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나 다음에 학교 가방 살 때는 영어 많이 써있는 어떤 가방 사 줘.

뭔지 알아? 가방에 마~악 영어가 써 있는데. MGM, MGM, MGM...... 이렇게.

 

(풉, 또 시작이다. 우리 중딩의 반지성주의 운동) MCM 아냐?

 

그른가?

암튼 그렇게 막 써 있는 거. 우리 학교 애들 그 가방 디게 많이 갖고 다녀.

예뻐. 나도 다음번엔 그거 사 줘.

 

뤼얼리? 중딩들이 그걸 매고 다녀?

그거 비싼데. 엄청 비쌀 텐데....

 

그럼 못 사 줘?

 

아니.

 

(오예)사 줘?

 

아니.

 

못 안 사 줘.

 

아~ 알겠어!

 

 

(중학교에 흔한 가방이 저 수준이라니. 이느무 학교를 때려쳐야 하나?)

(채윤이가 잘못 본 게 아니라 MCM을 갖고 싶었지만 아쉬운대로 MGM이라도 매고 다니는 친구가 있었던 걸까? 그 친구 만나면 어디서 샀냐고 물어보라 할까?)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아남은 지식, 살아있는 공부  (6) 2015.07.26
챈, 잃어버린 표정을 찾아서  (8) 2015.06.24
중딩들의 흔한 가방  (4) 2015.05.20
채윤이 마음의 동산  (4) 2015.03.17
스튜디오 열연습 챈  (10) 2014.12.08
매덩  (4) 2014.11.09
  1. BlogIcon hanry 2015.05.21 00:18

    Amazon 에서 40 불 정도면 사겠던데요... 하나 사주세요~~

    • BlogIcon larinari 2015.05.22 11:18 신고

      여기 쇼핑몰과 가격 차이가 많이 나는군요.
      이 날 이렇게 한 번 던지고 아이는 잊었습니다. ^^

  2. BlogIcon 털보 2015.05.21 10:37

    위의 가방 가격을 알려주면 본인이 먼저 기절한다에 5백원 걸어봅니다.

    • BlogIcon larinari 2015.05.22 11:20 신고

      500원 드릴게요! ^^
      같이 검색해서 가격을 보더니
      '이런 거였어? 이거 명품 가방인 거야? 나는 애들이 많이 들고 다녀서 싼 건 줄 알았어' 그리곤 기절을 했습니다. 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