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딩 1학년 그 놈,
학교 다닌 지 2주 정도 지난 어느 날 아침식하는데

'엄마! 학교 너무 힘들어. 앞으로 얼만큼 더 다녀야 돼?'

대답해주기도 민망한 답. 음....최소한 12년.
지금 다닌 것보다  300배 정도의 기간?ㅋㅋㅋ

그리고 나서 얼마 전,

'엄마! 지금까지 나 학교 몇 개월 다닌거야? 학교 다니기 너무 힘들어'

음.... 3개월.ㅠㅠㅠㅠㅠㅠㅠㅠㅠ




===  절  ===  취  ===  선 ===




교회절기로 성령강림을 지내고 며칠 후.

'엄마, 예수님도 이 땅에 한 번 오셨고 성령님도 한 번 오셨는데~에,
하나님은 왜 한 번 안오셔?'


그러게나 말이다. 엄마한테 따지지말고 당사자께 따지지 그래?





=== 절  ===  취  ===  선 ===




 
저녁 먹고 산책하기로 했는데 식사 후 엄마빠 수다 떨다보니 시간은 너무 많이 지났고,
학교 숙제 할 것도 많고 해서 안되겠다고 다음에 산책하자고 했더니....
그 놈 주둥이가 거짓말한 피노키오 코처럼 앞으로 전진하더니.

'그러니까 엄마 애들하고 약속할 때는 신중하게 생각하고 해야지. 지난 번에 영빈이 형아랑 휴영림 갔다 올 때도 형아집에 가서 조금 논다고 생각없이 말했잖아. 그래서 유진이가 많이 울었잖아. 좀 신중하게 생각하고 얘기를 해!'

(아, 이 자식 그렇게 잘 잘났으면 니가 어른 하든가ㅠㅠㅠㅠㅠㅠㅠ)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머리 따로 마음 따로  (14) 2010.06.15
용기가 필요해  (12) 2010.06.05
그 놈 말소리  (10) 2010.06.04
엄마는 굴욕으로 산다  (16) 2010.04.19
파카 하나로 분위기 살리기  (16) 2010.03.19
굴욕 퍼레이드, 투  (11) 2010.03.17
  1. 좐앤맘 2010.06.05 12:12

    ㅋㅋㅋ 고놈~~ 귀엽네 ^^

    • larinari 2010.06.05 22:28

      그죠? 고놈 참 엄마한테 웃음 주는 놈이예요.ㅎㅎㅎ

  2. forest 2010.06.05 21:25

    호호, 귀여운 현승~
    그나저나 모님, 고정하시고 어여쁜 아드님 사진 바꾸시죠.
    예봉산에 다녀온 멋진 사진 많더이다.^^

    • larinari 2010.06.05 22:29

      고정은 이제 했사옵니다.
      다만 요즘 계단 오르내리기 힘들고 앉았다 일어나기 힘들고...그렇습니다.ㅋㅋㅋㅋ

      바로 다음 포스팅에 예봉산 사진 올라올 예정이라 그냥 두고 넘어가겠습니다.ㅎㅎ

  3. BlogIcon happiness pd 2010.06.07 12:32 신고

    아 정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현승이 너무 귀엽당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현승이 앞에선 생각좀 하고 말해야겠다ㅋㅋㅋㅋ

    • larinari 2010.06.07 16:35

      꼭 신.중.히 생각하고 말해야 돼.
      더 무서운 건 지가 그렇게 하거든.
      현승이는 할 거면 하겠다고 하고 안하겠다고 말한 건 안한다니깐. 무써운 넘!ㅋㅋ

  4. BlogIcon 털보 2010.06.07 12:54

    가끔 학교 빼먹고 아이랑 같이 어디로 놀러가세요.
    학교 잘가는 아이 꼬셔서 지리산으로, 안동으로 놀러갔던 생각나요. ㅋㅋ
    힘들어하면 그때마다 2, 3일 학교 째는 것도 괜찮을 듯.

    • larinari 2010.06.07 16:36

      실은 지지난 주 수두 핑계대고 학교를 일주일을 쨌어요.
      ㅋㅋㅋㅋ
      수두는 모 한 이틀 만에 나았고 멀쩡한 몸으로 그냥 막 집에서, 할아버지 집에서 놀았죠.
      그러고 학교 가더니 학교가 쪼금 재미있다고 하드라구요.
      가끔 그렇게 해야겠어요.ㅎㅎㅎ

  5. 김용주 2010.06.10 01:29

    현승군은 정말 도사님의 진중함과 애교를 모두 갖춘
    동급 최강 아동이군요.^^
    이렇게 밖엔 더 드릴 말씀이...ㅋㅋㅋ

    • larinari 2010.06.10 09:42

      아빠의 진중함과 엄마의 애교라고 명확히 해볼까요?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