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지 숙제라는 이유만으로 참가했던 채윤이 학교 도서관 이름 짓기 공모전에서
장원으로 당첨이 됐어요.

부상으로 문화상품권 삼 만원.^^

그런데 고백하지 않을 수 없는 약간 찌릴는 거.
인터넷에서 도서관 이름을 마구 검색했거든요.
그런 다음 순 우리말로만 해야해서 우리말 사전 찾아서 말을 억지로 꿰 맞춰서 보낸건데...
그러니까 순수한 창작은 아니라는 거죠.^^;;

'샘재 글마루'
샘재는 채윤이 학교가 있는 동네의 옛 이름이지요.

채윤이는 장원이 뭔지도 몰르고,
아마도 첨에는 도대체 자기가 왜 상을 받는 지도 모르고....그랬을 겁니다.

===============

이번 주에 천안으로 가시는 도사님께서 저의 블로그 활동을 차단할 치명적인 방법을 고안하셨습니다. 디카와 컴을 연결하는 뭣이냐 그걸 자기 노트북 챙기면서 함께 갖구 내려간거예요.
하이튼~ 꼭 저렇게 매를 버세요.

이번 주는 공 치겠구나 싶었는데 이 폰카가 꽤 쓸만하네요.ㅎㅎㅎ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천절은 우리 가족행사  (14) 2007.12.03
열.공.  (20) 2007.11.14
장원  (15) 2007.11.06
화통 삶아 먹은 섬집 아기  (14) 2007.10.30
연습 또는 놀이  (5) 2007.10.26
따끈따끈한 일기  (17) 2007.10.24
  1. BlogIcon ♧ forest 2007.11.06 11:18

    초등학교 4학년 이전까지는 거의 엄마가 숙제해준다고 봐도 괘~안아요~~~
    같이 인터넷 뒤지고, 사전 뒤지고, 지도 펴놓고 보는 방법을 직접 보여주고, 직접 지하철, 버스타고 찾아다니고... 할 일 무지 많답니다^^
    4학년 이후가 되니까 아이가 주도적으로 하고 엄마는 준비만 해주면 되더라구요.
    그리고, 도서관 이름 정말 잘 지었네요. '샘재 글마루', 장원깜이네요~

    피리님 너무 구여우세요~~~^^
    아마도 더 좋은 디카로 주실려고 그러시는 건 아닐런지...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07.11.06 17:24 신고

      약간 거리를 두고 보면 귀엽거나 웃기고,
      옆에서 당하면 속이 쫌 뒤집어지죠.^^

      아이구 채윤이 숙제가 다 제 숙제예요.
      가끔 주말 바쁘게 보내고 주일날 늦게 집에 들어가는 길.
      채윤이 숙제 손도 못 대놨을 때의 그 느낌....
      숙제에서 해방된 지가 수십 년인데ㅜㅜ
      그러니까 이렇게 한 3년 견디면 되는거군요.
      아니다~ 현뚱이가 또 있네...

    • BlogIcon ♧ forest 2007.11.06 19:54

      숙제에 준비물에... 초등학교 시절을 어떻게 보냈는지...
      일하는 엄마들 초등생 키우기 너무 힘들어요ㅜ.ㅜ
      그래도 채윤이만 잘 키우면 현뚱이는 좀 쉬워진답니다^^

    • larinari 2007.11.06 20:31

      맞아요!
      숙제에 손 대기 시작하는 시간이 저녁 먹고 정리한 후 8시가 다 되는 시간이라는 거요.
      전 요즘 낮에는 음악치료사.
      밤에는 과외선생. 투잡이예요.ㅜㅜ

      그래도 현뚱이는 수월할 거란 말씀에 희망이 생겨요.
      희망을 갖자~ 아자! 아자!

  2. h s 2007.11.06 23:06

    ^^ 축하합니다.
    누구나 다 엄마들이 해 주었을텐데 그중에서 채윤이 엄마가 제일이라는 말이 되네요.
    부상이 꽤 짭짤하네요.
    그거 엄마께서 챙기시는 건 아닌지?ㅋㅋ
    근데 전도사님께서는 그걸 왜 가지고 가신거죠?

    • larinari 2007.11.07 09:48

      원래 도사님이 약간 어리버리 하시거든요.
      왜 가져가셨냐하면....
      아~~무 생각 없이 가져 가신거죠.ㅋㅋ

      부상은 엄마가 챙길렸더니 문화상품권 봉투에 그걸로 할 수 있는 것이 다 나와있더라구요. 얼마 안 있으면 채윤이 생일인데 그거 가지구 패밀리 레스토랑 가자네요. 자기가 그걸루 다 사겠대요. 할머니 할아버지까지 모시고 가서요... 그걸루 택도 없을텐데요.^^

      퇴원하셔서 집안이 훈훈하시죠?
      건강 잘 회복하시길 기도할께요.

    • h s 2007.11.07 23:01

      ㅋㅋ 아~~무 생각없이?
      너무 재밌는 표현이시다.
      아마 전도사님께서는 다 생각이 있어서 가져 가신 걸텐데...ㅎㅎ
      채윤이 덕분에 누구 주머니가 부담이 되겠지만 즐거운 날이 되겠군요.

      기도에 감사합니다. ^^

  3. hayne 2007.11.07 09:36

    와~ 장원급제!
    초등학교에서 3만원 부상이면 큰거지.
    그럼 도서실 이름이 '샘재 글마루'가 되는거야?
    채윤이 혹은 채윤이 엄마 이름이 내내 기억되는 거네.

    • larinari 2007.11.07 09:49

      천현초등학교 도서실 앞에 채윤이 이름이 나붙지 않을까요?ㅎㅎㅎ

  4. 은행나무 2007.11.07 10:17

    추카추카~
    상장도 맘에 들고, 무엇보다 상품권이 맘에 드네. ^^

    • BlogIcon larinari 2007.11.07 10:23 신고

      물론이쥐. 상장보다 더 맘에 드는 건 부상이지~
      그나저나 우리의 작업은 어떻게 잘 추진되어가고 있는것인가? ㅎㅎㅎ

    • 은행나무 2007.11.07 14:59

      잘 되고 있는 것 같기는 한데.
      조금 더 압박의 수위를 높여야 할듯..ㅋㅋㅋ

    • larinari 2007.11.07 18:15

      내가 머리에 빨간띠 까지 둘렀는데...여기서 수위를 더 높이란 말이쥐? 아라쓰! 서울팀에서 회의를 한 번 해봐야겠다.

  5. 신의피리 2007.11.07 17:17

    그 선이 그 선처럼 보이는 그런 선을
    그 자리에 두지 않고 아무데나 두니까
    그 선이 딴 선을 따라왔나봐(ㅡㅡ)
    난 내 선만 챙겼을 뿐이야

    채윤이 땜에 패밀리 레스토랑 구경 함 가게 생겼네. ^^
    나도 껴 주는 거지?

    • larinari 2007.11.07 18:13

      자격지심 심하다. 아빠 빼고 생일파티 할까봐?
      자존감이 너무 낮아진 거 아니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