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 할머니가 크게 싸우셨습니다.
요즘 집을 사고 파는 문제로 두 분다 신경이 날카로우시거든요.

갑자기 큰 소리가 나며 싸우기 시작했는데....
할아버지 목소리가 좀 더 컸던 것 같습니다.
너무 갑작스러운 일이라 피하지도 못했죠.
이를 본 채윤이,
주먹을 불끈 쥐고는 할압버지 앞으로 갑니다.
주먹을 치켜 들고는 때릴 듯한 자세로,
" 이씨, (그)냥~" 합니다.
그러고는 다시 할머니 앞으로 가서 그 볼을 사랑스럽게 쓰다듬으며...
" 할머니, 왜 그래?" 합니다.
이걸 한 두 번 더 왔다 갔다 하면서 반복했죠.

정의의 사자 채윤이는 언제나 약자편!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합뿌드 뻬이빨  (0) 2007.07.13
충격  (0) 2007.07.08
남매  (0) 2007.07.04
너무 길었던 오전  (0) 2007.07.03
정의의 사자 채윤1  (0) 2007.06.29

채윤이를 '정의의 사자'라 불러 주세요.
약자가 강자에게 당하는 것 보지 못합니다.
그 약자가 평소 자신의 적(?)이었다 해도 그렇습니다.

며칠 전,
현승이가 감기 걸려서 콧물일 줄줄줄.
밤에 코가 막혀서 잠을 잘 못 자고 캥캥 거립니다.
자기 전에 아빠가 입으로 쭉 빨아서 코를 빼는 의식을 거행해야만 했습니다.
물론, 현승이 이거만 하면 죽는다고 울죠.
현승이는 막 넘어가고.....
거기다 대고 채윤이가 뭐라 뭐라 소리지르는 겁니다.
현승이를 나무라는 줄 알았죠. 평소처럼 말이죠. 사실 현승이가 채윤이 눈에 고운 존재가 아니거든요.

근데.
"아빠! 하지마! 그만해!'
이거였습니다. 알고보니....
"현승이 막 울잖아. 불쌍하잖아"
어찌나 야멸차게 아빠를 나무라는지...
그러고는 현승이를 향해서
"누~우가? 누가? 우리 현승이를.... 아빠가 그랬어? 우~야 우야"
이러는 겁니다.

불타는 정.의.감.

* 그 후 아빠는 또 현승이 코 빼다가 채윤이 한테 걸렸습니다.
"내가 코 빼지 말라고 했지?" 하고 혼났습니다.

1004/6/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합뿌드 뻬이빨  (0) 2007.07.13
충격  (0) 2007.07.08
남매  (0) 2007.07.04
너무 길었던 오전  (0) 2007.07.03
정의의 사자 채윤2  (0) 2007.06.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장피 하려고 했는데 양장피 삶고 고추잡채 만들기 귀찮아서 막판에 해파리 냉채로 바꿨습니다.
양장피 소스에 마늘만 듬뿍 넣으면 해파리냉채 소스가 됩니당!!

보시는 바와 같이 야채나 새우, 맛살, 계란지단, 이런 거 돌려담기.
(재료에 대한 힌트는 중국집에서 양장피에 뭐가 돌려 담기나 보시면 됩니다)

문제는 소스 : 양은 언제나 적당히
갠겨자, 설탕, 식초, 참기름
(이건 비밀인데........여기다 땅콩버터 한 스푼)
작품평 : 내 동생이 겨자를 엄청 좋아해서 겨자 들어간 음식 사족을
못 쓰는데 뭐든 잘 먹지만 나름대로 입이 놓습니다.
오늘 맛있다고 혼자 한 접시 거의 다 해치웠습니다.
아~ 진짜예요~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휘리릭 라뽀끼  (0) 2007.06.29
화로구이&골뱅이 무침  (0) 2007.06.29
장모님표 샐러드  (0) 2007.06.29
꽃게찜  (0) 2007.06.29
불낙전골  (0) 2007.06.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점심에는 어머니 교회 구역식구들이 오셔서 식사를 하셨습니다.
여러 반찬 하지 않고 푸짐하게 먹는 비결.
전골이죠.
예전에 남편이 불낙의 '불'을 낙지전골이 아주 매워서 그렇게 그냥 부르는 거라고 우긴 적이 있습니다.
무식하면 용감하죠~ ㅎㅎㅎ

불낙전골 입니다.

