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물도 맛있는 김치덮밥 본문

음식, 마음의 환대

물도 맛있는 김치덮밥

larinari 2009.03.16 11:59

주일 저녁 한 주는 A조 목자,
그 다음 주는 B조 목자,
그리고 그 다음 주는 목자 큰모임으로 A,B조 함께 모이는 모임.

요즘 계속 몸 컨디션이 B마이너스나 C뿔 정도라서 개운하지 않은 상태.
지난 주에도 이번 주에도 식사준비를 하면서
'여보! 오늘은 내가 몸이 안 좋으니깐 식사 마치면 나는 방으로 들어가서 쉬는 게 좋겠어' 라고 해놓고...
식사 마치고 가벼운 농담이 오고 가다가 어느 새 깊은 나눔들을 하고 있습니다.
방에 가 쉬라고 싸인을 보내던 몸상태는 마약을 맞은 듯 가벼워져서 설거지를 하고 있지만 귀도 마음도 거실에 가 있습니다. 그리고는 쪼르르 저들 옆에 가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지친 영혼이 위로를 얻습니다. 그들과 함께 하는 기도는 그 어느 때보다도 뜨겁습니다. 세상에 어찌 이렇게 훌륭한 젊은이들이 있단 말입니까.

지난 번 조 모임 때는 이래저래 장을 볼 여유가 되지 않아서 내놓은 것이 김치덮밥이었는데,
쿨한 목자 하나가 맛있게 먹고 나서 물을 마시더니 '물도 맛있어' 했습니다.
예전에 AP목장 할 때도 형제 하나가 '아~ 목녀님 집에 오면 물도 맛있어요. 이거 무슨 물예요?'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냥 동서 옥수수차일 뿐이고요....

이제 저는 압니다.
요리솜씨나 맛은 사랑에서 나온다는 것을요.
가끔 요리를 하다보면 너무 싱겁거나 너무 짜거나 너무 오래 끓여서 야채가 다 뭉개지거나(어제 식사가 그랬습니다) 엔쥐가 날 때도 있습니다. 헌데 그래도 맛은 있습니다. 왜냐면 먹어줄 사람들이 맛있게 먹어줄 준비가 되어있을 뿐 아니라 제가 요리가 가장 많이 아끼지 않고 팍팍 쓰는 양념이 사랑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동서 보리차인들 색다른 고소함으로 가 닿지 않겠습니까.

저는 항상 물도 맛있는 그런 요리를 하고 싶습니다.
보리차 하나를 끓여도 그 안에 온갖 사랑과 기도를 담아서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제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물도 맛있는 김치덮밥, 물도 맛잇는 저녁식사. 이거 맘에 들어!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미료_성의 빼고 사랑 기본으로 깔고  (8) 2009.04.17
다노박 취즈 떡뽀끼  (8) 2009.03.23
물도 맛있는 김치덮밥  (13) 2009.03.16
요로케 하면, 양배추 떡볶이  (8) 2009.01.22
부추 떡볶이  (8) 2009.01.16
굴탕면  (10) 2009.01.08
13 Comments
  • 프로필사진 yoom 2009.03.16 13:56 아늬..어제 그 호텔식 카레가 앤쥐였다는거예요?! 맛만 있었는데 ㅎㅎ
    싸모님...어제 마지막 절절한 기도로 우리 눈물을 쏙-- ㅠ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3.16 21:53 감자랑 당근이 너무 뭉개졌어. 엔쥐야.
    나 진짜 들어가서 쉴려고 했는데 그럴 수가 없는 거...^^
    도사님은 내가 태어날 때부터 웃고 나왔다지만 실은 울기도 엄청 울면서 태어났거등.ㅋㅋㅋ
    윰, 초장지기 콜?ㅋㅋ
  • 프로필사진 hayne 2009.03.16 23:37 정말 똑같구나.. 나 바꿀까? 아니 그냥 있을거야.
    행복하다니 수고가 많다 머 그런 말은 안하렵니다.
    요리 잘하고, 대접하기 좋아하는 사람... 주위에 이런 사람있음
    행복하다니깐.
    근데 동서 보리차야? 옥수수차야? 우리집에서도 맛있나 한번 해보게 ㅎㅎ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3.16 23:47 바꾸지 마세요. 친한 척 하게...ㅎㅎㅎ
    동서 옥수수차요.
    꼭 끓여보시구요. 담번에 물병에 싸가지구 만나서 어느 집 옥수수차가 더 맛있나 비교해 볼까요?^^
  • 프로필사진 forest 2009.03.17 07:03 전 두 분꺼 다 맛볼테야요~^^
  • 프로필사진 hayne 2009.03.17 09:38 이거 이거 내가 넘 불리한 게임이야.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3.17 09:49 쟈쟈~ 그러면 옥수수차 싸가지고 그 강가에서 만나뵙겠습니다. forest님 판정위원 해주시고요.
    hayne님! 반드시 동서 옥수수찹니다.
    동서 유기농 옥수수차, 옥수수 수염차 이런 거 사용하시면 안됩니다. ㅋㅋㅋ 재밌겠다.
  • 프로필사진 신의피리 2009.03.17 11:11 음...따님에게 한 껀 걸리셨더군요. ㅋ
    3월 마지막주에 청년부에서 하는 거
    에니매이션! 아닙니다~~
    에니어그램! 맞습니다~~ ㅋㅋㅋ
  • 프로필사진 hayne 2009.03.17 16:09 우쒸.. 고것이 말야 말 헛나온거 가지구 그리 써먹다니.
    난 거기다 리플로 응수하려다 참았을 뿐이고.
    도사님도 그리 좋아하시다니.
  • 프로필사진 forest 2009.03.17 07:08 세상에, 물도 맛있게 요리하고 싶어하는 요리사 있음 나와보라고 하세요!^^

    아마도 청년들을 향한 사랑이, 열정이, 애정이, 피곤함을 잊게 하는 모양입니다.
    그래도 가끔 내 몸이 쉬어야 한다고 신호보낼 때 쉬어줘야 한다는 거~
    그래야 그 열정도 오래 가지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3.17 09:51 저를 프로라고 불러주세요.ㅋㅋㅋ

    어제는 오전 내내 다 째고 디비 잤어요.
    몸에서 기름기 빠져나갈까봐 삼겹살도 먹어 주고요...ㅎㅎ
  • 프로필사진 hs 2009.03.17 09:01 A&P목장을 이제야 제대로 독립(?)을 시켜서 마음이 쫌 가벼워지셨겠어요.
    근데 그 목녀님이 아프시다니 마음이 가볍지만은 않겠네? ㅠ

    목자때보다 더 큰 공동체를 맡으셨으니....
    그래도 하나님께서 주시는 능력으로 감사와 기쁨으로 감당하실 줄 믿습니다.^^

    몸도 잘 챙기시면서 하세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3.17 09:52 마음이 정말 많이 아프고 감사하고 그래요.
    뒤늦게 참 귀한 분이 목장에 오셔서 여러 모로 얼마나 힘이 됐는지 몰라요. 그래도 앞으로 그 가정에 건강해지고 회복될 일만 남은 것 같아서 기대하며 기도하고 있구요. 해송님도 우리 AP목자님 위해서 기도해 주실거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