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워서 쓰러지겠귀.

무자비한 귀여움 어택에 방어가 안되어... 이러다 내가 죽겠긔.

 

지난 주일 교회 아기들이 모두 과자 백팩을 메고 돌아다녔다. 어린이주일 선물로 선생님들이 준비하신 것인데, 세상에 이렇게 귀여운 백팩이라니! 아니다. 백팩 자체는 그냥 막 신박한데, 백팩 매시는 분들의 귀여움이다. 쟤가 보기보다 무거운 백팩이다. 사이드에 뽀로로 음료수가 한 병씩 달려 있으니, 저 쪼그만 등이 감당할 무게가 아니다. 사진의 저분도 수월 치는 않을 텐데 나름 그 무게를 이기고 의연함을 잃지 않으시지만(아오, 저 조그만 나이키 운동화는 또 어쩔!). 직립 보행한 지 얼만 안 된, 휘청휘청 걸음마하는 아기가 저도 가지겠다고 달려들었다. 백팩 메다 뒤로 넘어갈 뻔했다. 그렇지, 쌀가마니 수준 아닌가! 쌀가마니 등에 지는 수준 아닌가 말이다. 

 

귀엽고 사랑스러워 터지는 심장 부여잡고 커다란 하트를 보낸다. 나의 아기 친구들에게! 

 

 

'꽃보다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국 문자 독해  (0) 2022.05.27
뜨거웠던 스승의 날  (2) 2022.05.22
쌀가마니 과자 백팩  (2) 2022.05.05
손의 노래  (0) 2022.03.27
소년 김대중의 공부방  (0) 2022.03.09
서너 걸음 앞  (0) 2022.02.25
  1. BlogIcon 캘리 E. 2022.05.09 05:42 신고

    저 과자 백팩 정말 굿 아이디어네요. 어린이 주일이 올해는 지났고 언젠가는 꼭 써먹어 보겠습니다~ ㅋㅋ

    • BlogIcon larinari 2022.05.25 17:02 신고

      그렇죠? ㅎㅎ 나이 먹어 어른인데 하나만 받아보고 싶었다니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