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초6, 불편한 진실 본문

푸름이 이야기

초6, 불편한 진실

larinari 2012. 3. 9. 22:02





초등 6학년 여자아이에게 관찰되는 불편한 진실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작년까지 잘 메고 다니던 가방 팽개치고 오직 끈을 길게 늘어뜨릴 수 있는 가방을 찾는데요.
끈을 최대한 늘려도 이것 밖에 안내려온다 투덜거리며 등교하는 초6 여아를 보고 계십니다.


가방 색깔 잠바 색깔도 보겠습니다. 한 때 '핑크가 아니면 입지도 소유하지도 아니하였더라' 하시던 핑크공주 어디 가시고 오직 저렇게 무채색만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손에든 보조가방의 핑크색이 난데없습니다.


왜 이러는 걸까요?
초등 6학년이 된 딸은 왜 저렇게 가방을 밑으로 밑으로 매야하고,
옷이란 옷은 검정에 무채색만 입으려고 할까요?
도대체 이 아이는 이제부터 언제까지 무채색의 건들거리는 세상에서 질풍노도이 나날을 보내야하는 걸까요?


지금까지 초등 6학년 된 아이의 불편한 진실, 
그것을 바라보는 엄마의 불편하고 약간 가소로운 시각에 관한 불편한 진실이었습니다.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뇌가 뒤집어지다?  (8) 2012.03.30
어른 채윤과 만나다  (4) 2012.03.25
초6, 불편한 진실  (4) 2012.03.09
우리들의 종업식  (2) 2012.02.15
아침 햇살  (0) 2012.02.02
미니 콘서트  (4) 2012.01.27
4 Comments
  • 프로필사진 이과장 2012.03.12 10:51 길게 늘어뜨리는 가방이 아이들 사이에서 유행일 수도 있고..
    난 저맘때쯤 엉덩이가 가려지는 가방이 좋았던 듯 ㅎㅎ
    그리고 왠지 저맘때쯤 되면, 핑크는 어린 여자아이들이 좋아하는 유치한 색깔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좀 폼나고 시크하게 무채색으로 ㅋ

    20년도 훌쩍 넘은 6학년 시절의 기억을 더듬어 보니,
    엄마가 무조건 후디 달린 귀여운 컨셉의 옷을 사입히려고해서 싫었던 기억이 ㅎ
    성은이는 지금도 엄마가 출근전에 골라놓은 옷은 어린이집 갈때 무조건 거부하고, 컬러는 블루만 고집하고 치마는 거부하고 헐렁한 바지만 추구.. 앞날이 캄캄 ㅡ.ㅡ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3.14 21:36 신고 모~ 바지 추구하는 거 지 에미 닮은 거 아녀?
    한 여섯 살 쯤 돼서 지가 입은 옷과 친구들 입은 옷을 비교해서 볼 줄 알게 되면 100% 핑크공주님 된다. 한 2,3년 핑크색 치마 토가 나오도록 입혀야 할 지도 몰라.ㅎㅎㅎ
  • 프로필사진 forest 2012.03.12 20:44 분홍 가방의 리라쿠마, 울 집에 엄청 많아요.
    울 대딩은 아직도 리라쿠마 끌안고 주무신다우~^^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3.14 21:37 신고 그 아가씬 사춘기 때도 핑크를 취급하셨었나요?
    왠지 그러셨을 것 같아서요.
    진짜 궁금...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