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생일이 들어있는 2월이 되자마자 미리서 선물을 준비해놓은 채윤이와 현승이.


엄마 피라 속에 뭘 다아두질 못하는 채윤이는
그 날로 엄마 휴대폰 껍데기 벗겨내고 주황색 땡땡이로 갈아입혀주고요.

아빠피라 진득하니 디데이까지 참을 줄 아는 현승이는
네 가지 선물 준비해놓고 혼자 설레서 매일 둑은둑은.



엄마, 힌트 하나만 줄께.
선물은 한 가지가 아니고 네 가지야. 그리고 또 하나 힌트는 색깔이야.


엄마, 그런데 엄마는 하늘색이 좋아? 주황색이 좋아? 하... 하늘색? 하면서 얼굴이 어두워지는 걸 보고 주황색 암호 풀었고요.

엄마, 엄마가 좋아하는 그 펜 그거 이름이 하이디스크펜인가? 그거 있잖아. 주황색 다 썼지? 이래서 하이테크펜 주황색 암호 또 풀었고요.

어느 날 엄마 필통에서 화이트를 꺼내들고 '엄마 이거 거의 다 썼지? 헐, 그래? 그래도 얼마 안 쓰면 다 없어지지?' 하는 말에 화아트 암호 풀었고요.

생일 당일까지 몰랐던 건 유일하게 주황 형광의 포스트잇! 아이구 깜짝이야!!!! 포스트잇이네! ㅋㅋㅋㅋㅋㅋㅋㅋ


누나의 지도편달이었겠지만 이번 생일은 엄마를 주황색으로 도배를 해줬습니다.
. ㅎㅎㅎㅎ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높고 험한 양육의 산맥  (14) 2012.03.22
내향이 묻고 외향이 답하다  (2) 2012.03.10
색깔있는 녀석들  (8) 2012.02.24
엄마의 부재  (2) 2012.02.16
앵그리버드에 물든 부족한 아들  (6) 2012.02.11
배우지 않은 착한행실  (2) 2012.01.26
  1. 나의 멘토^^ 2012.02.24 18:03

    앗!!! 언니 생일^^
    이번 생일을 좀 챙겨 볼까나 했는디.........
    오늘 명일동 왔으면 제대로 챙겨줬을텐데
    아까뷔ㅜ.ㅜ
    한꺼풀 한꺼풀 벗어가며 더 맑고 더 자유로운 영혼이 되길^^
    축하해~~~~~~~~~~

    • BlogIcon larinari 2012.02.25 00:32 신고

      이번 주에 제대로 생일 챙겨 준겨.
      니 덕분에 무겁고 복잡했던 영혼 한결 자유로와졌어.
      고마워. 이 때 옆에 있어줘서.^^

  2. 내일은 nrg 2012.02.24 20:17

    모님 진짜 생신축하드려요^^
    몇년 전 화요일에 하는 모임 끝나고
    늦은 시간에 깜짝파티가 전 젤 기억나요^^
    오늘도 역시 행복한 날이셨네요~♥

    • BlogIcon larinari 2012.02.25 00:33 신고

      나도 오늘 그 생각 했었단다.
      내 인생 최고의 서프라이즈!
      그나저나 NRG 계속 달고 다닐껴?
      빨간 가방도 잘 있남?^^

  3. 홈플머리동지ㅋㅋ 2012.02.26 16:42

    샘 늦었지만 다시 한번 생일 축하드려요!! 색깔있는 녀석때문에 더 행복하셨겠네요!! 포스팅하나로 봄이 온 느낌이네요!!^^
    저도 하이텍씨펜 좋아했는데 색깔있는 펜을 쓸일이 없네요...ㅠ
    이렇게 무미건조해져버리다니...ㅋㅋ
    예전같으면 요즘 같이 우울할때 출근전 한시간정도만 만나도 금방 회복됐은데...그리워용 ㅎㅎㅎ ㅠㅠ

    • larinari 2012.02.26 17:13

      나도 그립구나.
      시커먼 푸마티 입고 쌩얼에 귀신같은 머리를 하고 앉아서 커피 한 잔 하면서 울고 웃다보면 나도 기운이 쌩쌩 나는데...

      담 번에 머리할 때 타이밍 맞춰서 홈플에서 만나자. 최소 세 시간 폭풍수다 확보.

  4. 이과장 2012.02.29 15:51

    앗, 고모생일!!! ㅠ.ㅠ
    2월 시작되면서 요번달은 울꼬모 생일있지~~ 그랬는데..
    정작 까맣게 잊어버리고 훌쩍 지나버렸네요. OTL

    채윤, 현승.. 진짜 이런 딸아들 둔 고모 짱 부럽삼! ㅎ
    물론, 고모고모부 자녀로 컸기에 이리도 순수하고 맑게 컸겠지만 말이에요~

    성은이 요새 언어폭발시기인지 사사건건 간섭하고, 감정표현 확실하셔서
    요며칠 야근하느라 귀가시간이 늦었더니 현관중문 안열어주면서..
    '엄마 가!' '누가 이렇게 늦게 다니랬어! 어?! 어?!' ㅜ.ㅜ ㅋㅋㅋ

    버릇 없어져서 엄하게 대했더니(물론, 제 감정도 실린 것 같고)
    아빠만 찾고 엄마는 그냥 밥 먹고 싶을때만 찾네요. 에공 기쁨감사고갈 상태

    • BlogIcon larinari 2012.02.29 18:54 신고

      엄마는 염장일텐데...
      난 왤케 귀엽지?
      어!어? 누가 이렇게 늦게 다니랬어.

      고모 할미가 보고싶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