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JP&SS를 소개하다 본문

낳은 책, 나온 책/<와우결혼>

JP&SS를 소개하다

larinari 2013.04.11 09:31


 

 

<와서 보라 우리의 결혼을!>



수년 전 <복음과 상황>에 연재했던 <JP&SS의 사랑과 책 이야기>가 책으로 나옵니다.
원고를 다듬고, 다시 쓰느라 간만에 그 시절처럼 '의견 조율하다 싸우기'도 해보고.
신혼의 추억은 방울방울 입니다.

오늘 서문까지 모든 것을 다 넘기고 완전 홀가분!이었음 좋겠는데 
살짝 찜찜한 마음 어쩔 수 없습니다.

책에 들어갈 소개 글을 공개합니다.
(입이 근질거려서 참을 수 없떠요.)

 

 

 정신실이 김종필을 :

  

JP라 불리는 저의 남편 김종필을 소개합니다. ‘Joy Peace’의 JP입니다. ‘나는 숲에 새와 같이 기쁘다’라는 찬송이 내 것이라며 살아온 제게 진짜 기쁨을 가르쳐 준 사람입니다. 저는 자칭 타칭 기쁨의 사람이었지만 재미, 행복, 긍정, 밝음만이 기쁨의 조건인 줄 알았었습니다. 고통, 슬픔, 어두움을 껴안는 기쁨이 참된 기쁨임을 그와의 동반여정을 통해서 배웠습니다. 평화를 사랑하는 그의 성품이 가져다 준 선물입니다. 그는 JP, Joy Peace라 불리기에 합당한 사람입니다.

  

  

김종필이 정신실을 : 


ss라 불리는 아내 정신실을 소개합니다. ‘small s라인’의 ss입니다. 인생을 준비모드로만 살던 네모반듯한 제게 지금 여기의 일상을 누리는 비결을 가르쳐 준 사람입니다. 라인이 살아있는 그녀의 삶에 중독된 덕분입니다. 큰 비전과 선지자적인 비장감을 잃지 않고 타인을 위해 희생하는 삶만이 의미 있는 삶인 줄 알았습니다. 일상의 소소한 것들에 울고 웃으며 공감할 수 있어야 비로소 큰 비전도 의미 있음을 그녀와의 동반여정을 통해서 배웠습니다. 작은 일에 신실한(sincerity) 그녀의 성품이 가져다 준 선물입니다. 

  

 

 

 

'낳은 책, 나온 책 > <와우결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보다 서평, 올케가 쓰다  (2) 2013.08.03
<와우 결혼> 책보다 서평2  (4) 2013.07.27
<와우 결혼>, 책보다 서평1  (2) 2013.07.25
두둥~ <와우 결혼>  (6) 2013.06.14
와.서 보라 우.리의 결.혼.(그림)을  (4) 2013.06.06
JP&SS를 소개하다  (16) 2013.04.11
1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