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거 이거 이거....
좀 있으면 (좀은 아니구나. 한참이구나) 목사님 딸 되실 김채윤양. 지금 시방 뭘 하고 계신다요?
무용 발표회를 마치고 의상과 분장을 벗지 않은 채 기분 좋게 관람하신 할아버지가 저녁 사신다고 해서
고기를 먹으러 갔는디요.

할아버지는 맛있는 음식 놓고 참이슬 한 병 없으면 음식 맛도 못 느끼시는 것 같고,
그러다 기분까지 나빠지시는 것 같어요.
그래서 어딜가나 맛있는 걸 드실 때는 참이슬 한 병이 필수고요.
정~ 조달이 안되는 곳에 가실 때는 아예 박카스병 같은데다 살짝 담아 오시기도 하시는데요...

손주들이 따라 드리는 참이슬을 제일 좋아하시기에....
차마 말리지도 못하고 저렇게 채윤이 현승이가 한 잔씩 따라 올리는 관례가 생기게 되었습죠.
채윤이 화장에 한복색깔 까지 영락없는......저 그림에 딱 어울리는......

참, 그 옆에서 묵묵히 고기를 굽고 계신 장래 목사님의 심정이 어떠하오실런지.
살짝 보이는 그 분의 팔목에서도 고뇌가 느껴집니다. 그려.

저렇게 입이 벌어지신 할아버지를 뵈니 저 정도 기분 맞춰 드리는 거 지대로 효도가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랑살랑 잘도 흔들어요  (6) 2008.02.03
책 읽는 그녀  (16) 2008.01.30
장래 목사님 딸  (13) 2008.01.17
..  (0) 2008.01.14
賞福  (12) 2007.12.15
하루하루 근근이 살아가는 엄마  (12) 2007.12.04
  1. h s 2008.01.17 13:12

    아~~ 이슬 마시는 것을 좋아 하시구나....^^

    채윤이가 누군가 했어요.
    이삐게 화장을 해 놓으니까 다른 사람이네요.^^

    우리 소희도 공연할 때 가보면 알아 보도 못하게 화장을 찐하게 하던지....

    • BlogIcon larinari 2008.01.18 09:42 신고

      이슬을 상당히 사랑하시죠.^^
      할아버지가 채윤이 무용하는 거 촬영을 하셨는데 애들이 화장해 놓으니깐 다 비스비슷 해가지구요...
      채윤이 체형이 비슷한 어떤 애를 디립다 찍어 놓으셨더라구요.ㅎㅎㅎ

      아~ 큰 따님이 무용을 전공하셨다고요?

  2. BlogIcon ♧ forest 2008.01.17 16:04

    며칠 전 어느 모임 자리에서 울 털보도 아주 맛난걸 앞에 두고는
    거품쥬스같은 알콜이 없어서 입맛을 다셨다지요.
    아주 많이 먹는 건 아닌데 입을 적시는 정도의 약한 건 좋아하는 것 같아요.
    음식과 약한 도수의 알콜은 소화에도 어느 정도 도움을 주는 관계이기는 한데...

    아버님이 너무 좋아하십니다.
    허긴, 저렇게 예쁜 손주가 따라주는 한 잔에 입이 함박 웃음이 되지 않을 할아버지가 어디에 계실까요.
    근데 분위기는 딱 '반갑습네다' 분위기입네다~~~^^

    • BlogIcon larinari 2008.01.18 09:43 신고

      그러니까요. 한복 색깔이 딱 그렇죠.
      채윤이가 저걸 입고 어깨를 으쓱으쓱, 엉덩이를 살랑살랑 하면서 걷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는데요... 기가 막혀요.ㅋㅋㅋ

      이번에 찍은 건 동영상이 용량을 초과해서 올려지지가 않아서 아쉽네요.

  3. 로뎀나무 2008.01.17 16:10

    채윤이 눈 위에 살포시 내려앉은 무지개~~
    살짝 아가씨 티도 나고,
    내년에도 기대해봐야겠네 ㅎㅎ

    • BlogIcon larinari 2008.01.18 09:44 신고

      놀라운 발견이 있는데 발레복을 입었는데 채윤이가 젤 날씬하더라. 오히려 마른 몸이라고 느껴졌다니깐.
      우리 뚱순이 채윤이 어디갔니?ㅋㅋ

  4. 2008.01.17 19:24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mary-rose 2008.01.17 20:21 신고

    캬~ 이걸 어쩌까나..
    할아버지 편이 되드릴까나? 아빠 편이 되드릴까나?
    싸모님~ 갈등 많으시겠습니다 그려.

    울 친정아버지도 이걸 좋아하셨는데 그걸 너무나 싫어하는 울 엄마 눈을 피해
    물컵에 슬쩍 따라서는 물인양 드시곤 했는데..

    • BlogIcon larinari 2008.01.18 09:45 신고

      결혼 초에는 아버님이 살짝 제 눈치를 보셨어요.
      제가 적극적으로 식당 가면 시켜드리거든요.
      '아버님! 약주 한 잔 하셔야죠' 하고 주문을 하면...
      아버님이 꼭 그러시죠.
      '잔은 하나만 주슈!'^^

  6. 호야맘 2008.01.25 20:58

    우리 호야가 자꾸 채윤이보구 누구냐구 그러네영... ㅋㅋ 채윤이라고 하니 자꾸 아니라고 하네영...ㅋㅋ

    • larinari 2008.01.26 22:48

      지호 눈에 채윤이 누나로 보이기는 어렵겠당.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