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엄마는 경찰 본문

기쁨이 이야기

엄마는 경찰

larinari 2007.07.14 11:42

차가 막히고 심심할 때는 다같이 '알쏭달쏭 퀴즈'


아빠가 문제 낼 차례가 되어서 외칩니다.

알쏭달쏭 퀴즈!

채윤, 현승, 엄마가 되받아 외치며 정답을 향한 열정을 뿜어냅니다.

문제없다. 퀴~즈!


아빠가 문제를 냅니다. 첫 번째 힌트 들어갑니다.

'나느~은, 무섭기도 하지만 고맙기도 해요~오'

하자마자 채윤이 확신에 차서 정답을 외치는데.


'엄마!'


아빠가 생각한 대답은 '경찰'이었다는군요.

채윤아, 왜? 도대체 왜 엄마가 경찰?

무섭기도 하고, 고맙기도한 사람은 엄마라는군요.


한바탕 웃었습니다. (엄마 또는 경찰은 몰래 울었습니다.)

아빠가 고백합니다.

맞아! 정답이야. 사실은 나 그래. 아빠도 니네 엄마가 무섭기도 하고 고맙기도 해.



2006/07/10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이 불러주는 자장노래  (10) 2007.07.14
우리집의 작은 남자  (0) 2007.07.14
엄마는 경찰  (0) 2007.07.14
어버이날의 고백  (0) 2007.07.13
끝나지 않은 외디프스 콤플렉스  (0) 2007.07.13
중요한 날  (0) 2007.07.13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