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향현승 : 엄마, 아들 둘 키우는 게 힘들어, 딸 둘 키우는 게 힘들어?

외향엄마 : 보통 아들 둘이 더 힘들다고 하지.


내향현승 : 내 생각엔 딸 둘 키우는 게 더 힘들거 같은데.


외향엄마 : 왜애?


내향현승 : 누나가 엄마를 더 힘들게 하잖아. 누나가 말을 너무 안듣잖아.


외향엄마
: 아냐, 누나가 말을 그렇게 많이 안듣는 거 아냐. 누나는 사춘기가 오고 있잖아.


내향현승 : 그래? 그런데 그렇다고 해도
누나하고 나는 쫌 뭐가 많이 다른 거 같애.
              뭔지는 몰라도 좀 달라.


외향엄마 : 그런 거 같애?


내향현승 : 엄마, 나는 얌전한 편이야?


외향엄마 : 글쎄.... 그런가?


내향현승 : 나는 MBTI로 뭐라고 하더라? 나는 뭐라고 하고 또  누나는 밖으로 그런 거 있잖아.


외향엄마 : 내향형과 외향형?


내향현승 : 아, 맞다! 나는 내향형이지? 누나는 외향형이지? 그리고 서훈이도 외향형이지?

              엄마 그런데 나는 외향형들이 너무 이상해 보여.

외향엄마 : 왜애? 미친거 같애?ㅋㅋㅋ


내향현승 : 그냥 누가 말을 하는데도 못 들은 척 하고 마~~악, 하고... 그냥 좀 이상해. 
               다 알면서 사람들 말을 잘 안 들어주고 그러는 거 같애. 외향형은 나쁜거야?


외향엄마 : (발끈) 아니지. 외향형들이 나쁜 뜻이 있어서 그러는 게 아니라 그냥 외향형은
              말하고 행동하고 떠들고 그러면서 에너지를 얻는거야. 내향형은 혼자 가만히 있어야
              힘이 나온대.


내향현승 : 맞어. 외향형들은 막 말하지. 계속 말해. 우하하하하... 말이 많어. 


외향엄마 : 그래. 외향형들은 그렇게 얘기하고 떠들면서 주목받는 걸 좋아해.  


내향현승 : 악! 나는 주목받는 게 제일 싫어.


외향엄마 : 그래도 너가 뭘 잘했다고 칭찬받는 건 좋잖아.


내향현승 : 아니 아니, 나는 칭찬도 해주지말고 혼내지도 않으면 좋아.


외향엄마 : 사람들이 주목할까봐?


내향현승 : 어! 칭찬도 안 받고 혼내지도 않고 그냥 나를 안 쳐다보면 좋겠어.

외향엄마 : 그렇구나. 우리 현승이는 그게 많이 부담되는거지?ㅠㅠ



달리는 차 안에서 내향과 외향 터놓고 얘기하다  -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야기 정거장  (7) 2012.03.26
높고 험한 양육의 산맥  (14) 2012.03.22
내향이 묻고 외향이 답하다  (2) 2012.03.10
색깔있는 녀석들  (8) 2012.02.24
엄마의 부재  (2) 2012.02.16
앵그리버드에 물든 부족한 아들  (6) 2012.02.11
  1. forest 2012.03.12 20:43

    이건 뭐, 아들 자랑깔대기.
    현승의 대화수준이 거의 고딩 수준.^^

    • BlogIcon larinari 2012.03.14 21:34 신고

      아들 자랑 깔대기 인정.
      고딩 수준 대화 인정.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