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나우웬이 하버드대 교수직을 버리고 캐나다의 장애인 공동체 '새벽'으로 가기 직전에 쓴 일기가 있습니다.
<새벽으로 가는 길> 올 초에 이 책을 손에 잡은 이후 굵직굵직한 몇 번의 갈림길에 서게 되었었습니다. 
휘리릭 읽고 만 것이 아니라 잠들기 전에 아껴서 조금씩 읽었기 때문에 눈으로 읽지 않고 마음으로 읽었으며
헨리 나웬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싶었습니다.

책 한 권을 요약하는 듯한 일기 한 편이 있습니다.
예수님의 수난과 베드로의 인생 말기에 대한 예언을 인용하면서 '넘겨지는 것'에 대한 묵상을 한 것입니다.
예수님의 이 땅에서의 사역의 완성은 수난 즉, 십자가의 고난으로 이루어집니다.
헨리나웬은 말하기를 당신 뜻대로 다니시고, 설교하시고, 병든자와 약한 자들을 먹이고 치유하시던 예수님이 제자 가룟유다에 의해서 사람들의 손에 넘겨지던 그 순간 사명의 완수가 시작되었다는 것입니다.
'인자는 자신에 관해서 기록된 대로 떠나갑니다. 그러나, 불행하구나, 인자를 넘겨주는 그 사람!'(마 26:24)

넘겨지신 후에는 그 분이 '하시는' 것이 아니라
그분이 '당하시는 것' 이었습니다.
적들은 그 분을 채찍질하고, 가시관을 씌우고, 침을 뱉고, 조롱하고, 발가 벗기고, 벌거숭이 상태로 십자가에 못박습니다.

사랑하는 제자 베드로에게도 이런 예언을 하셨습니다.
'당신이 젊었을 때에는 당신 스스로 (허리띠를)띠고 당신이 원하는 데로 걸어다녔습니다. 그러나 늙으면 당신은 두 손을 내밀 것이요, 그러면 다른 이가 당신 (허리띠를) 매어주고서는 당신이 원하지 않는 데로 데리고 갈 것입니다'
(요 21:18)

베드로에게 이렇게 말씀하신 것은 당신의 행동이 수난으로 가는 과정이 당신의 길을 따르고자 하는 우리에게도 그대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일깨워 줍니다. 참된 성숙은 나로부터 행위를 비롯되게 하는 것이 아니라 내 팔을 펴고, 넘기워지는 것입니다.

이 글을 일고 난 후 '주관하는 자' 가 되지 않기로 기도했습니다. 내 삶에서도, 남편과 아이들의 삶에 대해서도, 내게 주어진 사람들에 대해서도 주관하지 않고 그들이 그들되게 하며 사랑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이 기도가 바로 삶에 응해지기라도 하듯 올 한 해 있었던 중요한 갈림길에서 나로부터 비롯된 선택이 없었습니다. 순간순간 주관하고 싶은 마음이 용솟음치며 그걸 포기할 때 슬픔이 밀려오기도 했지만 이제 저는 압니다. 더 큰 자유가 어디에 있는지를. 나를 남에게 넘기우는 것, 내 삶의 주도권이 남에게 넘어가고 궁극적으로 그 분에게 넘어가는 것이 당장은 내 자유를 억압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내가 이 땅에서 얻을 수 있는 가장 큰 자유라는 것을 마음으로 배웠습니다. 아무 슬픈 계산 없이 진정으로 나를 넘겨줄 수 있을 때 가장 행복한 사람이 될 것입니다.

요즘은 순간순간 두 아이에게 나의 선택권과 시간을 넘겨주는 훈련을 합니다. 싸울 일이 없고, 혼낼 일이 없고, 소리지를 일이 없어 행복합니다. 바라건데 이 마음이 날이 갈수록 흐려지지 않기를요. 날이 갈수록 더 잘 내어줄 수 있게 되기를요.

* 사진은 최병성 목사님의 이슬 사진입니다.
  
