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엄마는 엄마가 엄마라는 게 어때?
아니이~ 엄마가 엄마라는 게 좋아?
내가 엄마라면 일할 게 너무 많아서 싫을 것 같애.
아까 설겆이 하고 지금 또 설겆이 하고 청소도 해야하고 밥도 주고...


라는 현승이 말에 잠시 생각해보니 엄마가 엄마라는 건 좀 힘든 일이다.
그럼에도 다행이다.
"생각해보니까 힘들긴 힘든데 다행히 엄마는 엄마들이 하는 일을 좋아하는 거 같애. 재밌어'
하니까
"맞어. 엄마가 요리는 하이튼 좋아하는 거 같애"
라고 하였다.






오래 전 먹어 치운 알타리 김치의 무청만 남아 냉장고를 차지하고 있는 지가 몇 개월.
싱싱한 고등어 한 마리 사다가 무 깔고 함께 조려서 주일 저녁으로 준비했다.
(요즘 고등어 한 마리도 너무 비싸ㅠㅠ)
나는 내게서 요리에 관한 창의력이 꿈틀댈 때 아주 의미있는 생기 같은 걸 느낀다. 그리고 음식이 준비되는 동안 냄새를 맡고 달려온 녀석들이 "엄마, 오늘 저녁 메뉴는 뭐야?"라고 기대에 차서 물을 때 의미있게 충족되는 사명감에 힘이 난다.
(채윤이는 꼭 이걸 이렇게 물음 "엄마, 오늘 저녁 메인 디쉬는 뭐야?"ㅋㅋㅋ 재수없어.ㅋㅋ)






주부의 일상이 요리를 안 할래야 안 할 수 없는 것이기에 내가 요리를 좋아하는 게 다행이라는 생각을 한다. 아니 어떤 땐 안 좋아했으면 어쩔 뻔 했나. 싶기도 하다. 요리를 좋아하는 건 운동을 좋아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개인의 취향일진대 운동은 안하고 싶으면 안하면 되지만 우리 사회에서 주부가 된 이상 음식만들기란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다행이란 생각을 하면서 요리에 정말 취미가 없어서 살림이 싫은 친구들에게는 (재수없게도) 미안한 마음마져 든다.






그렇다고 해도 요리나 살림은 참 고된 일이다. 요리를 좋아한다고는 하지만 솔까 한결같이 살림에 충실하지 못한다. 마음과 몸이 힘들 때는 치킨으로, 후루룩 국수로, 너구리로, 씨리얼로 끼니를 연명시킬 때도 많다. 그러고 보면 살림 밀착형인 나는 살림에 대한 태도로  마음의 날씨를 드러내는 것 같기도 하다.
아픈 과거와 두려운 미래를 오락가락 하며 정신 못 차리고 있을 때는!  여지없이 무화과 나무 잎이 마르고 포도열매가 없는 것처럼 냉장고에 먹을 것이 그친다. 아니면 먹을 것과 야채들이 썩어나간다. 그러다 그러다 마음이 지금 여기에 와 다시 성령의 손을 붙잡으면 냉장고에서 놀던 재료들이 음식으로 바뀌기도 한다.


시골에 계신 이모가 해마다 서천김을 보내주시는데 냉동실에서 오래 묵혔다. 며칠 전 꺼내서 난생 처음 김장아찌를 만들었는데 아으, 밥도둑!^^


일상의 예배 없이 드려지는 예배는 종교행위일 뿐이라 믿는다. 매일일 수도 없고 자주일수도 없지만 드물게라도 일상에서 영원의 흔적이 느껴지지 않으면 진정으로 천국을 꿈꾸는 삶이 아닐 거라는 생각도 한다. 오늘은 문득 내 일상 중 가장 많은 시간을 들이는 요리, 청소, 설거지를 통해서 영원에 가 닿고 싶다는 기특한 생각을 했다.

정품 휘발유만 넣어주는 주유소 같은 교회에 가서 영혼의 휘발유 만땅 채우고 온  탓인가? ㅎ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슷흐를 당신 앞에 드리옵니다  (10) 2012.04.07
멸치를 다듬으며  (8) 2012.03.20
주부, 요리, 영성  (4) 2012.03.11
매생이 굴 떡국  (0) 2012.02.04
퇴근 하지 않는 남편을 부르는 김치찌개  (8) 2012.01.17
2011 크리스마스  (0) 2011.12.25
  1. forest 2012.03.12 20:41

    으이구, 난 요리도 일같어요.ㅜㅜ

    다행인건 엄마 밑에서 굶어죽을까봐 요리를 재밌어하는 딸이 있는게 다행이긴 하지만 말이유.
    것도 요즘은 알바 땜에 힘들어서 자주 못해주고 있다우.

