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난 그들과 함께 있었네.

목자모임.
이라는 이 식상한 네이밍.
회가 거듭될수록 뚜껑을 열고보면 모임의 이름이 주는 식상함과는 거리가 먼...

나, 이들과 함께 있었네.
이들의 눈물과 이들의 웃음에 내 마음을 실어 울고 웃었네.

이들과 함께한 대봑 2009 송년 모임.
12 인분의 바베큐립을 비롯한 마음을 모은 화려한 음식,
앵벌이와 동분서주 날뛰면 준비한 텀블러 열 두 개,
솔방울 모양의 초가 제 살을 녹이면 타오르던 그 감동의 밤.
2주간의 마니또에 얽힌 눈물과 감동과 뒤집어지는 웃음의 이야기들.
3000원 제한에 걸려 돈 대신 사랑을 쏟아부을 수 밖에 없었던 마니또 선물.

무엇보다 1년을 돌아보면 눈물없이 고백할 수 없었던 성숙의 시간들.
그 눈물보다 더 진한 웃음으로 배꼽을 찾으러 다녀야 했던 시간들.
그리고 진한 허깅의 순간들.

이 모든 소중한 시간을 담은 사진을 컴에 옮기는 과정에어 모두 날.려.버.렸.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내 2009년, 목자라는 말도 식상한 이 싱그럽고도 깊고,
깊고도 유쾌한 이 젊은이들과의 마지막 모임을 순간에 날려버렸네.

덜렁 남길 수 있는 두 장의 사진은 내 마니또가 손수 만들어 건네준 쵸콜렛을 임신한 눈사람.
그리고 남편의 마니또가 묵을 갈아서 거기에 마음을 함께 갈아서 그리고 쓴 수묵화 한 점.


주님 말씀하시네.
닥.쳐.라.

그 화려한 사진들로 그 모든 것이 너의 공로인줄로 티스토리를 통해 만방에 알리고자 하는 동기라면 닥쳐라. 그 사진 내가 다 가져간다.
너는 한 해 동안 그 젊은이들에게 분에 넘치는 사랑과 존경을 받았고,
젊은피를 수혈받았을 뿐이니... 감사한 줄 알라.
너의 알량한 공로를 떠벌이려거든 닥쳐라.

그래서 난 이만 닥치련다.

나의 2009년,
이 몸과 세상 간 곳 없고,
열 세 명의 목자만 보이도다.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는 마음보다 더 좋은 건 없을걸  (20) 2010.02.26
놀월  (24) 2010.01.05
날아가버린 나의 2009  (18) 2009.12.23
우리 사랑 1년  (16) 2009.11.07
오늘 하루 쯤은 주부 9단  (37) 2009.11.03
대화가 필요해  (25) 2009.10.27
  1. yoom 2009.12.23 02:11

    우후훗!! 아싸~ 오랜만에 일등 합니다 ㅋㅋ
    오늘 밖에서 저녁 먹고 그냥 에라모르겠다..
    커피까지 마시고 왔거든요..
    잠이 절대 오지 않고 눈이 점점 말똥말똥 해지고 있습니다ㅋ

    이 모임..여러명에게 들었어요!!
    에휭..저도 함께 하고픈건 구지 표현 안해도...
    함께 하지 못한 섭섭함은 구지 표현 안해도...아시죵ㅠ
    크리스마스에..연말에..매일매일이 금욜 같아요 이번주 ^^

    한국에 갔다오면 오는 길은 맘이 넘 휑~해서..
    그게 벌써 초큼 걱정이긴 한데..
    그 생각은 일단 접어 놓구, 가서 아끼지 않고
    즐기고 느끼고 나누고 보듬고 사랑하고 '마시고'ㅋㅋ 오렵니다.

    • larinari 2009.12.24 14:09

      자, 오랫만에 일등했으니...
      이번에 한국 나오면 나우웬 카페에서 사용할 수 있는 무한리필 쿠폰을 상으로 주겠다.ㅎㅎㅎ

      그런 좋은 모임할 때마다 우리도 윰 생각이 나.

