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아침마다 행복한 이유 본문

아이가 키우는 엄마

아침마다 행복한 이유

larinari 2007.07.08 17:26

나 자신 먹을 것에 그렇게 집착하는 스탈도 아니면서,

애들 한 두 끼 굶는다고 애를 닳는 엄마도 아니면서,

밥 안 먹는다고 밥그릇 들고 따라 다니면서 밥을 먹이는 열의가 있는 것도 아니면서...


그래도,

요즘 아침마다 두 아이의 밥 먹는 모습을 보면 '안 먹도 배가 부르다'는 말이 실감이 난다.


다시마 데친 것, 콩조림, 새송이 버섯 구운 것, 연근조림, 브로콜리 데친 것, 거기다 백김치까지...


골.고.루. 잘 먹는 채윤이와 현승이.


현승이는 원래 그리 잘 먹는 아이는 아니었던 것 같다.

이유식을 시작할 즈음에 뭐든 입에 깔끄러우면 뱉고 먹지 않았으니까.

이유식 하는 거 보면 편식할지 안할지 안다고 하시면서 어머님이 현승이 이 녀석 엄청 편식하겠다고 걱정하셨었다.


그런 현승이도 뭐든 잘 먹는다. 누나 따라서 파프리카도 우적우적 씹어 먹고...

현승이가 식성이 좋아진 건 뭐든 잘 먹는 누나를 둔 탓이 크다.

암튼 두 아이 다 밥상에 앉아 맛있게 뭐든 잘 먹는 습관이 너무 사랑스럽다.


사실, 내가 다른 건 몰라도 어릴 적 먹는 습관 자는 습관을 위해서는 일관되게 마음을 써왔다.

유기농이며 고급 간식 찾아 먹인 적은 없고,

밥 안 먹는다고 쫓아다니며 먹인 적은 없었던 것 같다.


밥은 무조건 식탁에서 식구들과 함께.

그리고 어른들이 먹는 음식을 되도록 같이 먹기.

이 두 가지의 일관되게 지켰다.


그리고 무엇보다 식탁에 정성을 다했다.

몇 개 안되는 반찬, 별것 아닌 반찬도 깨끗하게 담아서 '나는 너희들을 소중하게 생각해'하는 메세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면서 뭐든 잘 먹는 걸 무지무지 칭찬해줬다. 교묘하게 비교하면서...ㅎㅎ


채윤이가 샐러드의 야채들을 마구 씹어 먹을 때 느무느무 이뻐 죽겠다는 듯 칭찬하면,

칭찬에 예민한 현승이 억지로 한 두 개씩 먹는다.

대놓고 안 먹을 때는 '나는 뭐든지 잘 먹는 아들을 키우고 싶어'하기도 하고,

현승이가 라이벌로 생각하는 은강이를 들먹이기도 한다.

'은강이는 콩을 잘 먹어서 키가 그렇게 크대. 디게 잘 먹는데~'하면 단순한 현승이 예외없이 걸려든다. 그러기를 반복하면서 점점 가리는 음식이 없어지고 식탁에 놓인 반찬들을 공평하게 한 번 씩 먹어주는 이쁜 현승이가 되어간다.


두 아이와 아침식사 하는 시간이 참으로 복되고 행복하도다~~~~~~

2006/06/22

'아이가 키우는 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해줘서, 좋아해줘서 고마워  (0) 2007.07.08
다섯 엄마들  (0) 2007.07.08
아침마다 행복한 이유  (0) 2007.07.08
압승  (0) 2007.07.08
우리 아이들이 어디서부터 왔나?  (0) 2007.07.08
낙오되는 채윤이?  (0) 2007.07.0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