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원들 모두 젊기에 가능한 식사 메뉴.

떡볶이와 볶음우동.

ㅎㅎㅎ

어르신들 계시면 어찌 가당키나 하겠는가?

이걸 밥이라고 먹으라니....

ㅎㅎㅎ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늘 삼겹살 말이  (0) 2007.06.30
볶음우동 레시피  (0) 2007.06.30
먹어보고 만드는 볶음우동  (0) 2007.06.30
반찬 멕이기  (0) 2007.06.30
이런 일품요리  (0) 2007.06.30


남편이 언~제부터 노래를 부르던 볶음우동.

예전 남편 직장 근처에서 팔던 볶음우동을 유난히 좋아하는데 맘 먹고 이번 주에 먹으러 갔었더니...

가게가 없어졌다.


애들도 함께 먹일려고 매운 걸 안 넣는데 매운 고추를 넣었으면 훨씬 개운한 맛이 날 뻔 했다.


남편이 믿을 수 없다는 듯 말했다.

"거의 맛이 똑같애! 어뜨케 먹어보면 만들 수 있어?"했다.

ㅎㅎㅎ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볶음우동 레시피  (0) 2007.06.30
퓨전 목장식사  (0) 2007.06.30
반찬 멕이기  (0) 2007.06.30
이런 일품요리  (0) 2007.06.30
日新又日新 떡볶이  (0) 2007.06.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들은 왜 밥하고 반찬을 같이 먹질 못하는지?

우리 애들만 그런가?

일단 반찬 쫘~악 먹어주고,

그 담에 밥을 먹든가, 아니면 밥을 남기든가.


접시에 있는 할당량을 다 먹어 치워라! 하고 주면,

수월하게 멕일 수 있었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퓨전 목장식사  (0) 2007.06.30
먹어보고 만드는 볶음우동  (0) 2007.06.30
이런 일품요리  (0) 2007.06.30
日新又日新 떡볶이  (0) 2007.06.30
반찬인지 뭔지...두부김치  (0) 2007.06.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선은 한 번에 몰아서 먹어줘야 한다는 생각이다.

한 조각 굽기 위해서 온 집안을 생선냄새로 가득 채운다는 건....ㅡ.,ㅡ


한 번에 서 너 조각을 구워서 다른 반찬 없이,

고등어 구이.

마늘 장아찌.

양파 장아찌.


만 가지고 식사를 하면...

이것두 괜찮은 일품요리!

현승이 수족구로 인해서 휴가이건만 아무 계획도 잡지 못한 8월1일.

점심으로 먹는 떡볶이.


애들은 안 매운 떡볶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른들은 완전 매운 불떡볶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떡볶이가 다 완전 신제품이라는 거.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아버님은 두부김치는 절대 반찬이 아니라고 우기시면서

참이슬을 따르시는데...


우리는 반찬으로 먹었는데..^^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런 일품요리  (0) 2007.06.30
日新又日新 떡볶이  (0) 2007.06.30
맛디게 없어 보이는 삼겹살 당면 굴소스 조림  (0) 2007.06.30
버러구이 오징어와 바나나 쉐이크  (0) 2007.06.30
이런 날씨엔  (0) 2007.06.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 위에 올라있는 고기 한 점이 완젼 입맛 다 떨어지게 만드네.


그림은 저렇지만 나름대로 맛있었는데....

안 그래? 여보!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日新又日新 떡볶이  (0) 2007.06.30
반찬인지 뭔지...두부김치  (0) 2007.06.30
버러구이 오징어와 바나나 쉐이크  (0) 2007.06.30
이런 날씨엔  (0) 2007.06.30
오징어 깔밥  (0) 2007.06.30
 

채윤아!

버터구이 오징어 해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니~ 싫어. 근데 그게 뭐야?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사 먹는 오징어 말야?

꺄아악~~~~그거? 해줘, 해줘, 해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터구이 오징어도 바나나 쉐이크도 애들보다 아빠가 더 좋아하는 간식.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찬인지 뭔지...두부김치  (0) 2007.06.30
맛디게 없어 보이는 삼겹살 당면 굴소스 조림  (0) 2007.06.30
이런 날씨엔  (0) 2007.06.30
오징어 깔밥  (0) 2007.06.30
불낙전골  (0) 2007.06.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같은 날엔....

밥하느라 올라오는 김도 다 실내 온도 높이는 거다.

이런 저녁에 밥을 먹는 건 너무 너무 더운 일이다.


나만의 다대기.

오이다대기를 얹어서 먹는 냉면.

파는 육수에도 이 다대기만 얹으면 진짜 맛있고 독특한 육수가 된다.


여기다 어머니가 부쳐서 주신 부추전을 함께 먹으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디게 없어 보이는 삼겹살 당면 굴소스 조림  (0) 2007.06.30
버러구이 오징어와 바나나 쉐이크  (0) 2007.06.30
오징어 깔밥  (0) 2007.06.30
불낙전골  (0) 2007.06.30
찬양선곡과 메뉴선정  (0) 2007.06.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꼭 오징어 덮밥이어야 하는가?

밥 위에 덮지 말고,

밥 밑에 깔면 안되나?

안 되겠니?

ㅋㅋㅋ

밥 위에 쌩뚱 맞에 앉아 있는 브로콜리는 뭐니?

저게 대체 모니?
ㅋㅋㅋ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버러구이 오징어와 바나나 쉐이크  (0) 2007.06.30
이런 날씨엔  (0) 2007.06.30
불낙전골  (0) 2007.06.30
찬양선곡과 메뉴선정  (0) 2007.06.30
얼음 냉면  (1) 2007.06.30

신혼 초에 집들이 메뉴 1순위였던 불낙전골.

