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이면 날마다 오는 카페가 아닙니다.
일주일에 딱 한 번, 한 시간, 예배를 찾는 사람들을 위해서만 여는 나우웬 카펩니다.
날이면 날마다 오는 커페가 아닙니다.
일주일에 딱 한 번만 여는 나우웬 카페, 여름 한 철만 폭풍드립되는 마약커핍니다.


마약커피는 누가 붙인 이름일까?
이 커피는 예전 AP목장 시절부터 만들기 시작한 것인데 그 때 붙여진 이름인지,
나우웬 카페에 출시하기 전 목자들 모임에서 붙여진 이름인지...
아무튼 이 커피는 마약커핍니다.
'저 커피 안 마시는데요'
'아, 인스턴트 커피예요? 저는 뜨거워도 그냥 원두커피 주세요' 라고 한 번쯤 사양했던
사람이라도, 일단 한 번 마셔보면 헤어나오지 못하는 그 맛!


나우웬 카페 문 열 때 내걸었던 슬로건, '별다방, 콩다방과, 던킨보다 훨 맛잇는 커피'에
부합하는 여름 메뉴입니다. 별다방 콩다방의 캬라멜 마끼야또 같기도 하지만 징하게 달지 않고 느끼하지도 않은 그런 맛입죠.
이건 순수하게 모님의 사랑으로 낳은 메뉴라 할 수 있습니다.


라고 광고를 해도 무색치 않는 마약커피로 부시시한 주일아침을 시작합니다.
마약커피를 타는 여름이 오면 도사님의 아침식사는 여느 평일과 다를 것 없이 씨리얼 등으로 알아서 떼우셔야 하구요. 아! 아무리 그래도 맛있게 핸드드립한 커피 한 잔은 설교 하실 그 분 손에 꼭 들려 내보냅니다.


출시 한 지 한 달 쯤 됐나요?
점점 양이 늘어납니다.
작년 재작년 마약커피이 맛을 보신 어른들께서 그 중독적 맛을 못 잊으시고 예배 끝나고 식사들 다 하셨는데 집엘 안가시고 본당 뒤를 빙빙 도시는 분들이 생겼다지요.
청년들 먹는 거 널름널름 달라고 하기도 뭣하신 분들께 넉넉히 나눌 마음에 오늘은 한 6,70잔 정도의 분량이 되지 않았나 모르겠네요.


세상 어디서도 마실 수 없는 커피임을 확신합니다.
모님의 사랑과, 사랑을 닮은 번뇌와, 번뇌를 닮은 자기연민과, 자기연민을 닮은 자만심 등 넣을 수 있는 것은 다 넣은 커피니까요.
나우웬 카페 3년 째 하면서 처음에 '내가 커피를 준다. 그 어떤 커피보다 신선한 커피를 내가 너희들에게 준다'였는데...
갈수록 '마셔줘서 고맙다. 커피를 내미는 제 손을 기꺼이 받아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마음이 커지네요.


요즘은 마약커피 타는 시간이 가장 거룩한 진짜 예배시간 같아요.


한 잔 씩들 드시자구요.







'Cafe Nouw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는 사랑을 싣고  (6) 2011.07.16
주일 아침의 커피  (0) 2011.07.10
마약커피로 시작하는 주일아침  (17) 2011.07.03
한영 마약커피  (0) 2011.07.03
커피, 모른다는 것을 배우다  (9) 2011.05.08
요즘  (12) 2011.04.16
  1. yoom 2011.07.03 20:41

    멀리 있는 못 마시는 사람은 영 서러워서..
    비밀 레서피 알려주실런지요?ㅋㅋ

    • BlogIcon larinari 2011.07.04 17:34 신고

      레시피 드립은 언제든 가능하다만 재료 드립은 어쩌구?
      거기서도 다 구할 수 있는 건가?
      인스탄트 커피, 프리마 프리마 프리마...ㅋㅋㅋ, 설탕, 우유, 향커피.