      이번에 와서 다시 돌아갈 때의 걱정일랑 붙들어 매고,
      즐기고, 느끼고, 나누고, 사랑하고, 부츠신고...
      그렇게 지내자. 기다릴께!

  2. BlogIcon ibrik 2009.12.23 02:15

    RSS 리더에 뜬 제목만 보고는, '2009년 달력이라도 (던져서) 날리셨단 말씀인가?'라고 엉뚱한 상상을 하고 들어왔습니다. ^^;;;

    • larinari 2009.12.24 14:11

      이게 블로그를 하면 할수록 '제목이 독해야 낚는다'는 진리를 깨닫게 되어 최대한 선정적으로 제목을 달게 되더라구요.ㅋㅋㅋ

      ibrik님, 메리 크리스마스 입니다.
      주님의 평강이 이브릭님의 삶과 글을 늘 충만케 하시길 기도합니다.

  3. 민갱 2009.12.23 09:54

    "쵸콜렛을 임신한 눈사람"에서 빵터지며,
    주님 말씀하시네. 닥.쳐.라. 에서 아 정말 모님의 표현력은!!!!^^
    가히 폭풍적입니다요 ^^
    눈사람 모자 떨어지면 서정이 울어요 조심해주시요 ㅋㅋㅋ

    그 사진들 어떤 포즈였는지 누가 누구랑 찍었는지
    다 기억나요^^ 주님께서 가져가셨으니 안심이에요 히히 ^^

    저를 택한 마니또님~우리 모님~♡
    1004로 때로는 1005로 때로는 10004로 그리고 때로는 01043950501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무한한 사랑과 최고로 따뜻한 표현으로 감싸주신 우리 모님~♡
    모님의 사랑이 있었기에 저의 2009년 연말은 너무도 따뜻하네요.
    정말 모님이 항상 꼬옥~안아주고 계신 느낌이었어요♡
    절대 잊을 수 없는 행복의 연말이었어요~♡
    다시 한번 감사드려용용용~♡~♡~♡

    우리 목자들,,
    우리 함께 하는 그 순간의 웃음과 눈물이 너무 자연스러움에
    감사드려요.. 이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은혜입니다.
    그리고 이 모두와 내년도를 함께 맞이할 수 있다는 것이
    또한번 저를 기운내게 해주며, 할 수 있다는 용기를 줍니다~♡

    강도사님, 모님, 13명의 목자 그리고 채윤이, 현승이 ^^
    ♡~♡~♡~♡~너무너무 사랑해요~♡~♡~♡

    • larinari 2009.12.24 14:12

      민.갱.이.

      사랑을 사랑으로 받을 줄 아는 민갱이.
      민갱아! 올 한해 정말 고마워.
      마지막에 너의 마니또가 되어 주접싸면서 행복했다.ㅎㅎㅎ

      부족한 우리 부부의 사랑을 사랑인줄 알고 믿고 받아주니 얼마나 감사하고 힘이 되는지...
      사랑받을 줄 아는 사람만이 온전히 사랑할 줄 안다는 진리를 민경이 보면서 깨닫는다.
      고맙고, 사랑한다.

  4. BlogIcon 쥐씨 2009.12.23 11:24 신고

    닥쳐라.........
    젊은 피 수혈 .........ㅋㅋㅋㅋ

    '수묵화'라고 하니까 와 기분 좋네요ㅋㅋㅋㅋ
    그 뭐지 처음에 문방구가서 화선지를 달라고 해야하는데
    그 용어가 생각이 안나서... 네이버에 검색해봤잖아요. 붓글씨 쓰는 종이. 이랬더니 나오더라구요! 그리고나서 작업을 하면서도 "붓글씨에 그림을 곁들인거"라고만 생각했지 수묵화라는 용어가 있다고는 또 생각 못했습니다ㅋㅋㅋ
    멍청희....

