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 11. 3.

할아버지 할머니 싸움에 현승이의 선택.

요즘 한참 '옹아 옹아.... 어부...엄므....읍쁘' 옹아리를 하고 있는 현승이.
엄청나게 쌀벌한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싸움 사이에서.
할아버지가 언성을 높이며 말씀하실 때는 할아버지 쳐다 보면서 마치 대화 하듯,
"옹아 옹아 .....옹아....."
다시 할머니가 소리 높여 말씀하시면 할머니 보면서
"옹아 옹아...옹아..."

완전히 분위기 파악 못하고 자기하고 놀자는 줄 아는 모양입니다.
할머니 할아버지 심각하게 싸우시는데 엄마는 웃음 참느라 죽는 줄 알았습니다.
현승이는 그저 두 분과의 대화에 심각하게 심혈을 기울일 뿐이었습니다.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은 넓고 먹을 건 많다  (0) 2007.07.10
땡깡승  (0) 2007.07.10
싸움이냐 대화냐  (0) 2007.07.10
뒤집어 본 세상  (0) 2007.07.10
현승이는 끙끙이  (0) 2007.07.10
기쁨이 출산일지  (0) 2007.06.29
2003.8.7.


며칠 전 부터 한 쪽 엉덩이에 힘이 들어가기 시작했다.
지난 번 목에 힘이 들어갈 때하고 비슷했다.
지난 번에도 누가 날 안기만 하면 자꾸 목에 힘이 들어갔다.
그러다보니 내 맘대로 안 되고 그냥 끄덕 끄덕 하던 고개가 맘대로 되기 시작 하는거였다.
목에 힘이 들어가니까 이 쪽 저 쪽 볼 수도 있고 참 좋았다.
세상이 이런거구나 싶었다.
우리 엄마가 '우리 기쁨이 이제 목 가누네~' 하면서 되게 좋아하셨다.

암튼 이번엔 자꾸 한 쪽 엉덩이에 힘이 들어가면서 막 들썩거린다.
이게 되면 또 뭔가 새로운 세상이 열리겠다 싶어서 계속 힘줬다.
한 번 두 번 자꾸만 노력하니 몸이 뒤틀린다.
그러니까 내가 확 뒤집은 거다.
그러자마자 환호성이 터졌다.
근데 이게 웬걸...멋진 세상이 있을 줄 알았다.
눈 앞이 노랗기만 하다. 그러고 있노라니 더 힘들고 힘들어서 힘을 뺐더니 그 노란 데다 머리를 꽁 박고 말았다.
뒤집어 본 세상이 뭐 이리 싱겁노?

근데 우리 엄마는 흥분해서 난리 나셨다.
여기 저기 전화해서 '백일도 안 되서 뒤집는 애기 봤어? 99일만에 뒤집었어'

이제 또 어디에 힘이 들어가려나.................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땡깡승  (0) 2007.07.10
싸움이냐 대화냐  (0) 2007.07.10
뒤집어 본 세상  (0) 2007.07.10
현승이는 끙끙이  (0) 2007.07.10
기쁨이 출산일지  (0) 2007.06.29
눈물 겨운 애비 사랑  (0) 2007.06.29
현승이는 끙끙이 아빠가 붙여 준 별명입니다.
신생아기에 자다가 끙끙거리면 엄마 아빠 일어나서 안고 있어야 했었죠.
현승이는 끙끙이
현승이 끙끙거리는 소리 정말 무서워~

현승이는 벌벌이 역시 아빠가 붙여줬죠.
배고플때 젖병 들이대면 젖꼭지를 빨리 물려는 의지로 머리를 막 흔들고 흥분하면서 벌벌거리죠.

현승이는 질질이.
침을 어찌나 질질 흘려대는지.... 옷 갈아 입히기 무섭게 앞지락이 다 젖어 버려요.

현승이는 토쟁이.
뭔 우유를 먹기만 하면 한 번 씩 꼭 토해?
한 번 이면 그래도 낫죠. 어제는 교회 갈려고 새 옷으로 단장 다 하고 토해서 다시 갈아 입었어요.

현승이가 백일 전날 뒤집기에 성공하더니,
채 4개월 하고 두 주 정도 지났는데 이가 나네요.
손가락을 물려 보면 제법 아파요.

