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 : 현승일기전서 10장 10절
제목 : 스마트폰



나는 스마트폰을 꼭 갖고싶다.

우리 반 친구들 중 거의 반이 스마트폰을 갖고 있다.
나는 특히 1,2학년들이 스마트폰을 가지고 다니면
너무 부러운 나머지 재수없게 느껴지고 좀 화가 난다.
왜냐하면 나보다 어린 애들이 스마트폰을 쓰는 게 안부러울 수가 없을 것이다.

나도 스마트폰이 아닌 그냥 터치폰을 갖고 있지만
얼마 전 물이 묻어서 망가져 그냥 우리 집에 있다.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

'엄마, 아빠가 내 핸드폰을 고쳐 다시 쓴다'는 90%
'엄마 아빠가 스마트폰이 아닌 그냥 핸드폰을 사준다'는 5%
'엄마 아빠가 내 핸드폰을 고치지도 다시 사지도 않고 당분간 나는 핸드폰을 안 쓴다'는 3%
나머지 2%는 '스마트폰을 사준다'


 

* 오늘의 묵상 *


* 현승님의 마음

스마트폰을 갖고 싶어도 너무 갖고 싶구나.


* 말씀을 통해
내게 주는 메세지
엄마 제발 스마트폰을 사 줘.


* 말씀의 적용

님이 예상한대로 90%의 가능성을 선택하여 휴대폰을 고쳐주마.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느끼는 건 자유  (4) 2012.11.21
엄마와 함께 파 까기  (7) 2012.10.25
아들 일기묵상_스마트폰  (4) 2012.10.12
시인의 이중생활  (4) 2012.10.08
이별은 바다  (6) 2012.10.02
엄마 아빠에 대한 구체적인 생각  (10) 2012.09.23
  1. 신의피리 2012.10.12 10:48

    SKY 서비스센터는 신촌역 서강대 방면, 서강대 건너편 쪽에 있소.

    • BlogIcon larinari 2012.10.12 18:52 신고

      아, 내가 말씀의 적용을 좀 더 디테일하게 했어야 하는데.
      다시.
      아드님의 예상대로 90%의 가능성을 선택, 아빠에게 시켜서 휴대폰을 고쳐오도록 하겠음.

  2. forest 2012.10.12 14:05

    그래도 2%의 희망은 있으니 희망을 가져보라고 생각하다가
    바로 위에서 아버님이 쐬기를 박아주시니 더욱 웃기오~

    • BlogIcon larinari 2012.10.12 18:53 신고

      아버님이 득달같이 달려가서 고쳐다 줄 것 같아요.
      아마 그럴 거예요.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