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그냥   (2012년12월16일)



인간은 살면서 1번 이상은 '왜?'라는 질문을 하게 될 것이다.
왜냐하면 세상에 모든 것을 다 아는 사람은 없기 때문일 것이다.

또 '그냥'이라고 대답할 (때)도 있을 것이다.


어린이들은 '왜?'라고 물어볼 때도 많고,
 

'그냥'이라고 대답할 때도 많다.


그래서 나는 '왜?'와 '그냥'이 짝 같다고 느껴진다.


하지만 어렸을 땐 몰랐지만 '그냥'이라는 대답을 들으면 정말 짜증난다.


그냥 정확히 대답하면 될 것이지 왜 '그냥'이라고 대답하는지 모르겠다.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사, 마음을 두고 오다  (4) 2013.01.15
아빠 눈에는....  (6) 2012.12.29
왜? 그냥  (6) 2012.12.28
시인이며 철학자인 그대, 행복하길  (7) 2012.12.27
시인의 눈, 생활에 닿다  (8) 2012.12.21
학원? 학교?  (0) 2012.12.10
  1. BlogIcon 털보 2012.12.29 00:28

    이거 너무 날로 먹는 거 아닙니까? ㅋㅋ
    아들 하나 잘두니 블로그 운영도 요렇게 수월하게 갈 수가 있군요.

    • BlogIcon larinari 2012.12.29 09:39 신고

      잘 키운 아들 하나,

      열 장의 예술 사진
      A4 열 장의 통찰력 번득이는 글

      안 부럽습니다!

      오늘도 달려 달려!! 봅니다. ㅎㅎㅎ

  2. 신의피리 2012.12.29 10:37

    혹시 엄마와 아들 둘이 짜고 날 놀리는 건 아니지?

    • BlogIcon larinari 2012.12.29 16:49 신고

      이 상태에서 피해망상 증상까지 보이면
      당신 정말 스타일 망가지는 것읨.
      ㅡ.,ㅡ

  3. forest 2012.12.29 20:35

    <왜?> 와 <그냥>이 짝이라는 걸 이미 알아버린 꼬마 철학자..ㅋㅋ

    일기를 모아서 이쁜 책자 하나 만들어주고 싶네요.^^

    • BlogIcon larinari 2012.12.31 20:21 신고

      4학년 2학기 쯤 되면 재밌는 일기가 일단락 되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는데요....(채윤이를 기준 삼아) 그 이후에 정말 책을 내줄까 싶어요.
      편집은 털보부인께서 이쁘게 해주실테고.... ㅎ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