    하여간 요리는 요리조리 빠져나가구 싶다우간다~^^

    • BlogIcon larinari 2012.03.14 21:33 신고

      하루 세 번, 아침 점심 저녁으로 사진을 찍으라면 좋으시겠죠.ㅎㅎㅎ
      저번에 배운 부드러운 계란말이 짱이예요. 요즘에 계란말이 해서 내놓으면 '진짜 부드럽다' 이러면서 셋이서 젓가락 싸움이 난리가 나요. ㅎㅎ

  2. BlogIcon 뮨진짱 2012.03.15 00:13 신고

    정품 휘발유를 만땅으로 채우신 분의 손 끝에서는 일품 요리가 나온다죠. 휘발유가 앵꼬나도록 요리를 영혼의 손놀림으로 슈슈슝, 완성하기 때문에요.ㅋㅋㅋㅋㅋㅋㅋ
    아 가족들과 같이 먹는 식사가 그립네요 ㅋ

    • BlogIcon larinari 2012.03.15 12:06 신고

      갑자기 이 요리에서 휘발유 냄새가 나는 건 아닐까 걱정이네.ㅋㅋㅋㅋ



음식을 만들고 나누어먹으며 서로 상찬하거나 돌아앉아 타박하는 것이 사람의 일일진대는, 어떤 음식에든 인격이 개재하게 마련이다. 인격이 음식으로 표현되었을 때 그것을 뭐라 부를까. 식격(食格)? 이게 좋겠다. 또한 음식에서 깨달음을 찾고 먹는 데서 구원을 궁구하는 무리들이 걷는 길은 식도(食道)요, 그 무리는 식도(食徒)겠다.

성석제 <소풍>에서



음식을 맛으로만 영양으로만 먹는 것이 아니다.음식을 그저 색이나 모양새로, 유행이나 분위기로만 먹는 것도 아니다. 마음으로도 먹는다. 마음으로 먹는 음식은 배뿐 아니라 영혼을 채워주는 천사의 음식이다.

윤혜신 <착한 밥상 이야기>에서



일상에서 부딪히는 사물이나 자주 먹게 되는 음식에 결부된 사람들은 좀체 잊혀지지 않는 법이다. 

                                                                                                  성석제 <소풍>에서


아무리 생각해도 요리를 하고 그 음식을 먹는 일은 단지 입으로 먹고 소화기관으로 소화시키고마는 물리적인 현상의 집합 이상인 것이 분명하다. 마음으로 만들고 마음으로 먹는 음식의 나눔과 그로 인한 기쁨은 더 이상 땅에 속한 일이 아닐런지도 모른다.

                                                                                  정신실 < 지 일기장> ㅋㅋ에서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장난 신호등 김밥  (21) 2010.05.07
정신줄 고추잡채와 꽃빵  (22) 2010.04.19
마음으로 먹는 밥, 마음으로 하는 밥  (24) 2010.02.24
개망초 볶음밥  (14) 2010.02.22
떡볶이의 귀환  (14) 2010.02.02
주부, 굴비랑 눈 맞다  (26) 2010.01.14
  1. 신의피리 2010.02.24 15:53

    우와~ 정신실 <지 일기장>에서 발취한 글이 젤 맘에 든다.^^
    마음으로 하는 아내의 밥, 마음으로 먹는 돌쇠들에게 복 있을진저~
    풍성한 저녁식탁이 저희 것임이로다~

    • BlogIcon larinari 2010.02.24 18:37 신고

      생일날 미역국도 못 먹은 여자의 남편 등장이요~~~~오!

      우리 돌쇠님은 다른 건 다 잘 하시는데 마음으로 하는 밥은 고사하고 손으로 하는 밥도 못하시니 워쩐댜.

