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떡소떡을 참 좋아하는데,

채윤이도 좋아하고 나도 참 좋아하는데,

좋아하는 소떡소떡을 건강하게 만들어봤다.

현미가래떡과 야채소시지를 재료로,

기름에 튀기지 않고, 말랑하게 데우고, 끓는 물에 데쳐서.

소스에는 물엿 대신 조청을 넣었다.

소떡소떡소떡을 두 줄 만들어 한 줄씩 먹었다.

더 먹고 싶다는 채윤이에게 추가로

소.떡.을 리필해주었다.

다음부터는 채윤이 몫으론 소떡소떡소떡소떡이 되어야.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수들 백숙  (0) 2020.08.26
냉라면(feat. 만두도있겠지)  (0) 2020.08.15
소떡소떡소떡  (0) 2020.08.14
부추전과 통마늘 장아찌  (1) 2020.08.03
닭 부추 덮밥  (0) 2020.07.24
오이소박이 국수  (4) 2020.07.1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