  2. 민갱이용 2011.07.04 13:24

    커피 안마시는 저도 마약커피는 마십니다ㅋㅋㅋ ♡♡♡

    • Duddo 2011.07.04 15:51

      우와~~민갱언니 커피마시는거 한번도 못봤는데...신기신기!!ㅎㅎㅎㅎ
      마약의 힘이 대딘!!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11.07.04 17:36 신고

      그니깐 나도 민갱이 댓글 보고
      '아, 나 됐구나. 나 드디어 커피의 신이 됐어. 민갱이가, 카페인 섭취라곤 못하는 민갱이가 마약커피만은 마신대... 난 드디어 신이 된거야' 라고
      외치려다 말았어.

      우리 딴딴따딴 민갱이!ㅎㅎㅎ

  3. hs 2011.07.04 14:39

    점심을 먹고 뭔일이 바쁜지 사람 찾느라 돌아 다니다 보면 찬양연습 시간.....
    다방에 들러 커피 한잔해야지,생각은 했었는데 언제나 깜빡 깜빡 잊고 못 들러요.ㅠ

    담주에는 꼭 들러서 맛 좀 봐야겠어요. ^^

    • BlogIcon larinari 2011.07.04 17:37 신고

      예, 예 꼭 오세요.
      저 커피가 어른들한테 더 인기가 있어서 자칫 저희 애들을 못 멕여요. 꼭 오세요. 꾹꾹 눌러서 따라드릴께요.^^

  4. mary 2011.07.04 15:27

    한 잔 씩들 드시자는데 저는 어떻게 마시냐구요ㅠㅠ
    6,70잔 준비하려면 진짜 바쁘겠다.
    '모님의 사랑과....자만심' 바로 그거구나. 마약의 특별재료.

    • BlogIcon larinari 2011.07.04 17:38 신고

      아우 진짜 스마트하시긴요!
      바로 그거죠. 모님의 사랑과 자만심.

      mary님이라면 제가 배달도 가죠.
      낼 하남으로 일하러 가는 날인데 배달하깝쇼?ㅎㅎㅎ

    • forest 2011.07.06 13:01

      그러고보니 저두 어떻게 마시나요..
      우리집도 배달 가능하신가요?
      뭐, 바쁘심 이 몸을 배달시켜달라시면 그렇게라도 퀵으로 날라갑니다. 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11.07.08 21:09 신고

      거기는 완전 오토바이 없어도 배달 갈 수 있는 거리죠!
      핑크색 보자기에 싼 동그란 쟁반 들고 진짜 배달 한 번 갈깝쇼?ㅎㅎ

  5. 오이 2011.07.05 00:16

    희한하네..
    이 사진 어디서 본 것 같으네..ㅎㅎ

    • BlogIcon larinari 2011.07.08 21:12 신고

      나도 싸이에서 본 오이님 글 어딘가에서 또 보고 그랬거든요. 선수끼리 왜 그래?

  6. 지대로 7번 2011.07.06 22:39

    이밤에 마약 커피 심하게 땡기네 ^^;;
    올팍 자수 갈때 요거 챙겨가자~~

    저,,,,근데 도사님 사진말이야~
    어제 울집다녀간 유천 칡냉면 아저씨 같다..:;
    '육수 어디다 따라 드릴까여~~'

    • BlogIcon larinari 2011.07.08 21:17 신고

      ㅋㅋㅋㅋㅋㅋ
      아우 나 진짜.... 총장님, 나오셨쎄여?

      요번 주일 날 꼭 대접들고 본당 앞에서 기다리라구.
      빨간 보온통 든 아저씨 8시 조금 넘으면 가신다.
      '아자씨, 국물 여기다 부어주세요' 해.

  7. 2011.07.09 07:34

    앗!!! 콜콜콜!!!! 언니 저요저요저요저요~!!!

    • BlogIcon larinari 2011.07.09 23:28 신고

      한 사발 준비하고 있을 것잉게...
      시백님 뫼시고 어여어여 오드라고...
      단! 너무 맛있다고 피 줄줄 흘리면서 먹기는 없기!
      ㅋㅋ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