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하루 죄~~~~엥일 학교 과제를 했다.

과제의 1/2 이상을 마치고 있는 상태에서 노트북이 퍽! 하고 나가버렸단다.

하는 수 없이 근처 PC방에 가서 일단 나머지 부분을 다했는데....(사정상 밖에서 숙제를 하고 있었다)

PC방의 PC가 한글이 없어서 다음 메일에 숙제를 했다는데...다하고 저장하려 하니 시간이 너무 지나서 로그아웃 됐다면서 다시 로긴하는 과정에서 결국 나머지 부분의 숙제마져 날려버렸다.


지난 주 쉬는 주간이었지만 일주일 내내 교회일, 집안일로 숙제에 손도 못댔었다.

오늘 밤에 내려가기 전에 결국 다 하고 내려가나 했더니.....

저녁에 치료 마치고 만났는데, 그 황당한 표정이라니! 게다가 감기 기운까지 있어서 사람이 더 추레해 보이고, 늦은 밤 버스 타고 천안에 내려보낼 생각을 하니 여간 맘이 짠한 것이 아니었다.


게다가 노트북은 나간 상태에서 과제는 어떻게 할 것이며,

주중에 설교준비며 이런 저런 일을 어찌할 것인가?

헤어짐 만으로도 스트레스 만빵인데 이렇게 저렇게 꼬여버린 일로 내 맘이 더 무거웠다.


동생과 통화하다가 매형한테 노트북을 좀 빌려줄 수 있나고 생각없이 물어봤다.

현실적으로 남편은 교회에서 모임 마치고 곧장 내려가야 하는데 빌려줄 수 있다하더라도 주고 받을 시간이 없다. 게다가 동생은 데스크탑 없이 노트북으로 인터넷이며 모든 걸 다 하고 있으니까...

헌데 결국, 이느무 동생은 흑석동에서 동서울 터미날까지 직접 노트북을 가져다 매형한테 안겨주고 갔다. 남편은 노트북 받아들고 천안으로 내려갔다.


그저 언제 어떤 상황에서든, 누구에게든 기꺼이 도울 준비가 되어있는 동생인줄은 알지만, 동생의 이 섬김이 얼마나 위로가 되는지 모르겠다. 갑갑하던 마음에 시원한 바람이 한 줄기 불어주는 것도 같고, 동생을 통해서 예수님의 따뜻한 위로가 전해지는 것도 같고. 무사히 천안에 도착해서 한결 밝고 편안해진 남편의 전화 목소리를 들으니 한시름 더 마음이 놓이고 말이다.


서로 존경하며 위하는 처남 매형지간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2006/03/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