그 때 하도 많이해서인지....오랫동안 낙지를 사고픈 마음이 자연스레 들지 않았었다.


지난 주일에 은강이네서 찬양대 모임을 하는데 불낙전골을 맛있게 먹었다.


그 감동으로 주말에 있었던 두 번의 식탁교제를 이틀 연짱 불낙전골로 쭈~욱 갔다.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런 날씨엔  (0) 2007.06.30
오징어 깔밥  (0) 2007.06.30
찬양선곡과 메뉴선정  (0) 2007.06.30
얼음 냉면  (1) 2007.06.30
토요일 오후 간식 시리즈  (0) 2007.06.30

토요일에 아파트에 서는 장에 나가면 비교적 싱싱한 생선을 구할 수 있다.

신김치와 무를 깔고 싱싱한 고등어에 양념장을 끼얹어 조림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부를 지져서 굴소스와 청경채로 만든 소스를 끼얹은 어딘가에서 배운 두부 요리를 했다.

사랑니를 수술해서 뽑은 형제가 있어서 맵지 않은 음식을 찾다가 생각이 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오는 날에는 전부치는 기름 냄새가 쫘악 돌아야 입맛이 도는 법.

역시 아파트의 알뜰 시장에서 산 맛있는 감자를 강판에 갈았다.

부추 조금과 소금만 넣고 부쳤더니 진짜루 감자전이 되었다.

처음 해본 감자전인데 일단 내 입맛에 좋았다는...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 목원들의 기호나 이런 저런 상황, 준비하는 시간, 재료.....기타 등등을 고려하면서 목장 모임의 메뉴를 결정하는 일. 마음이 많이 쓰이고 또 그 만큼 행복한 일이다.


찬양인도 하는 남편이 곡을 결정할 때 하는 고민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


이런 저런 메뉴 조합을 했다가, 한 메뉴를 순간적으로 다른 메뉴로 교체했다가...

그러면서 홈런을 치기도 하고 꽝이 되기도 한다.


요리하는 일을 참으로 의미있게 만들고 행복하게 만드는 일이 더불어 함께하는 이런 식탁을 준비할 때이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징어 깔밥  (0) 2007.06.30
불낙전골  (0) 2007.06.30
얼음 냉면  (1) 2007.06.30
토요일 오후 간식 시리즈  (0) 2007.06.30
이것이 일곱 살 채윤이 간식 도시락  (0) 2007.06.30

만드는데 딱 15분이면 됨.


잔뜩 사다가 냉동실에 미리 얼려둔 풀무원 냉면육수.

그리고 찢을 필요없이 뻣뻣하게 다 떨어져있는 청수냉면.


여기다 정신실만의 비법 오이 다대기.


하루종일 이것 저것 느끼한 것 먹고 시~원하고 쌍큼하게 저녁을 마무리하고 싶을 때.


가슴이 서늘해지도록 시원한 냉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결정적으로 냉면은 하나도 안 보이넹~^^;;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낙전골  (0) 2007.06.30
찬양선곡과 메뉴선정  (0) 2007.06.30
토요일 오후 간식 시리즈  (0) 2007.06.30
이것이 일곱 살 채윤이 간식 도시락  (0) 2007.06.30
울트라 캡숑 떡볶이 매니아  (0) 2007.06.30

수민이네가 놀러와서 엄마들은 원 없이 수다 떨고,

애들은 원 없이 놀았던 토요일 오후.


먹고, 놀고, 먹고, 수다 떨고....


일단 떡볶이로 점심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들은 청량고추와 김치로 만든 매운 떡볶이 였으나...

실수로 사진을 날려 버렸음.

애들은 굴소스로 만든 떡볶이.


한바탕 놀고 나서는 렌지에 간단하게 만든 피자 토스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삶은 계란인데...

성형수술을 받은 삶은 계란이다.

하트모양, 별모양....

사진은 쫌 그렇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찬양선곡과 메뉴선정  (0) 2007.06.30
얼음 냉면  (1) 2007.06.30
이것이 일곱 살 채윤이 간식 도시락  (0) 2007.06.30
울트라 캡숑 떡볶이 매니아  (0) 2007.06.30
떡볶이 장인  (0) 2007.06.30


 

채윤이 병설유치원.

교육비가 싸서 좋지만 대신 종일반 아이들은 간식을 싸가야 하는 부담이 있다.

근데 실은.....채윤이 엄마는 간식 싸는 게 그리 부담도 아니다.

일단, 도시락 싸는 걸 재밌어 한다는 것.

(난 어릴 적에 소꿉놀이를 너무 많이 한 탓인가? 살림에 관련된 일, 도시락 싸는 일 이런 게 이렇게 은근히 재밌으니...놀이 같기도 하고.ㅎㅎ)


채윤이가 아무거나 먹다보니 먹던 거 그냥 싸주면 된다는 것.

빵, 계란 삶은 것, 만두, 고구마에다가...

아침에 먹던 과일 한 조각, 또는 오이, 당근, 파프리카 이런 것 그냥 썰어서 넣어주면 맛있게 잘 먹고 온다는 것.


선생님이 '채윤이가 제일 좋은 간식 싸오는 거다. 너희들도 채윤이처럼 간식 싸와라'하셨다고 한다.

ㅎㅎㅎ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음 냉면  (1) 2007.06.30
토요일 오후 간식 시리즈  (0) 2007.06.30
울트라 캡숑 떡볶이 매니아  (0) 2007.06.30
떡볶이 장인  (0) 2007.06.30
깔끔한 갈비양념 비법공개  (1) 2007.06.30

+ Recent posts