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한강의 연인 본문

JP&SS 영혼의 친구

한강의 연인

larinari 2013.05.01 13:08



엄마, 저 구름 뒤에는 천공의 성 라퓨타가 있을 것 같아.
엄마 있잖아, 그게 있을 것 같다고 상상하면 없는데도 정말 있는 것 같은 느낌 알아?
구름만 있는데 구름 뒤에 진짜 라퓨타가 있을 것 같은 거.

(재량 휴업일이라 학교 휴업인 현승이와 한강에 나가 탱자탱자 놀다 왔다.)




남편과의 애정사에서 굵직굵직한 일은 모두 한강 변에서 일어났다.
15, 6 년 전 어느 날
천호대교와 광진교 사이 한강 변에서 두근두근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었다.
팔당대교 아래 한강변에서 데이트하며 '가난하게 사는 장래희망'을 나누고,
그가 지은 시와 노래를 읊으며 하염없이 앉아있기도 했었다.
둘 사이에 한강보다 더 큰 강이 흘러 도저히 건널 수 없다는 좌절에 헤어지기로 한 날도 11월 이른 추위가 들이닥친 한강 변이었다.
결혼 8주년 기념일이었나? 구리 한강변에서 감회를 나눴었다.
그리고 결혼 14주년인 오늘엔 생각지도 않은 성산대교 아래에서 아빠 미니미 현승이와 놀았다.




들꽃을 사랑하는 아빠의 아들답게,
현승이는 자연에 나가면 자연과 하나 되어 뒹굴고 논다.
네 잎 클로버를 찾는 자세가 경건하기 이를 데 없다.
 



한강의 오리 배들이 줄을 서 대기하고 있는 모습이 꼭 살아있는 오리들이 줄 지어 헤엄쳐 가는 느낌이다. 아닌 게 아니라 현승이가 또 한마디 거든다.
오리 배가 아니라 오리 같애.




한참을 네 잎 클로버 찾기, 개미 관찰하기,또 (엄마 눈엔) 의미 없이 땅 파기 등을 하며 놀았다.
그닥 재밌어 보이지도 않는데 같이 점심 먹자는 아빠의 제안도 거절했다.
집에 가려고 일어서는데
벌레나 개미들이 먹을 수 있게 떡 조각 남은 걸 비닐만 버리고 나무 밑에 놓아두잖다.




건너편의 분수가 물을 뿜어내고 있다.
조금 이른 듯한 분수의 물줄기가 한산하고 햇살을 따사로운 한강 변에 여유로움을 더한다.
원고와 원고 사이, 모처럼 내 마음도 여유로운데다가 메이데이 덕에 일도 하루 쉰다.
결혼 14년,
아빠를 많이 닮았지만, 아빠보다 진화한 아들 현승이랑 하는 한강 데이트도 좋다.


