments
  • 프로필사진 iami 2018.06.08 13:44 신고 하이코야~ 저런 시절이 있었네요.^^ 세월 참 유수 같이 흘러버렸네요.
    간만의 예봉산 산행 즐거우시길!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8.06.10 01:03 신고 문득 이 장면이 떠오르죠? ^^
    목장 여자들 영화 나들이 하고 남자들은 아기 보던 날이 있었지요. 채윤이 아빠는 목짠님 댁에서 아직 갓난쟁이였던 현승이와 채윤일 봤지요. 영화 보고 커피 마시며 놀다 늦은 밤이었는데, 목짠님 현승이 안고 1층으로 나오시며 '지금 시간이 몇 시냐' 투덜투덜 하셨습니다. ㅎㅎ

    예봉산은 자체 파토 났고요. 저는 지금 마음의 1/3이 삿뽀로에 있습니다. 따라다니는 제 그림자 보이시죠?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