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JP는 기숙사, SS는 수도원 생활 본문

JP&SS 영혼의 친구

JP는 기숙사, SS는 수도원 생활

larinari 2007. 6. 30. 10:41

남편이 방학 끝에 '빨리 학교 갔음 좋겠다'는 말을 여러 번 했다.

다른 의미가 아니다. 방학하고 나서 새벽기도를 띄엄띄엄 하면서 깊은 기도에 대한 목마름이 생긴 것이다.

새벽기도를 빠지지 않고 가자니 초저녁부터 잠자리에 드는 것에만 신경을 써야하고,

그러자면 나나 아이들한테 소홀하게 되니 아예 포기하고 잠을 자는 날이 많았다.

남편이 입버릇처럼 '신학교 들어가서 제일 좋은 건 기도의 회복'이라 하였다.

늘 새벽기도를 할 수 밖에 없는 기숙사 생활은 남편을 보다 단순하고 깊은 영성으로 끌고 가는 것 같다.

그런 모든 정황과 남편의 심정을 아는지라 '빨리 학교 갔음 좋겠다'는 말에 내심 그리 섭섭하지는 않았다.


남편이 짐을 싸서 떠났다.

솔직하게 표현하고 눈물이 나오면 울어버릴 걸....

며칠 전부터 마음이 착찹했으나 결혼 8년 차에 짬밥도 있고하니 진중하게 내려보내자 싶었다.

애써 아무렇지 않은 척 하다보니 슬픔이 자꾸 굴절이 돼서 결국 짜증으로 아웃 풋이 됐다.

해서, 남편이 내려가는 길을 맘편히 보내질 못했다.


남편을 강변역에 태워주고 집에 오는 길.

이상하리만큼 마음이 가벼워졌다.

남편도 마음이 좀 상했겠지만 스스로 잘 극복하겠지.

그리고 무엇보다 내가 기도로 지원하면 되는 거니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내게도 남편이 학기 중일 때는 다른 느낌이 있다.

남편이 새벽기도에 목숨 걸고 영적으로 흐트러지지 않으려고 애쓰는 것에 부응해야 겠다는 생각도 있고.

또 아이들에게만 신경을 쓰면 되니까 애들한테 충실해지고 애들과 보내는 시간이 질적인 시간이 된다는 것이다.


희한하게 아침 7시면 눈이 떠지고 애들 일어나기 전에 성경 한 장이라도 보려는 마음에 벌떡 일어나게 된다.

아이들과 보내는 저녁시간도 인터넷에 빠져 있지 않고 가급적 놀아주거나, 공부를 하거나,

아니면 아이들 노는 옆에서 책을 보면서 시간을 보내게 된다.

아이들을 재우고 나서는 아이들을 양쪽에 끼고 기도를 한다.


내 삶 역시 단순해지고 단순해지는 만큼 차분해지고 깊어진다.

할 수 있는대로 이것을 누려야겠다는 생각이다.

남편의 기숙사 생활과 더불어 나 역시 집에서 보내는 수도원의 생활을 시작한다고 여기면서 말이다.


규모있는 생활로 한 학기 잘 지낼 것을 다짐해본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