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도 누나도 없는 저녁.
뭔가 맛있는 걸 먹고싶다며  요리책을 뒤적이다.

"이거 하기 어려워? 맛있겠다. 진짜 맛있겠다"

마음 따뜻하고 배려심 많으나 자칭 '용기가 없는 아이'. 
그래서 하나님이 가끔씩 미운 아이. 
'도대체 용기가 뭐라고 내가 그렇게 기도하는데도 안 주시는거야! 췟!' 하면서. 

이 아이가 먹고싶다는데 일어나 장 보러 가지않을 수 없었고, 요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먹는 내내 여러 번 엄지 치켜세우며,
"요리대회 나가면 1등 하겠어. 이거 이대 앞에서 먹어 본 콩불 맛인데, 조금 더 맛있어"
하는데 엄마도 한 마디 했습니다."
"사실 이거 그냥 요리가 아니라 먹으면 용기가 생기는 돼지고기 볶음이야"

오글오글 모자의 대화. ㅎㅎㅎ
그랬거나 어쨌거나 모자는 햄볶아요.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짜 사나이 되기  (2) 2013.07.16
즉석 떡볶이  (2) 2013.06.16
용기를 주는 돼지고기 콩나물 볶음  (4) 2013.06.11
얼큰 진심 굴 칼국수  (4) 2013.01.25
주부는 살림으로 말한다  (7) 2013.01.13
사람이 먼저다  (2) 2012.12.01
  1. Duddo 2013.06.12 02:04

    전 사진만 보입니다ㅋㅋ
    아~~배고파ㅋㅋ

    • BlogIcon larinari 2013.06.12 13:49 신고

      고객님?
      마이 당황하셨어요?
      배가 마이 고프셨어요?
      여기 저기서 울분을 토하셨어요.ㅎㅎㅎㅎㅎ

  2. 신의피리 2013.06.18 14:41

    나도 요즘 인생에 용기가 필요한 것 같애. ㅠ

    • BlogIcon larinari 2013.06.18 17:08 신고

      내가 매일 커피에다 용기 타서 주는데....
      아직도 더 필요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