  2. 2010.02.24 16:28

    싸모님 생신 축하드려요 ~ ^ ^

    • BlogIcon larinari 2010.02.24 18:38 신고

      고마오워!
      2月女 클럽을 하나 만들어도 좋을 것 같아.
      이월녀들 덕에 생일 쓰나미에 겨우 살아남은 어린양도 있고 말이다...ㅋㅋㅋ

  3. yoom 2010.02.24 17:14

    예전엔 사랑이야기로 염장 포스팅 자주 하시더니
    요즘엔 먹거리로 염장포스팅 ㅋㅋㅋ
    그렇게 약오르면 빨리 결혼해서 니 부엌 갖고 즐겁게 요리나 하렴 정도로
    알아 듣겠습니다 ㅋㅋㅋㅋ
    Last but not least, 사랑하는 모님, 생일 축하드려요!!뿅~

    • BlogIcon larinari 2010.02.24 18:40 신고

      요런 요런 요런... 센스쟁아!ㅋㅋㅋㅋ
      곰하워!^^ 뿅~

      그니깐 내가 요리 포스팅으로 한 달만 쭉 밀고 나가면 넌 한국으로 바로 돌아오고, 아무 남자나 눈에 찬다고 믿으며 결혼하고 그럴 것 같다. 웬쥐.....ㅋㅋㅋㅋ

  4. 나는야일이즐거운기뮨진 2010.02.24 23:39

    마음으로 하신 밥이어서도 그렇고
    거참 저 사진 누가 찍었는지 맛깔스럽게 나왔네요. 호호호 ㅋㅋ

    저 날 따라, 참 울 목자모임이 오손도손 가족모임 같더라구요.
    진짜 가.족.

    우리 싸모님 세상에 보내주셔서 참 감사한 날이네요.
    싸모님.. 생신축하드려요!
    제가 제일 마지막으로 축하드렸습니다 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10.02.25 08:49 신고

      저 방향에서 찍은 사진 몇 장 다 좋더라.
      쫌 아쉽다면.... 0.1초 정도 빠르게 셧터를 눌렀다면 형준이 굴욕사진 하나 더 건질 수 있었겠더라는 거?ㅋㅋㅋ

      가.족. 참 좋은 표현과 느낌이다.^^
      우리가 함께하는 날 동안 정말 가족같이 지냈으면 좋겠구나. 기쁜 일에도 슬픈 일에도 가족의 품 안에서 나누며 살자. (하늘)아버지 대신해서 가장역할 하고 있는 큰오빠 부부 ㅋㅋㅋㅋㅋ 가 항상 뮨진짱 뒤에 있다.

      축하 곰하워~~~

  5. 온달동생 2010.02.25 00:57

    와우~ 제가 저 날 마음으로 지으신 밥을 놓치고 말았군요~ㅎ

    비록 밥은 못먹었지만 그 모님의 마음이 저의 영혼과 마음을 배부르게 합니다 ㅎㅎ


    항상 감사드려요~
    고 맙 습 니 다 !!!! ^ ^


    모님 생신 축하드려용~

    • BlogIcon larinari 2010.02.25 08:53 신고

      써프라이즈의 제왕 오셨네~~~^^
      내 서른 번째 생일 축하, 오나전 좋았어.ㅎㅎㅎ
      그리고 온달동생의 입에 붙은 '고마워요. 감사해요'에 담긴 마음을 잘 알지.

      그리고 모님은 항상 마음으로 밥하시니깐 일찍 와서 꼭꼭 밥을 먹어줘. 몸은 슬림하게, 영혼은 토실토실 살 찌게 하는 영험한 식사니깐!ㅎㅎㅎㅎ

      곰하워!

  6. BlogIcon 털보 2010.02.25 14:53

    다들 "포만감으로 충만"할 때 노래 부르는 법인데... 이 집에는 "공복을 포만감으로 바"꾸어 노래부르는 신비가 있지요. 바로 기타라고... 포만감도 노래가 되고, 공복도 노래가 되는 이상한 집... (최근에 읽은 이현승 시에서 한 대목 슬쩍했어요.) 앗, 그러고보니 이 시인도 현승이. 나 정말 현승이랑 무슨 인연이 있는 건지...

    • BlogIcon larinari 2010.02.25 20:10 신고

      저희집 김현승님은 털보 아저씨 엄청 그리워하고 있어요.
      얼마 전 홈플 갔는데 카메라 매장 앞을 지나면서
      '엄마, 저런 카메라는 비싸? 내가 가지고 있는 15만원으로는 못 사? 얼마나 모아야 살 수 있어?' 하길래...
      '왜애? 갖고 싶어?' 그랬더니...
      '아니, 털보 아저씨 주고 싶어서' 이러네요.

