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거인>이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알 수 없으나
요즘, 되는 아이템들은 죄 '진격'으로 가는 것 같아 나도 써봅니다.
진격의 김치.

('진격의 연애'가 곧 시중 어딘가에서 론칭 된다는데
동종업계에 걸어 다니는 인맥 대기업 님의 이런 신제품,
긴장 간장 진간장 국간장입니다.)


결혼 초부터 남편 없는 사이 집안 청소만 해도 어떻게든 이 사실을 남편에게 알려 무한 칭찬을 받고 안달복달이었었습니다. 나의 의존적인 성격을 탓하며 스스로 혼내키곤 했었는데.
생각이 좀 달라졌드래요. 집안 일에 관한 한 함께 하지 못했다면 입에 침이 마르도록 감사하고 칭찬할 일이라는 것을 이제 와 분명히 알게 됩니다.
죽어라 음식했는데 뚝딱 먹어버리면 그만이고, 몇 시간 지나면 또 배가 고프다며 밥을 내놓으라는 게 사람이니 말입니다. 감사와 칭찬이라도 남지 않으면 끝도 없는 그 일을 어떻게 평생을 한단 말입니까. 


SNS 덕에 주부들이 땀 뻘뻘 흘려 만든 음식을 실시간으로 자랑도 하고,
셀프 칭찬도 하는 세상이 되었으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오죽하면 '진짜 음식하기 싫었는데 SNS 어디에 올리고 싶은 마음에 했다'는 말이 있겠습니까.


페북, 카스, 블로그.
고마워, 니가 있다는 것.  

- 오늘 저녁 땀 뻘뻘 흘리며 저녁 메뉴 만들자마자 고춧가루 묻은 손가락을 피해 살아남은 손가락으로 열심히 사진 찍어
포스팅 한 주부 일동 -


그나저나.
김치는 떨어졌고, 이제 어디 삐댈 데도 없어서 고추장만 빨던 몇 주를 지내고
야심 차게 담근 맛김치 자랑입니다.
마른 고추 물에 불려 갈아서 담근, 칼국수 집 김치 저리 가라 할 진격의 김치 탄생이요!
아래의 재료들이 불과 몇 시간 만에 위와 같은 아름다운 자태로 변신했다니,
요리는 예술이고, 이것은 예술활동입니다.
정녕 그러합니다.


김치 맛있습니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비찜_다시 씽크대 앞에  (0) 2013.08.17
장맛보다 뚝배기  (6) 2013.08.13
진격의 김치  (8) 2013.08.11
세대를 이어, 닭죽  (4) 2013.08.08
그륀 그륀  (4) 2013.08.06
더워도 다시 한 번, 낙지볶음  (8) 2013.07.29
  1. myjay 2013.08.12 08:36

    보통은 페북 연동으로 좋아요만 찍고 가는데 중간에 제 언급이 있어서... 여기에 남깁니다.^^ 요즘 그것때문에 참 심난합니다.ㅠㅠ

    • BlogIcon larinari 2013.08.12 10:17 신고

      방금 알았어요. 어디서 론칭하시는지. ㅎㅎㅎ
      거기 작년에 제가 갔었는데요 상당히 죽 쑤고 왔었어요.
      바로 앞 세미나는 늦게 끝났고, 기기들이 준비되지 않아 결국 ppt는 못 띄우고 맨입으로 강의하며 삐질거렸던 기억.
      웬만큼 하셔도 작년의 수준이 있어서 좋은 반응 있을 거예요.
      화이팅이요.

  2. mary 2013.08.12 11:47

    비쥬얼이 장난 아니군. 완전 맛있겠어.
    엄마기 해주는 신김치 맛없다하고 칼국수집 겉절이타령하는 기원이 보면 한접시 금방 해치울거같은 비쥬얼인데. 빨간고추를 갈아해야 그 겉절이 맛이 나는구나.

    • BlogIcon larinari 2013.08.13 09:47 신고

      제가 김치 시집살이 좀 해봤잖아요.
      ㅎㅎㅎ
      가까이 계시면 한 접시 냉큼 갖고 가서 기원이의 무한 찬사를 받아볼텐데요.

    • BlogIcon mary-rose 2013.08.13 11:12 신고

      기원이의 무한찬사 그거 무서워.
      기원이 외숙모가 그 찬사에 껌벅해서 음식을 하시곤 했잖아. 힘든줄도 모르고 말이지 ^^

    • BlogIcon larinari 2013.08.13 22:06 신고

      그럼 쫌 다행인 거군요. ㅎㅎㅎ

  3. 신의피리 2013.08.14 14:27

    밥에 김치만 있어도 아무 걱정 없는 요즘. 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