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돼지 등뼈를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언제던가, 무모하게 김치 감자탕을 시도해 본 이후로 돼지 등뼈를 열열이 사랑하게 되었지요. 값싸고, 푸짐하고, 잘만 골라서 사면 고기가 너덜너덜 많이 붙어있고.....
이렇게 사랑스러운 돼지 등뼈를 주구장창 감자탕으로만 해먹는 것은 사랑하는 것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등뼈찜'을 시도해봤습니다. 양념은 그까이꺼 대~충, 매운찜닭을 할 때 쓰는 양념을 넣고 끓였습죠.
우리 목장 식구들이 워낙 뭐든지 맛있게 감사하게 잘 먹어주시는 분들이긴 하지만.....음....맛있다고 하는 것이 빈말들은 아닌 것 같아요. 으흐흐흐...그러니까 돼지 등뼈찜, 신메뉴도 성공이라는 얘깁죠. 이 이 느무 '삶은 요리'의 성공신화는 그칠 줄을 모르네.

조미료 안 쓰고 맛 내기가 쉽지 않았었는데.... 뭐든 오래 푸~욱 끓이고, 고기 같은 건 오랜 시간 핏물을 잘 빼니 맛이 지대로 나는 경우가 많아요. 무엇보다 요리에 듬뿍 넣고 싶은 것은 먹을 사람들을 향한 사랑과 감사인 것 같아요. 친정엄마가 손님 올 때 음식을 하시면서 가장 부드러운 목소리로 '맛있어라~아, 맛있어라~아' 하고 달래면서 하시고, 기도하면서 하시던 것이 생각이 나는데. 음식을 불에 올려놓고 준비하는 동안 먹을 사람들을 마음 가득 담아놓고 마음에서 이미 사랑으로 버물여 요리하고 있으면 불 위의 음식은 자연스레 맛있게 되는 것 같아요. 오랫만에 제대로 목장모임을 하는 거라 목원들에게 미안한 마음도 있었는데 미안함도 사랑의 조미료로 화학반응을 시켜서 확 등뼈찜에 넣어 버렸더니 내 맘도 가볍고 뼈찜은 더 맛있어지네요.

토요일 아침 늦잠을 자고는 허겁지겁 준비해서 드시고 나가시는 도사님의 아침식사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방학을 해서 좀 나아졌지만 주말에 천안에서 올라오시면 한 끼 식사라도 제대로 차려서 함께 하고 싶은 마음 간절하답니다.
아침식사도 따뜻한 국에 금방 한 윤기 좔좔 흐르는 밥에 차려 드리면 좋으련만 토요일은 놀토든 아니든 게을러져요. 그러다보니 토요일은 늘 간단하게 간단하게로 하게 되지요.
미안하고 아쉬운 마음 역시 화학반응을 확~ 시켜가지고 '신속, 속성' 조미료로 만들어서 샌드위치에 끼워 넣었죠. 그랬더니 저 팍팍한 샌드위치가 한 입 베어물 때마다 뜨끈한 사골국물 같은 따뜻함이 퍼지네요. 으하하하....

요리를 할 수 있어서 행복합네다. ^------------^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웃백 바베큐립, 감 잡았스~  (8) 2007.12.24
뽀루꾸 유자차, 귤차  (15) 2007.12.22
내가 만든 화학조미료  (10) 2007.12.17
배트맨이 안 뱉는 거  (12) 2007.12.11
얼큰 오뎅탕  (4) 2007.12.07
사랑을 먹고 자라요  (13) 2007.11.29
  1. 은행나무 2007.12.17 18:35

    맛있겠다. 쩝~

    요리가 행복한 네가 부럽다.
    요리 달란트가 따로 있나?ㅋㅋ

    난 주방에 머무르는 시간을 최소화하고
    싶은 사람 중의 하나야.
    맨 아래 샌드위치 정도가 내 스딸.

    누가 보면 또 엄청 부러워 하겠구만.

    • larinari 2007.12.18 09:42

      장어탕(이름이 맞나?)도 끓이시는 분이 왜 그러셔?
      장어탕 얻어 드시는 분이 이런 걸 부러워하시면 안되쥐~

    • 은행나무 2007.12.18 13:04

      근데~
      저 샌드위치에서 딸기잼 좀 빼주면 안되겠니?
      계란 위에도 딸기잼을 바르더니,
      사진이 맛있어 보이다가 딸기잼까지 발랐다고 생각하니
      입맛이 뚝.ㅋㅋ

    • BlogIcon larinari 2007.12.20 10:40 신고

      원래는 딸기잼이 아니라 메이플시럽을 발랐었는데 그게 없어서....글고, 한참 직장인들의 아침식사에 선풍을 일으켰던 '이삭 토스트'에서도 키위잼을 묽게 만든 시럽을 발라. ^^ 그러니까 그렇게 안 맞는 궁합도 아니야.ㅎㅎㅎ

  2. BlogIcon ♧ forest 2007.12.17 18:39

    샌드위치에 많은 것이 들어가는군요.
    양상추, 계란, 사과, 베이컨, 딸기잼.. 맛나겠당~
    개인적으로 제 생각엔 밥보다 저 샌드위치가 더 든든할 것 같아요.
    게다가 사랑으로 팍팍 무쳤으니..^^
    맛있게 먹어주는 사람이 있어 더 행복하시지요.ㅎㅎㅎ

    • larinari 2007.12.18 09:43

      사실 도사님도 밥보다 저렇게 먹는 걸 더 좋아하시죠.
      ㅎㅎㅎ
      예전에 날린 감자탕 쿠폰 조만간 쓰셔야죠.^^

  3. h s 2007.12.17 22:38

    목장식구들까지 챙기시느라고........

    주말부부라지만 남들같이 주말이 쉬는 주말이 아니라 정말 오붓하게 온 가족이 한자리에 앉아 식사를 하는 경우가 드물겠군요.
    그런 안타까운 사정을 저도 몰랐으니 아무도 모르겠죠? ㅠ ㅜ
    이제 전도사님께서 방학을 하셔서 너무 좋으시겠습니다.

    행복한 시간 마~~~~아니 가지세요. ^^

    • larinari 2007.12.18 09:44

      이번 주 방학 시작됐는데 벌써 도사님 하나 더 챙기기가 버거우니 어쩌죠.ㅎㅎㅎ
      월요일에 맘이 쓸쓸하지 않은 게 젤 좋으네요.

    • h s 2007.12.19 08:15

      ^^ 부부라도 떨어져 있다가 만나면 그동안의 자신의 생활이 흐트러지니까 불편을 느끼게 된답디다.
      그러니 부부는 절대로 떨어져 지내면 안 되는 법인데 우짜노??

    • BlogIcon larinari 2007.12.20 10:42 신고

      그래도 2년이 갔으니깐 남은 1년도 그렇게 지나가겠죠?
      이게 방학때 네 식구 살림에 겨우 적응해놓으면 또 개학을 하고, 세 식구 살림에 적응을 하면 방학을 하고...
      사람을 가만히 안 놔두는 구조라는것이 좀...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