      이 자식 엄마 생일 선물로 돈 만원 쓰는 거 아까워서 거실 바닥에 뒹굴며 괴로워하던 놈이거든요. (씩씩)

    • BlogIcon 털보 2010.02.25 21:38

      카메라는 있으니 렌즈를 부탁한다고 해주세요.
      당장 렌즈가 무리라면 같이 사진찍으러 가서 제 렌즈 대신 세상을 봐주면 그건 더 좋다고 해주세요. 현승이와 채윤이 눈으로 본 세상 얘기가 아주 궁금하거든요. 지난 번에 내 뒤통수 찍고 감시 카메라라고 그런 거 아직 기억하고 있다고 전해주시구요.

    • BlogIcon larinari 2010.02.27 17:54 신고

      추위가 찾아오기 전에 벼르다가 결국 못 갔던 남한산성 부터 한 번 델꼬가 주세요.

      얼마 전에는 또 팔당대고 옆을 지나는데 '털보집'이라는 식당인지 포장마차를 보고는 두 녀석이 '털보 아저씨가 하는 식당인가봐' 이러더니 소설을 한 편 쓰더라구요. 차 안에서 한참 웃었어요.ㅎㅎㅎ

    • BlogIcon 털보 2010.02.27 20:36

      알겠습니다.
      3월 둘째주 주말쯤 시간이 날 것 같습니다.
      그때 남한산성을 둔촌동 쪽으로 올라서 북문으로 갔다가 하남으로 내려오자구요. 거기서 버스타고 하남 시장으로 간 뒤에 거기서 다시 명일동으로 오는 코스로 한바퀴 돌아요. 그때 시간 예약해 놓을께요. 사진도 원없이 찍자구 말해 주세요.

    • larinari 2010.02.28 08:44

      넵! 콜입뉘다~^^

  7. 호호맘 2010.02.25 23:54

    늦었지만~~ 생신축하드려요~~
    둘째녀석을 데리고 한손으로 독수리타법으로 생신축하 인사드립니당~

    • BlogIcon larinari 2010.02.27 17:50 신고

      이번 생일에 받는 축하 메세지 중에서 제일 어려운 메시지구나. ㅎㅎㅎ 고마워~
      (갑자기 나도 호호맘의 노고에 부응하여 독수리타법으로 댓글 남기고 싶어지네)

  8. hs 2010.02.26 08:43

    와~! 상에 음식이 아주 푸짐하게 보이네요.
    음식을 만들 때도 건성으로 만들면 맛이 없답니다.
    사랑과 정성이란 양념을 꼭 넣고 만들어야 맛이 있고

    또 어떤 음식을 먹을 때도 맛있게 먹다가도 누군가가
    음식의 흠을 잡는 말을 하면 맛이 어디루 달아나 버리자나요.
    아니면 그냥 생각없이 먹다가도 누가 이거 아주 맛있다,라는 말을 하면
    못 느꼈던 맛도 새롭게 느껴지구....^*^

    • BlogIcon larinari 2010.02.27 17:51 신고

      이 날 식사를 마치고 목자 중 하나가 와서
      '사모님, 깜짝 놀라게 맛있어요' 이러는데 어찌나 기분이 좋던지요.ㅎㅎㅎㅎ

  9. forest 2010.02.26 21:20

    생일 얘긴 어디에도 없는데 모두들 축하한다고 하니 저두 뒷북치고 갑니다.
    추카 추카~~~^^

    따뜻한 밥상이 그리운 날들입니다.ㅋ

    • BlogIcon larinari 2010.02.27 17:52 신고

      생일 얘기 이제 있습니다.ㅎㅎㅎ
      아놔~ 2월이 가길 이렇게 기다려본 적이 없었네요.
      3월이 되자마자 따뜻한 밥상 한 번 마주하고 앉죠. 우리~^^

  10. myjay 2010.02.28 02:09

    그러게요. 도사님 말씀대로 대가들의 글들과 나란히 놓아도 손색없는 사모님의 글빨입니다.^^ 사모님이 책을 내신다면 저는 일빠로 사재기를 할 겁니다.

    • BlogIcon larinari 2010.04.17 19:19 신고

      세상에!
      이런 귀한 댓글을 이제 확인하다니요! ^--^
      만약 제가 책을 낸다면 myjay님께는 저자 사인하여 일빠로 보내드립니다.
      헌데, 그 날 보다 myjay님 내신 책을 제가 받아보는 게 빠를 듯 하옵지요?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