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마약커피로 시작하는 주일아침 본문

Cafe Nouwen

마약커피로 시작하는 주일아침

larinari 2011.07.03 09:16





날이면 날마다 오는 카페가 아닙니다.
일주일에 딱 한 번, 한 시간, 예배를 찾는 사람들을 위해서만 여는 나우웬 카펩니다.
날이면 날마다 오는 커페가 아닙니다.
일주일에 딱 한 번만 여는 나우웬 카페, 여름 한 철만 폭풍드립되는 마약커핍니다.


마약커피는 누가 붙인 이름일까?
이 커피는 예전 AP목장 시절부터 만들기 시작한 것인데 그 때 붙여진 이름인지,
나우웬 카페에 출시하기 전 목자들 모임에서 붙여진 이름인지...
아무튼 이 커피는 마약커핍니다.
'저 커피 안 마시는데요'
'아, 인스턴트 커피예요? 저는 뜨거워도 그냥 원두커피 주세요' 라고 한 번쯤 사양했던
사람이라도, 일단 한 번 마셔보면 헤어나오지 못하는 그 맛!


나우웬 카페 문 열 때 내걸었던 슬로건, '별다방, 콩다방과, 던킨보다 훨 맛잇는 커피'에
부합하는 여름 메뉴입니다. 별다방 콩다방의 캬라멜 마끼야또 같기도 하지만 징하게 달지 않고 느끼하지도 않은 그런 맛입죠.
이건 순수하게 모님의 사랑으로 낳은 메뉴라 할 수 있습니다.


라고 광고를 해도 무색치 않는 마약커피로 부시시한 주일아침을 시작합니다.
마약커피를 타는 여름이 오면 도사님의 아침식사는 여느 평일과 다를 것 없이 씨리얼 등으로 알아서 떼우셔야 하구요. 아! 아무리 그래도 맛있게 핸드드립한 커피 한 잔은 설교 하실 그 분 손에 꼭 들려 내보냅니다.


출시 한 지 한 달 쯤 됐나요?
점점 양이 늘어납니다.
작년 재작년 마약커피이 맛을 보신 어른들께서 그 중독적 맛을 못 잊으시고 예배 끝나고 식사들 다 하셨는데 집엘 안가시고 본당 뒤를 빙빙 도시는 분들이 생겼다지요.
청년들 먹는 거 널름널름 달라고 하기도 뭣하신 분들께 넉넉히 나눌 마음에 오늘은 한 6,70잔 정도의 분량이 되지 않았나 모르겠네요.


세상 어디서도 마실 수 없는 커피임을 확신합니다.
모님의 사랑과, 사랑을 닮은 번뇌와, 번뇌를 닮은 자기연민과, 자기연민을 닮은 자만심 등 넣을 수 있는 것은 다 넣은 커피니까요.
나우웬 카페 3년 째 하면서 처음에 '내가 커피를 준다. 그 어떤 커피보다 신선한 커피를 내가 너희들에게 준다'였는데...
갈수록 '마셔줘서 고맙다. 커피를 내미는 제 손을 기꺼이 받아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마음이 커지네요.


요즘은 마약커피 타는 시간이 가장 거룩한 진짜 예배시간 같아요.


한 잔 씩들 드시자구요.







'Cafe Nouw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는 사랑을 싣고  (6) 2011.07.16
주일 아침의 커피  (0) 2011.07.10
마약커피로 시작하는 주일아침  (17) 2011.07.03
한영 마약커피  (0) 2011.07.03
커피, 모른다는 것을 배우다  (9) 2011.05.08
요즘  (12) 2011.04.16
17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