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필통 본문

아이가 키우는 엄마

필통

larinari 2007.07.08 17:37


"엄마! 나는 학교 가면 엄마가 너~무 보고 싶어" 하면서 목을 끌어안고 뽀뽀하며 유난스러웠던 아침.

엄마도 유난히 채윤이가 이뻐 보여서 하루종일 많이 생각 나겠다 싶었어요.

"엄마! 베란다에서 나 안 보일 때까지 손 흔들어줘"하고는 등교길에 나선 채윤이.

베란다에 서서 채윤이가 안 보일 때까지 몇 번이고 손을 흔들다가 들어와서 정리를 하는데 채윤이 필통이 거실 구석에 있네요.


학기 초에 한 번 필통을 놓고 갔길래 얼를 들고 뛰어 갔는데 결국 채윤이를 못 만나고 교실까지 갖다 준 적이 있었어요.


저 필통을 본 순간.

'이걸 갖고 뛰어? 교실로 갖다줄까?'하는 갈등을 잠시 했습니다.


채윤이 말마따나 채윤이 선생님은

'정말 많이 화내야 할 것에 별로 화를 안 내시고, 화를 쪼금만 낼 일에 많이 화를 내시는 분'

이기 때문에 혹시 오늘 아침 기분이 안 좋아서 필통 안 가져온 채윤이한테 많.이.화.를.내.시.면. 어쩌나...

하는 생각에 마음이 좀 불안했습니다.


쓰기 시간에 옆 친구에게 빌려서 쓸 정도의 문제해결력은 있겠지?

지난 번 처럼 엄마가 갖다주길 기대하고 하루 종일 엄마를 기다리면 어쩌지?

무엇보다 정말 아침에 별로 기분이 안 좋으신 선생님이 '필통도 안 갖고 다니냐' 면박을 심하게 주거나,

앞에 나와 서 있게 하거나 하면 어쩌지?


잠시 동안 온갖 생각에 불안했지만....

바로 스케쥴대로 말씀 묵상하고 기도했습니다.

기도할 때 채윤이 필통을 앞에 놓고 매만지면 한참 생각했습니다.


'괜찮아. 가끔 좀 부당하게 면박을 듣고 혼나기도 해도 괜찮아. 좀 가엾기는 하지만 채윤이가 자신이 어떤 존재인지,

세상 모든 사람에게 부당한 대접을 받아도 하나님이 자기를 어떤 존재로 대접하시는지 깨달을 날이 올거야.

그리고 오늘을 계기로 가방 챙길 때 더 세심해질 수 있을거야.

채윤이보다 내 자신이 더 문제야. 가끔 그 누구보다 더 부당하게 채윤이를 혼내면서 이런 일에는 괜히 민감해져가지구 말야'


기도했습니다.


채윤이의 하루와 나의 하루.

이번 주일 샬롬 찬양대 찬양처럼,

'나 염려하잖아도 내 쓸 것 아시니 나 오직 주의 얼굴 구하게 하소서'

그저 오늘 하루 모든 쓸데없는 크고 작은 염려들 내려놓고 '주의 얼굴만 구하는' 하루가 되게 해달라고요.


채윤아!

화이팅이야!!!

2007/06/21

'아이가 키우는 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심으로  (0) 2007.07.13
이제는 말할 수 있다  (0) 2007.07.12
필통  (0) 2007.07.08
피아노가 씹다  (0) 2007.07.08
내보내기  (0) 2007.07.08
엄마와 딸  (0) 2007.07.0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