뜬금없이 그런 생각을 했다.
저 녀석을 정말 나긋나긋한 남자 사람으로 잘 키워서 어느 예쁜 아가씨를 복되게 해야겠다.
좋구나! 5월의 첫날.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중년  (0) 2013.05.24
sabbath diary4_나무 아래 그 길  (10) 2013.05.20
한강의 연인  (15) 2013.05.01
sabbath diary3_연하고 부드러워 상처받기 쉬운  (2) 2013.04.29
큰 사람  (13) 2013.04.25
책가방 싼 목사님  (6) 2013.04.19
15 Comments
  • 프로필사진 파니니 2013.05.01 18:21 모님 자주들어왔는데 댓글은 오랫만이죠
    전 여전히 가끔 아빠생각에 여전히 울컥하며
    남편 처음시작한 사역에서 여전히 반주하는 모습이 조금은 속상한 철부지 사모로 지내고있아요^^ 그리고 언제나 당연히 일하며 ㅎㅎ 지냅니다. 모님 항상 감사해요 뵙지못해도 저의 어지러움 마음들 털어도 아무도 모를것 같은 마음이 느껴질때 여기에 들어와서 조용히 글을 읽으면 위로가 되고 좋아요. ..
    여전히 넘지못한 벽들이 밀려오고
    나는 그대로인것같은 좌절감속에 살지마그럼에도 하나님이 나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한 봄날입니다. 모님 정말 언제 커피한잔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05.02 14:03 신고 그렇게 찾아주시니 제가 오히려 감사해요.
    댁이 어느 쪽이세요?
    여기는 마포구 합정동이예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 2013.05.01 19:44 가난하게 사는 장래 희망을 나눈 연인 - 오늘 얘기 중에 제일 멋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05.02 14:06 신고 그 즈은 결혼한 친구들 모임에서 그 얘기를 했었어요.
    어떤 사람을 사귀고 있는데 '가난하게 사는 꿈'을 가진 사람이다.
    했는데 완전 다굴 당했어요.
    세상을 모른다. 결혼해서 산다는 게 뭔지 모른다. 기타 등등요.
    ㅎㅎㅎㅎ
    이제 와 털보님께서 멋지다고 하시니 그 때 입은 상처가 치유되는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지역이웃 2013.05.01 20:18 와 ~ 우리는 월드컵 공원에서 개미찾고 땅파고 민들레 홀씨 불고 달리고 뛰고 달리고 뛰고(아이들) 어른들은 광합성 실컷 하고 왔는데.... 오늘도 근처에 계셨군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05.02 14:06 신고 어제는 진짜 만났으면 좋았을 걸요.
    한강에서 만났으면 현승이 형아가 잘 놀았줬을텐데.
    그리고 나서 저희는 원당 국수 먹었어요.ㅎㅎㅎ
  • 프로필사진 mary 2013.05.02 11:21 어제 정말 날이 맑고 하늘이 파랬지. 사진들이 말해주네.
    네잎클로버 찾는 모습 참 진지하고 정성스럽다.
    난 나이먹어 사진기 들고 나서야 들꽃을 알게 됐는데 어린 나이에 자연에 스스로 눈뜨는 애들은 참 특별해 보여.
    난 어제 양평길을 돌아다녔다네. 오랜만에 포스팅을 해볼까해^^.
  • 프로필사진 forest 2013.05.02 11:25 언니 간만에 여서 만나네요.
    포스팅한다니까 왜이리 뿌듯할까요. ^_~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05.02 14:07 신고 네 잎 클로버가 센스가 없었어요.
    그럴 땐 하나 나타나줘야 하는 건데요.
    아니면 하나님께서 하나 점지해 주시던가...ㅋㅋㅋ
    저도 포스팅 기대해요.
    올만에 언니들 한 자리에서 뵈니까 너무 좋아요.
  • 프로필사진 forest 2013.05.02 11:24 저런걸 누가 시킨다고 하는 것도 아닌데...

    어느 예쁜 아가씨 복받겠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05.02 14:08 신고 그니까요, 제가 이 세상에 태어나서 아들 놈 하나 제대로 잘 키워서 미련없이 며느리에게 인수인계하고 손 탁탁 털면, 그것만으로도 밥 값 하는 것이겠다. 싶더란 말이죠.ㅎㅎㅎㅎ
  • 프로필사진 파니니 2013.05.02 23:23 어머 모님! 전 거기서 지하철 10분 거리인 구디단에 살아요!모님 정말 한번 뵈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05.04 00:41 신고 마음이 동하고, 시간이 되실 때 여기 비밀댓글로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 프로필사진 미시간 호수 동편 거주자 2013.05.04 21:39 (손 번쩍 들고) 여기요!!!!!
    나긋나긋한 멋진 남자 사람 좋아라하는 1인요. 제게 딸이 하나 있는데,, 엄마 닮아 고집이 장난 아니고, 아빠 닮아 기억력 짱이어서 사소한 것들 꼬치꼬치 다 들먹이는, 종합적으로 판단해볼 때 차도녀 기질이 다분한 예비 아가씨에요.. 참고로 2008년산이구요... 혹시 관심있으시면,,, 070-•••-••••로 연락주세요 ㅋㄷㅋㄷ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05.04 22:27 신고 아, 그 댁 따님이시라면 저도 쌍수 들어 환영입니다.
    일단 피차에 잘 키워 놓기로 하죠.
    따님은 잘 모르겠으나 현승이가 어렸을 적에 따님의 어머님인 그 이모와 그 분의 남편인 삼촌을 퍽이나 맘에 들어했었죠. 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