재료:낙지, 소고기 불고기, 당근, 양파, 배추줄기, 팽이버섯, 홍고추
앤드 쏘우 온

방법:낙지는 소금으로 빡빡 문질러 닦아 가지고 물기 뺀 다음 양념(참
기름, 고춧가루, 마늘, 설탕, 진간장,생강)을 해 둔다.
쇠고기는 불고기 양념.
준비한 야채 사진과 같이 썰어서 돌려 담고 낙지와 불고기도
담아서 육수 붓고 끓인다.

중요한 점 : 낙지 양념할 때 좀 매운 고춧가루로 하는게 칼칼함.
육수는 다시마, 마른새우 갈은 거, 이런 거로 때에 따라
서 다름

반응 : 저는 음식만 차려 놓고 외출하게 됐는데 워낙 칭찬과 표현에
인색하신 어머니께 칭찬 받아 볼 요량으로 '어머니. 전골 맛있
었어요? 했더니 '잘들 먹더라' 한 마디 하셨습니다. 끝.
2005/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휘리릭 라뽀끼  (0) 2007.06.29
화로구이&골뱅이 무침  (0) 2007.06.29
장모님표 샐러드  (0) 2007.06.29
꽃게찜  (0) 2007.06.29
해파리냉채  (0) 2007.06.29
.



신!고! 합니다!
2003년 4월 28일(월) 오후 6시 47분 부로
정신실 뱃속에서 드림목장으로 전입을 명 받은
'기쁨이' 신고 합니다!

축하해주시고 기도해 주신 목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채윤엄마의 출산은 매우 순조(?)로왔답니다.

출산 일지를 간략히 말씀드리면,

28일(월요일) 새벽 4시 - 꿈속에서 권순경 선생님이 깨워 일어나 보니 이슬비침.
오전 11시 - 잠시 진통, 채윤이의 기도, 짐 챙겨 할아버지 집으로,
오후 2시 11분 - 본격적인 진통 시작, 약 20분 간격
오후 5시 - 약 8분 간격으로 진통
오후 5시 10분 - 길동까지의 멀고도 험한 길. 신장시장부터 길동까지 꽉 막힌 길.
오후 6시 - 병원 도착 약 5~6분 간격의 진통
오후 6시 47분 - 출산(이건 자연분만이 아니라 완전히 인공분만임...)

30일(수) 오후에 둔촌동에 있는 신세계 산후 조리원으로 옮김(맥도날드 건물)

이제부터 기쁨이는 현승이로 불러주세요. 김.현.승 입니다.
다시한번, 기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04/4/29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땡깡승  (0) 2007.07.10
싸움이냐 대화냐  (0) 2007.07.10
뒤집어 본 세상  (0) 2007.07.10
현승이는 끙끙이  (0) 2007.07.10
눈물 겨운 애비 사랑  (0) 2007.06.29
사용자

현승이 하나만을 목숨 걸고 사랑하는 할아버지 계셨으니....
낮이나 밤이나 현승이 낑~ 하는 소리만 나도 '현승아~' 하면서 뛰어 나오시는 할아버지.
과거 한 때 채윤이라는 여자 아이를 몸 바쳐 사랑한 적 있으시나
이제 그 사랑 지나간 사랑으로 다 정리하시고 오로지 현승. 현승 하나만을 사랑하시니....

그런데 이 지고한 사랑 몰라주고 저녁에 잠깐 들어와 얼굴 보여주는 에미 애비만을 사랑하는 배은망덕한 놈이 바로 김현승이다.

요즘 쫌 컸다고 할아버지한테 더 게기고 보란 듯이 아빠 엄마만을 찾으니...
삐돌이 할아버지 삐짐이 그칠 날이 없다.

암튼, 요 아들이 에미 애비 특히 애비에 대한 사랑이 어~찌나 절절한지....
하루에도 수 십 번 너무나 다정한 목소리로 '아빠'를 부르는데...
낮에 부르다 부르다 아빠가 나타나지 않으면 방에 들어가 아빠 반바지를 질질 끌고 나와서 '아빠~아. 아빠~아'를 외치며 반바지에 얼굴을 부비곤 한단다. 어제 낮에는 심지어 빨아 놓은 아빠 팬티를 부여 잡고는 '아빠~아 아빠~아'를 외쳤댔다는 것이다. 아빠가 보던 책 눈에 띄면 또 그거 갖다 끌어 안고 '아빠~아 아빠~아'를 목메이게 부른단다.

그 꼴을 보는 할아버지는 질투의 화신이 되어 활활 타오르고....아! 빗나간 사랑의 짝대기여!

2004/7/9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땡깡승  (0) 2007.07.10
싸움이냐 대화냐  (0) 2007.07.10
뒤집어 본 세상  (0) 2007.07.10
현승이는 끙끙이  (0) 2007.07.10
기쁨이 출산일지  (0) 2007.06.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