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커피를 내린다.

아니다.

김칫국물...

김치말이 국수를 위해 한 번 걸러내야 하는데

베보자기는 없고.

천으로 만든 커피 필터는 있지.

안 쓰는 거지.

멜리타 드리퍼로 향긋하게 내려봤다.

(서버는 칼리타)

고춧가루 싹 걸러져 맑고 투명해졌다.

산미가 뛰어나다.

깔끔하고 개운한 김치말이 국수 완성.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냄새는 난다  (0) 2021.05.28
팥밥  (2) 2021.05.21
붉은 커피  (0) 2021.05.12
알고리즘 감자 피자  (1) 2021.05.09
청도 미나리 떡볶이  (0) 2021.04.02
파테크 스테이크  (0) 2021.03.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