    감동의 밤. 감동의 예배. 지속되기를...♥

    • larinari 2009.12.24 14:15

      G야!
      넌 진심으로 짱이야.
      이렇게 말하면서도 '얘가 교만해지지 않을까?'하는 염려 따위는 안 해.^^

      차거운 지성과 따뜻한 사랑의 마음!
      과장하지 않고 표현한 내가 아는 G다.

      도사님이 저 그림을 어찌나 애지중지 하시는지.
      사진 보낸다고 찍고 나서 거실 탁자 위에 올렸는데 현승이가 잘못해서 좀 구겨졌다고 어찌나 예민하게 구시는지 말이다.

      고마워. 내년도 감동의 그 자리에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쁘다.

  5. BlogIcon 털보 2009.12.23 23:27

    이런 그런 건 내게 SOS를 요청해야죠.
    날려버린 파일 rescue는 제가 어떻게든 시도해 볼 수 있는대...
    그 분의 은총으로 숨어있는 컴터 전문가가 올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ㅋㅋ

    • larinari 2009.12.24 14:18

      아익후!
      제가 그 음성까지는 못들었네요.
      지금 생각해보니깐 이렇게 말씀도 하셨는데요..
      '닥쳐라. 닥치고 얼령 털보 과학자님께 SOS를 쳐라'

      카메라 사진을 컴으로 옮기다가 다 안 끝난 상태에서 카메라 전원을 끈 것 같아요. 나중엔 아무 생각없이 카메라에서 사진을 지워버렸구요. 컴으로 와봤더니 날짜 폴더만 생기고 사진은 없는거예요.ㅠㅠ

      비상시에는 컴터 전문가님께 은총을 구하는 걸 잊지 않겠습니다.ㅎㅎㅎㅎ

    • BlogIcon 털보 2009.12.24 14:57

      안타깝습니다.
      이런 경우 복구는 거의 100프롬니다.
      지웠다고 지워지는게 아니라지요.
      담엔 꼭 저를 기억히세요.

    • larinari 2009.12.25 22:33

      네에....ㅠㅜ
      꼭 기억히겠습니다.

  6. 2009.12.24 16:09

    헉스 뭐가 날아가셨나 했더니
    사진들 사진들...사진들..사진들...
    그런데 뒷부분에 나오는 닥쳐라 부분에서 아..그렇구나 하면서
    그래..안그래도 다들 레이저 나오고 울어서 부었는데 잘됐다 싶기도 하고요 ㅋㅋㅋ

    1년 동안 진짜진짜 티앤터들 도모님 사랑 많이 받고 살았네요^^

    그나저나 눈사람은 순산했나요??^^

    • larinari 2009.12.25 22:35

      재왕절개라 고통을 없었다만....
      아직 개복한 그 상태로 봉합을 못하고 있다.
      애가 줄줄이 나와.ㅋㅋㅋ

      유럽의 클수마스는 어떠냐?

  7. BlogIcon 해송 2009.12.25 21:36 신고

    2009년의 섬김을 하나님께서 하나님 나라에 고스란히 쌓아
    놓으셨을 겁니다.
    수고 많으셨어요.
    하나님께서 즐거움으로 감당케 해 주심이 참으로 감사하구요.

    • larinari 2009.12.25 22:36

      네에, 감사해요.
      오늘 제 사랑 현지를 봐서 두 배로 행복한 크리스마스였어요. 현지가 이제 순순히 제 품에 안겨요. ㅎㅎㅎㅎ
      그리고 끝없이 손을 흔들어줘요.

  8. myjay 2010.01.06 08:16

    그래도 사진 날리면 속상하죠.ㅜㅜ
    좋게 받아들이시니 그것 또한 감사의 제목이 됩니다.
    오랜만에 글들 보는데 역시 좋군요.^^

    • larinari 2010.01.06 12:12

      아~ 그런데 그 사진들 찾았어요.
      제가 부지불식 중에 다른 폴더에 옮겨놨었드라구요.ㅎㅎㅎ
      그 때 음식들 포스팅 하면 myjay님 요리에서 손을 놓으실까봐 자중하고 있는거예요.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