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내가 죽으라고 말하는 얘기는 아냐. 그냥 이걸 물어보는 거야.
엄마는 엄마나 아빠 중에 누가 먼저 죽는 게 낫다고 생각해?
아니, 이건 진짜 만약이야. 만.약.에. 어떤 게 더 낫냐고.
나는?
나는..... 그러니까 죽는다고 말하는 게 아니라 그래도 차라리 낫다는 얘기를 하는 건데.
나는 엄마가 아빠보다 늦게 죽는 게 더 나을 것 같애.
아빠가 혼자 있다고 생각하면 너~어무 너무 불쌍해서 견딜 수가 없어.
왠지 아빠는 혼자 남으면 '정신실, 정신실.....'이러면서 울고 아무것도 못 할 것 같애.
엄마는?
엄마는 왠지 씩씩할 것 같애.
그러니까 아빠가 먼저 죽는 게 낫지.
나는 아빠가 혼자 있는 생각만 하면 너무 불쌍해.
그리고 나는 아빠가 죽고 엄마가 혼자 있으면 무조건 엄마를 우리집에 데려올 거야.
엄마가 싫다고 해도 소용없어. 엄마 혼자 놔둘 수 없어.
그래? 그러면 같이 살지는 말고 같은 아파트에 살아야겠다.
그리고 내가 매일 매일 손자 손녀를 데리고 엄마한테 갈 거야.
아빠는 사실 왠지 조금 지금도 쓸쓸해 보이지?
엄마는? 엄마는 신나는 거 같애.
아빠는 왜 그렇게 보일까?
(에니어그램) 5번이라서 그래?
아빠는 5번인데도 꽤 웃기지?
그래? 노력하는 거야? 그랬어? 결혼하기 전에? 아, 엄마랑 살다보니까 그렇게 됐구나.
상상이 된다. 이러~어케 인상 쓰고 다녔지? 킥킥킥킥.
엄마, 아빠는 지금 사는 게 어떻대? 좋대? 행복하냐고.
약간 조금 쓸쓸해 보이는 게 있어.
알았어. 내가 한 번 물어볼게.
정말 아빠는 너무 좋은 사람 같애.
화도 안 내고. 그냥 아빠 생각하면 좋은 사람이야.
아! 엄마가 화를 다 내주니까? 그렇구나!
그러면 둘이 그렇게 의논했어? 화는 엄마가 내고 아빠는 착하기로?
큭큭큭큭..... 악역이야? 엄마가.
아, 엄마가 너무 많이 화를 내서 아빠가 낼 게 없구나.
큭큭큭큭큭......


 참 좋은 사람@아빠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는 게  (16) 2014.07.31
현승이 기쁨, 할머니 기쁨  (4) 2014.07.27
아빠 생각  (7) 2014.06.18
일등 신랑감 되어간다  (5) 2014.06.02
미인  (4) 2014.03.17
토토로가 가져 온 봄  (3) 2014.03.13
  1. 신의피리 2014.06.18 09:23

    체력과 건강을 봐도 아무래도 아빠가 더 먼저 천국 갈 건 분명하다. 그게 모두를 위해 훨~~씬 좋지. ^^ 아빠가 먼저 천국 가서 정탐하고 자리 잘 잡아 놓고 있으마. ㅎㅎㅎ 아, 그리고 엄마가 아빠한테 이제 좀 솔직하게 화도 좀 내래. 아빠 이제 좀 화나면 화 좀 낼까 해. 조심들 해라. 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14.06.19 22:50 신고

      체력과 건강을 봐서 상태가 그러하다면
      이제부터 운동 열심히 하겠다는 결심을 해주시면 좋으련만.
      결론이......

  2. BlogIcon 털보 2014.06.20 15:42

    필님이 슬픈 건.. 망할 하느님의 뜻도 모르는 것들이 하느님을 입에 달고 사는 것처럼 하고 다니니 그렇지, 뭐.

  3. BlogIcon 신의피리 2014.06.20 19:53 신고

    너무 슬픕니다. 목사인 게 부끄럽구요. ㅠㅠ

    • BlogIcon 털보 2014.06.21 09:36

      우린 그래도 필님이 있어 덜 슬퍼요. ^^

    • BlogIcon larinari 2014.06.21 17:22 신고

      댓글에 좋아요 누를 수 있는 기능,
      블로그에서도 도입해야 합니다.
      시급해요.ㅎㅎ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