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먹는 점심으로 미역국 라면을 선택했다. 현승이 생일 미역국이 한 그릇 남아 있어서 라면 하나를 넣어서 끓였다. 미역국 좋아하고, 라면도 어쩌다 한 번은 꼭 복용해줘야 하는 것이니 딱 좋은 조합이다. 이 메뉴는 내게 약간 로맨틱한 맛인데, 드라마 <멜로가 체질> 때문이다. 이게 현승이 인생 드라마라서 내가 이렇게 가볍게 왈가왈부하는 걸 알면 싫어할 테지만. 내겐 인생 드라마까진 아니지만 심심할 때 짤이라도 찾아서 자꾸 보게 되는 드라마다. 무엇보다 대사가 찰져서 아주 귀를 쫑긋 하게 되었었는데. 손 감독 역의 안재홍과 진주 작가 역의 천우희 티키타카는 물론 등장인물들의 대사가 모두 받아 적고 싶을 정도로 재미있다. (추천하는 건 아니다. 완전 내 취향일 뿐이다.) 손 감독 캐릭터 너무 좋은데, 평양냉면, 미역국 라면, 파 떡볶이를 만들거나 먹는 것, 정말 최애! 그래서 만들어봤다. 미역국 라면. 만들어 먹으면서 오랜만에 넋을 놓고 시간 가는 줄 모르게 '다시 보기'를 달렸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 브런치  (0) 2022.06.04
흰쌀밥에 미역국  (0) 2022.05.17
미역국 라면  (2) 2022.05.01
애들도 없는데 우리  (0) 2022.04.18
실행하여 만드는 고추잡채(feat. 이연복)  (2) 2022.03.29
도시락이 있는 풍경  (0) 2022.03.26
  1. BlogIcon healed 2022.05.02 19:34 신고

    (멜로가 체질)은 못 봤지만 미역국 라면은 저도 좋아해요~~^^

    • BlogIcon larinari 2022.05.04 08:40 신고

      나는 미역국에 수제비는 끓여 봤거든. 라면도 좋더라고. 하긴 미역국인데!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