요즘 현승이 개인기.
노래 소리가 들리면 '우와 우와 옹아옹아' 하면서 따라 부르죠.
목장모임에서 찬양시간.
찬양을 부르면 '옹아 옹아...'하고 있다가 멘트 하느라 잠시 쉬면 그 사이에 찡찡거려요.

할머니는 채윤이 보다 더 빠르다고 좋아하십니다.

2003/8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땡깡승  (0) 2007.07.10
싸움이냐 대화냐  (0) 2007.07.10
뒤집어 본 세상  (0) 2007.07.10
현승이는 끙끙이  (0) 2007.07.10
기쁨이 출산일지  (0) 2007.06.29
눈물 겨운 애비 사랑  (0) 2007.06.29
.



신!고! 합니다!
2003년 4월 28일(월) 오후 6시 47분 부로
정신실 뱃속에서 드림목장으로 전입을 명 받은
'기쁨이' 신고 합니다!

축하해주시고 기도해 주신 목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채윤엄마의 출산은 매우 순조(?)로왔답니다.

출산 일지를 간략히 말씀드리면,

28일(월요일) 새벽 4시 - 꿈속에서 권순경 선생님이 깨워 일어나 보니 이슬비침.
오전 11시 - 잠시 진통, 채윤이의 기도, 짐 챙겨 할아버지 집으로,
오후 2시 11분 - 본격적인 진통 시작, 약 20분 간격
오후 5시 - 약 8분 간격으로 진통
오후 5시 10분 - 길동까지의 멀고도 험한 길. 신장시장부터 길동까지 꽉 막힌 길.
오후 6시 - 병원 도착 약 5~6분 간격의 진통
오후 6시 47분 - 출산(이건 자연분만이 아니라 완전히 인공분만임...)

30일(수) 오후에 둔촌동에 있는 신세계 산후 조리원으로 옮김(맥도날드 건물)

이제부터 기쁨이는 현승이로 불러주세요. 김.현.승 입니다.
다시한번, 기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04/4/29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땡깡승  (0) 2007.07.10
싸움이냐 대화냐  (0) 2007.07.10
뒤집어 본 세상  (0) 2007.07.10
현승이는 끙끙이  (0) 2007.07.10
기쁨이 출산일지  (0) 2007.06.29
눈물 겨운 애비 사랑  (0) 2007.06.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승이 하나 만을 목숨 걸고 사랑하는 할아버지 계셨으니....
낮이나 밤이나 현승이 낑~ 하는 소리만 나도 '현승아~' 하면서 뛰어 나오시는 할아버지.
과거 한 때 채윤이라는 여자 아이를 몸 바쳐 사랑한 적 있으시나
이제 그 사랑 지나간 사랑으로 다 정리하시고 오로지 현승. 현승 하나 만을 사랑하시니....

그런데 이 지고한 사랑 몰라주고 저녁에 잠깐 들어와 얼굴 보여주는 에미 애비 만을 사랑하는 배은망덕한 놈이 바로 김현승이다.

요즘 쫌 컸다고 할아버지한테 더 게기고 보란 듯이 아빠 엄마만을 찾으니...
삐돌이 할아버지 삐짐이 그칠 날이 없다.

암튼, 요 아들이 에미 애비 특히 애비에 대한 사랑이 어~찌나 절절한지....
하루에도 수 십 번 너무나 다정한 목소리로 '아빠'를 부르는데...
낮에 부르다 부르다 아빠가 나타나지 않으면 방에 들어가 아빠 반바지를 질질 끌고 나와서 '아빠~아. 아빠~아'를 외치며 반바지에 얼굴을 부비곤 한단다. 어제 낮에는 심지어 빨아 놓은 아빠 팬티를 부여 잡고는 '아빠~아 아빠~아'를 외쳤댔다는 것이다. 아빠가 보던 책 눈에 띄면 또 그거 갖다 끌어 안고 '아빠~아 아빠~아'를 목메이게 부른단다.

그 꼴을 보는 할아버지는 질투의 화신이 되어 활활 타오르고....아! 빗나간 사랑의 짝대기여!

2004/7/9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땡깡승  (0) 2007.07.10
싸움이냐 대화냐  (0) 2007.07.10
뒤집어 본 세상  (0) 2007.07.10
현승이는 끙끙이  (0) 2007.07.10
기쁨이 출산일지  (0) 2007.06.29
눈물 겨운 애비 사랑  (0) 2007.06.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