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저녁을 먹으면서 시작된 수다와 게임이 끝나질 않더니
'아이 엠 그라운드'가 시작되었다.
아이 엠 그라운드 수도 이름 대기!
서울
도쿄
뉴델리
........
(현승이가) 워싱턴.
(채윤이가) 야아, 베이징이지.
(현승이가) 무슨 소리야? 어느 나란데?
(채윤이가) 중국 말야. 베이징이지.
(현승이가) 미국 얘기거든.
(채윤이가) 아~아, 맞다. 하하하하하. 야, 워싱턴 디씨까지 해야 사람이 알아듣지.


#2
입고 싶어하던 니트를 하나 사줬다.
애가 말라서 헐렁하게 나온 니트를 입으면 우습길래 개중 슬림한 걸 골라 샀다.
기분이 좋아가지고 집에 와 입어보면서,
"엄마, 그런데 니트를 너무 어안이 벙벙하게 입으면 좀 웃기지? 이게 이쁘지?'
란다.
진짜 어안이 벙벙하다.


#3
너의 매력의 끝은 어디냐. 소영아. 아니, 채윤아.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일 채윤, 시험 채윤  (8) 2013.11.26
광대  (4) 2013.10.31
네 매력의 끝은 어디  (5) 2013.10.12
같은 옷 다른 느낌  (5) 2013.09.20
질풍노도의 빨래  (4) 2013.07.31
아침에는 슬픔이, 저녁에는 위로가  (2) 2013.02.20
  1. BlogIcon larinari 2013.10.12 20:44 신고

    게임에 몰입하여 촬영하는 것에 신경을 안 쓰셨음.

  2. forest 2013.10.15 08:55

    이렇게 계속 어안이 벙벙해서 자주 출현하셨음 좋겠다~~~^^

    • BlogIcon larinari 2013.10.15 17:49 신고

      이대로 쭉 소영이로 캐릭터 잡고 클 건가봐요.
      나름 매력 있어요.ㅋㅋㅋㅋ

  3. mary 2013.10.15 09:32

    나두 이 가을에 어안이 벙벙한 옷 하나 사 입어 줘야지 ㅋ

    • BlogIcon larinari 2013.10.15 18:02 신고

      그렇다고 너무 벙벙 한 걸 사시면,
      입고 나셔서 '어? 안이 벙벙하네' 이렇게 되세요.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