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 날에.

현승이를 어린이집에서 찾아서 차에 태웠는데...

'엄마~아, 나 엄마한테 할 말이 있어'

'응.....나~아, 나아....나아.....'

'그런데 엄마 내가 이 말 하면 웃지마. 나 쳐다보지 마'

'나 있잖아....나아...나아...'

'부끄러워서 말 못하겠어. 집에 가서 할래'

합니다.

 

'현승아 너무 부끄러우면 말하지 않아도 돼'

했더니

'선생님이 꼭 하라고 했'하면서 눈물이 그렁그렁 하네요.

 

몇 번 다시 시도를 했습니다.

'엄마! 나~아....나아.....'

이러다 포기하고 어린이집에 전화를 했습니다.

그 말 안해도 되냐고 선생님께 여쭤볼려고요.

핸펀에서 새어나오는 얘기를 들으니 선생님이 꼭 하라는 말이

'엄마 낳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사랑해요'라는 말이었나봐요.

선생님이 용기를 북돋우니 하겠다고 하더니만....

결국 눈물을 글썽이며 못하겠답니다.

 

나중에 좋은 여자 생기면 사랑고백 어떻게 할려고.....

2007/05/09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집의 작은 남자  (0) 2007.07.14
엄마는 경찰  (0) 2007.07.14
어버이날의 고백  (0) 2007.07.13
끝나지 않은 외디프스 콤플렉스  (0) 2007.07.13
중요한 날  (0) 2007.07.13
성령님! 총 조심하세욧  (0) 2007.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