'헨리 나우웬'으로 이미지 색을 하다가 최근 광우병 사태 때 망발에 가까운 설교로 속을 뒤집어 놓었단 '오 oo' 목사님, 그 분의 설교가 도통 헨리 나우웬이 말하고 살았던 방향과 반대로 가고 있다고 느껴지는 '전 oo' 목사님이 둘 다 최근에 쓴 칼럼에 헨리 나우웬을 인용했더군요. 갑자기 포스팅 할 마음이 싹 사라졌으나 마음을 다스려 글을 올립니다.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 아들의 엄마 선영이, 개그 창조  (8) 2009.01.09
눈 오는 밤, 그들과 함께 있었네  (10) 2008.12.08
넘겨지는 일  (6) 2008.11.06
간만에 비빔툰  (21) 2008.10.09
가을밤  (8) 2008.09.11
금요일 밤에 극장을 접수하다  (19) 2008.09.06
  1. hs 2008.11.06 22:41

    가벼운 글 ,무거운 글을 번갈아 가며 쓰시네?

    영롱한 이슬 방울이 자꾸 눈길을 사로 잡습니다.

    ................ ^^

    • larinari 2008.11.07 09:06

      눈치 채셨네요.^^;
      요즘 쓰고 싶은 글이 너무 묵직한 것들이라 좀 자제하고 있어요. 의도적으로 애들 얘기를 끼워 넣기도 하고요.

      이슬 같이 스러지는 인생이라고 하는데 그 이슬을 어떻게 담느냐에 따라 짧지만 정말 아름답게 존재하다 스러지는 것이 이슬이라는 생각이 들게하지요?

  2. BlogIcon myjay 2008.11.07 17:47

    헨리 나우웬.
    묵상의 깊이가 느껴지는 분이죠.
    그나저나 너무 무거운 글 쓰지말자 모드 아니신지..^^
    하긴, 저도 블로그를 무겁게 만들고 싶지 않죠.

    • larinari 2008.11.07 23:48

      저는 젊을 때(?) 헨리 나우웬이 잘 읽히지 않았었어요. 수 년 전에 탕자의 귀향을 씹어 먹듯 읽어 본 이후에 이제 좀 헨리 나웬을 알겠나 싶었는데 그 이후에도 그렇게 눈에 안들어오더라구요. 올 해는 에니어그램 과정을 하면서 더 깊이 나를 들여다보게 되면서 헨리나우웬의 글들이 한 글자도 마음으로 들어오지 않는 것이 없네요.

      쓰지말자 모드는 아니구요.
      블로그 글이란게 순수하게 독백이 아니라 방백이라고나 할까. 일정정도 와서 읽어주시는 분들을 의식을 해야하니까요. 부담을 갖게 되는 것 같아요.
      저는 오히려 블로그가 너무 가벼워지는 것을 항상 걱정하고 있는데^^; 요즘은 웬지 전같지 않네요.

  3. BlogIcon forest 2008.11.07 19:41

    아마도 마음이 흐려지는 일은 없을거예요.^^
    저의 경우 말씀을 통해서 깨달음을 얻은 것들은 그리 쉬 흐려지진 않더라구요.
    멋대로, 내 맘대로 해석하고 판단했을 때나 흐지부지 해지지요.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 라리님은 가벼운 글도 무거운 글도 다 잘 쓰셔요.
    그리고 그 글들을 읽으면서 저두 같이 생각하거든요.
    그러니 가끔 무거운 주제의 글도 망설이지 말고 올려주셔요.
    왜냐면 라리님은 무거운 주제도 가볍게 쓸 줄 아는 충분한 재주를 지니셨거든요.^^

    • larinari 2008.11.07 23:46

      용기를 얻어서 그렇게 할께요.^^
      결국 무거운 글을 쓴다는 것은 내 속을 내보인다는 것인데 그거 하려면 요모조모 많이 재게 되잖아요. 내 속 내보이는 거 웬만큼 잘 감수하고 하는 편이라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그게 쉽게 되질 않네요. 용기를 주시니 아자아자 해볼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