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장래 목사님 딸 본문

푸름이 이야기

장래 목사님 딸

larinari 2008. 1. 17. 11: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거 이거 이거....
좀 있으면 (좀은 아니구나. 한참이구나) 목사님 딸 되실 김채윤양. 지금 시방 뭘 하고 계신다요?
무용 발표회를 마치고 의상과 분장을 벗지 않은 채 기분 좋게 관람하신 할아버지가 저녁 사신다고 해서
고기를 먹으러 갔는디요.

할아버지는 맛있는 음식 놓고 참이슬 한 병 없으면 음식 맛도 못 느끼시는 것 같고,
그러다 기분까지 나빠지시는 것 같어요.
그래서 어딜가나 맛있는 걸 드실 때는 참이슬 한 병이 필수고요.
정~ 조달이 안되는 곳에 가실 때는 아예 박카스병 같은데다 살짝 담아 오시기도 하시는데요...

손주들이 따라 드리는 참이슬을 제일 좋아하시기에....
차마 말리지도 못하고 저렇게 채윤이 현승이가 한 잔씩 따라 올리는 관례가 생기게 되었습죠.
채윤이 화장에 한복색깔 까지 영락없는......저 그림에 딱 어울리는......

참, 그 옆에서 묵묵히 고기를 굽고 계신 장래 목사님의 심정이 어떠하오실런지.
살짝 보이는 그 분의 팔목에서도 고뇌가 느껴집니다. 그려.

저렇게 입이 벌어지신 할아버지를 뵈니 저 정도 기분 맞춰 드리는 거 지대로 효도가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랑살랑 잘도 흔들어요  (6) 2008.02.03
책 읽는 그녀  (16) 2008.01.30
장래 목사님 딸  (13) 2008.01.17
..  (0) 2008.01.14
賞福  (12) 2007.12.15
하루하루 근근이 살아가는 엄마  (12) 2007.12.04
1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